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브라질 5G 입찰 최종 결과 및 향후 일정
2021-11-15 브라질 상파울루무역관 최선욱

- 입찰에 붙여진 주파수 대역 중 85% 낙찰 -

- Vivo, Tim, Claro 등 대형 이동 통신업체 주요 지역 사업 수주 -


 


브라질 5G 주파수 대역 낙찰업체 발표  

Leilão do 5G confirma expectativas e arrecada R$ 46,7 bilhões

자료: Anatel

 

국가통신공사 Anatel에 따르면, 지난 114일과 5일 이틀에 걸친 중남미 최대 규모의 5G 주파수 대역 입찰이 성공리에 종료된 것으로 나타났다. 입찰에 부쳐진 주파수 대역 중 85%가 낙찰됐으며 총금액 490억 헤알 중 약 400억 헤알 상당이 브라질의 인프라 확장을 위한 투자로 환원되고 정부에 수익으로 돌아가는 금액은 90억 헤알이 될 전망이다

  

external_image

주파수대역

정부 수입(10억 헤알)

완공시기

대상 지역

700MHZ

1.4

2122년 7월

주도

3.5GHZ

3.2

2125년 6월

인구 50만 이상

2.3GHZ

2.2

2126년 6월

인구 20만 이상

26GHZ

-

2127년 6월

인구 10만 이상

Total

6.8

2129년 6월

인구 10만 이하

 자료: ANATEL

3.5GHz(브라질 전국 단위)

블럭

낙찰업체

정부 납부액(100만 헤알)

B1 + D33

Claro

418.3

B2 + D35

Vivo

500.3

B3 + D34

Tim

451.3

 자료: ANATEL


3.5GHz(브라질 지역 단위)

블럭

낙찰업체

정부 납부액(100만 헤알)

C2

Sercomtel

82

C4

Brisanet

1.25

C5

Brasanet

3.5

C6

Consorcio 5G Sul

73.6

C7

Clou2U

405

C8

Algar Telecom

2.35

 자료: ANATEL


2.3GHz

블럭

낙찰업체

정부 납부액(100만 헤알)

E1

Claro

72

E3

Claro

650

E4

Brisanet

111.3

E5

Claro

150

E6

Claro

210

E7

Vivo

176.4

E8

Claro

32

F1

Vivo

29

F3

Vivo

231

F5

Vivo

30

F6

Tim

94.5

F7

Tim

450

F8

Algar Telecom

57

 자료: ANATEL

  

브라질에 5G통신을 실제로 도입하는 데 약 15개월에 걸친 작업이 수행된 것으로 나타났다Fábio Faria 통신부장관이번 입찰은 지난 모든 입찰을 합친 규모보다 더 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참고로 3G 주파수 대역 입찰은 70억 헤알, 4G 120억 헤알, 통신기업 Telebras의 민영화는 220억 헤알 규모였다.

 

낙찰 기업의 의무

 

낙찰 기업이 부담하는 의무는 다음과 같다: 28개 주도(州都) 및 인구 3만 명 이상의 도시와 도시에 5G 제공. 연방 고속도로 및 아직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은 도로에서 4G 인터넷 제공. 인터넷 인프라가 전혀 없거나 매우 부족한 지역에 광섬유 네트워크 설치, 아마존 지역 통합 및 지속 가능한 개발 프로그램(PAIS) 구축, 연방 정부 전용 통신 네트워크 구축, 파라볼라 안테나 사용 TV -> 위성 TV 변환하기 위한 투자, 공립학교 내 인터넷 구축 등이다.

 

5G 기술 도입 기한


5G 기술 도입은 2022 7월까지 우선적으로 브라질 28개 주의 주도를 중심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5G는 점차 서비스 지역을 늘려갈 예정이며 20290까지 전국 대부분의 지역을 커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규 이동통신 사업자

 

이번 5G통신 입찰에는 6개의 신규 이동통신 사업자가 진출했다. Winity II Telecom, Brisanet, Consorcio 5G Sul, Cloud2u 등 이동 통신분야 신규업체들이 일부 주파수 대역을 낙찰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통신업체들의 치열한 경쟁


대형 이동통신 사업자는 주파수 2.3GHz 대역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Vivo, Claro TIM 등 대형 이동통신 업체들은 R$ 23억 규모의 재원을 정부에 가져다 주었으며, 일부 구간의 경우 낙찰에 성공하기 위해 참가업체 중 하나는 무려 855%의 프리미엄을 붙여 오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이동통신업체들의 입찰 경쟁이 심했던 구간은 주로 인구가 많은 대도시 지역이며, 사업 초기에는 기존에 설치된 4G 인터넷이 가능한 휴대폰을 많이 사용하고 있는 지역이다. 

- 12억 헤알을 써낸 Claro사는 2.3GHz(50MHz )대역에서 상파울루 지역 및 북부, 남부 및 중서부 지역의 사업자로 선정됐다 

 - 11130만 헤알을 써낸 Brisanet는 북동부 지역을 포함하는 E4(50MHz) 블록 사업권을 낙찰받았다 

 - 17640만 헤알을 써낸 Vivo는 리우데자네이루, 미나스 제라이스, 에스피리토 산투 지역 사업권을 따냈다.

 

Vivo, Tim, Claro 3개 주요 사업자들은 40MHz 블록을 놓고 경쟁했으며, 그 결과 TIM은 남부 지역(9450만 헤알)과  리우데자네이루, 미나스 제라이스, 에스피리토 산투(45000만 헤알)를 차지했다결국, F8 블럭(2.3GHz 대역에서 40MHz)에는 Algar TIM이 치열한 경쟁을 벌인 결과, Alga이 최저 응찰 가격의 1,127%에 해당하는 5,700만 헤알을 써내면서 사업을  수주했다.

  

전문가 의견


이동통신 업체 T사 관계자  Marcelo 씨는 "미국의 전 대통령 트럼프 편에 서서 중국 정보통신장비 기업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하려 했던 보우소나루 정부는 이동통신업체의 반발로 인해 한걸음 물러난 입장을 보이고 있다이동 통신업체들은 현재 화웨이 제품임이 브라질 전체 이동통신 장비의 약 80%를 차지하는 현실을 반영할 때 5G 통신을 위해 기존의 장비와 안테나 등을 모두 다른 브랜드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약 3년의 기간이 소요되는 데다가 업체들은 1000억 헤알 상당의 피해를 보게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라는 의견을 보였다.

 

시사점


입찰이 완료되면서 1년 이상 끌어오던  5G 인터넷 도입은 코 앞으로 다가왔다. 5G 서비스가 가능한 도시는 현재 7개 주도 밖에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브라질에서  5G 서비스가 전면적으로 사행되려면 아직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업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하려 했던 브라질 정부는 이동통신업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다음과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5G 사업 수주업체들은 연방 정부 전용 통신 네트워크를 건설해야 하며, 이 사업에는 중국산 장비를 사용할 수 없으며 5G 사업 수주업체들은 아마존 지역 통합 및 지속 가능한 개발 프로그램(PAIS)에 참가해야 한다."는 것이 브라질 정부가 내놓은 방안의 핵심 내용이다. 


 

자료: ANATEL, 일간지 Folha de Sao Paulo, O Estado de Sao Paulo, 무역관 보유 자료 종합

환율: 1달러=5.6헤알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브라질 5G 입찰 최종 결과 및 향후 일정 )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