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인도 비은행 금융권(NBFC) 리스크, 현지 시장진출 신중 기해야
2019-10-16 최효식 인도 방갈로르무역관

- 비은행 금융권 유동성 위기로 산업전반 불확실성 증가, 인도 경제 성장둔화 조짐 –

- 인도 정부의 시장불안요인 제거 의지 및 위기사태 수습과정 주목 필요 –

 

 


ㅁ 비은행 금융권 부실로 인도 경제산업 전반의 불확실성 증가

 

 ㅇ 민간소비-산업생산 증가율 부진으로 실질 GDP증가율 하락

    - 미국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19.2분기 인도의 실질 GDP 증가율이 5.0%를 기록했다고 발표. 이는 `13.4분기 4.3% 이후 6년 만에 최저치임

 

인도 실질 GDP증가율 추이

(단위 : %)

자료 : 블룸버그

 

    - 산업생산 분야에서는 제조업과 광업, 건설업 등 민간소비 및 고용과 관련성이 높은 산업의 성장률이 `19.1분기 대비 둔화. 민간소비 또한 농촌과 도시지역 모두 약화된 것으로 확인

    - 현지 유통기업들도 이러한 상황을 쉽게 체감. 벵갈루루를 중심으로 생활소비재를 유통하는 Agrawal Enterprises의 Mr.Singhal(매니저)은 "작년 대비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10월-11월은 연이은 명절과 휴일로 큰 대목인데 유통물량이 줄어 걱정"이라고 우려 섞인 의견을 제시


인도 산업별 성장률 증가 추이

(단위 : %)

자료 : 블룸버그

 

    - 산업과 민간소비 전반에 퍼진 성장둔화에 대해 블룸버그는 비은행 금융권(NBFC)의 건전성 악화와 유동성 위기를 원인으로 분석

      * 비은행 금융권(NBFC) : Non-Bank Financial Companies의 약자로, 은행업 라이센스를 보유하지는 않으나, 신용거래/대출/외환/주식거래 등 금융서비스를 제공

 

 

ㅁ 인도 경제성장 이끌던 비은행 금융권의 위기

 

  ㅇ 총 자산 3천 억 달러의 비은행 금융권 – 부실규모도 증가

    - 비은행 금융권(NBFC)은 인도의 그림자금융(Shadow Banking)의 주축으로, 인도중앙은행 자료에 따르면 `18년 기준 11,522개사가 있으며 총 자산규모는 22조 루피(3,040억 달러)로 확인. 이 중, 부실대출 규모는 7,400억 루피(102억 달러)로 추정

    - 인도 정부가 은행권 부실자산 문제 해결과 건전성 확보를 위해 강력한 규제를 추진하면서 비교적 규제가 느슨한 비은행 금융권으로 대출 수요가 이전


인도 은행권 vs 비은행 금융권(NBFC) 연도별 대출성장률 추이

https://www.dbs.com/iwov-resources/aics/images/AICS/AIO/en/112018/181108_insights_chart_1_india_non_banks_not_out_of_the_woods.jpg

자료 : DBS Group

 

    - 하지만 대내외 불안요인 등으로 인해 인도 주요 비은행 금융권 기업의 채무불이행 사태가 발생하면서 금융권 전반의 건전성과 유동성 문제가 부각

    - (사례) `18.8월 인도 경제 및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 투자를 추진하던 대형 NBFC 기업 ‘IL&FS’사는 SIDBI은행 단기대출 상환에 5차례 이상 실패. 인도 신용평가사는 해당 기업의 신용등급을 'AA+'에서 '정크등급'으로 하향

 

  ㅇ 인도 금융시스템 전반으로 유동성 위기 확산

- IL&FS 부실문제로 인해 사업구조가 비슷한 타 비은행 금융기관에도 유동성 이슈가 발생. 비은행 금융권에서 보유한 대출이 대부분 기업 어음, 무담보 채권 등인 관계로 유동성 경색에 더욱 취약

- 또한 비은행 금융권에서는 해당 상품들을 은행권 자금조달을 위한 담보물로 설정해 재판매한 상황. 결국 제도권 은행으로 부실대출이 이전되면서 금융시스템 위기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짐

- (사례) 데완 하우징 파이낸스(Dewan Housing Finance Corp)와 릴라이언스 캐피털(Reliance Capital)은 제도권 은행에서 대출을 차입했으나 비은행 금융권에서 발생한 유사 취약점으로 이해 부실 위기에 직면

 

  ㅇ 인도 정부, 비은행 금융권 위기 대응에 총력

    - 비은행 금융권의 유동성 위기로 발생한 그림자금융 부실 우려에 인도 정부는 은행권이 보유한 비은행 금융권의 리스크자산(익스포저)을 축소, 해당 자산의 보증을 추진

    - 인도중앙은행은 대차대조표의 규모와 영업 규모, 지배구조와 신용행태 등을 기준으로 중점 관리 대상 비은행 금융사를 선정해 집중 관리하도록 조치. 샥티칸타 다스 인도중앙은행 총재는 “향후 대출업무에 주의 의무를 태만히 한 금융사들은 그에 대한 대가를 치뤄야 할 것”이라며 향후 정부 주도의 공격적 관리가 이뤄질 것임을 경고

    - 실제, `19.9월 뭄바이에 위치한 Punjab-Maharashtra Cooperative Bank(이하 PMC은행)는 회계 장부상 부실대출 규모를 축소하기 위해 부동산 개발업체에 대출한 금액을 대포통장 등을 이용해 실제보다 적게 신고. 인도중앙은행은 해당은행에 영업정지 6개월 및 예금지급 정지명령을 내렸고 시민들의 대규모 현금 인출사태가 발생 


PMC은행 예금지급 정지명령 직전 대규모 현금 인출사태

자료 : 타임즈오브인디아

 

ㅁ 리스크의 되돌이표, 경기하방 압력으로 다시 작용

 

  ㅇ 제조업, 부동산 등 산업 성장둔화 가능성

    - 비은행 금융기관에서 시작한 인도 그림자금융의 유동성 위기는 제도권 은행에서 쉽게 대출을 받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의 유동성 축소로 이어져 민간소비에도 악영향을 미침

    - 인도 자동차제조협회(SIAM)의 `19.8월까지의 자동차 누적판매량 자료에 따르면 총 194만 3,230대로 전년 대비 15.3%가 감소. 특히 8월달 판매량은 전년 대비 33.2% 이상 감소한 24만 8,421대를 기록

    - 인도 소비자 대상 조사결과, 상용차의 60%, 승용차의 30%, 이륜차의 65%에서 구입 시 비은행 금융권 대출이 이용한 것으로 확인. 대다수가 IL&FS사 대출을 이용했으나 해당 기업의 채무불이행 선언과 그림자금융 위기로 결국 판매감소로 이어진 상황

    - 현지 일간지 이코노믹타임즈는 그림자금융을 활용해 선 자금대출 - 후 부동산 개발판매로 사업을 영위해 온 부동산 개발기업들이 판매부진과 유동성 악화에 빠지면서 인도 전역 630억 달러 규모의 주택건설사업이 중단될 수 있다며 부동산 시장 침체를 경고

 

 

ㅁ 시사점

 

  ㅇ 인도 정부, 비은행 금융권 위기의 확산 가능성 사전 차단에 집중

    - 인도 경제 대출규모의 40%를 차지했던 비은행 금융권의 유동성 위기가 심화하면서 경제성장 둔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타나는 상황

    - 미-중 무역분쟁, 루피화 가치 하락 등 금융불안의 변수가 여럿 존재하고 외부 충격에 취약한 현 경제상황을 고려하여 인도 정부는 단기적으로 양적 완화정책을 통해 유동성 확보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

  * 인도중앙은행, 올해 5번째 기준금리 인하실시 : 5.40% → 5.15% (10.4일)

 

  ㅇ 민간소비 위축, 경제성장 둔화 등 단기간 조정국면 이어질 전망

    - 금융시스템 신뢰 재형성을 목표로 한 인도 정부의 적극적 대응의지는 부실 자산 정리, 제도권 은행 재편성, 비은행 금융권 정리 등으로 나타날 전망

      * 인도 정부, 8.31일 언론보도 통해 국영은행 18개를 12개로 축소 통합계획 발표

    - 자정노력 및 유동성 위기 해소까지 민간소비-산업생산 등 주요 경제지표는 이전과 달리 완만한 성장세, 혹은 보합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

 

  ㅇ 인도 시장진출, 투자 추진 시 장기적 관점에서 사태 추이 검토 필요

    - 일부 경제전문가는 비은행 금융권 부실문제가 인도 금융시스템의 구조와 맞물려 단기간 해결이 어려울 것으로 예측. 거시경제 둔화 등 악재가 겹칠 경우, 경제 전반의 위기로 확산될 가능성도 존재

    - 인도 정부의 사태 수습과정에 관심을 갖고 시장진출과 현지 투자 추진 시 신중을 기해 진행할 것을 권고

 

자료 : Times of India, Economic Times, Bloomberg, Society of Indian Automobile Manufacturers, DBS Group, 대신증권, 국제금융센터, 벵갈루루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아르헨티나 의료기기 및 의약품 시장 진출에 필요한 등록절차 아르헨티나 2019-10-09
2 홍콩 녹색금융 시장 동향 홍콩 2019-10-10
3 2019년 캐나다 연방총선 캠페인 시작, 정당별 공약 점검 캐나다 2019-10-09
4 일본 여성 고용 현황과 전망 일본 2019-10-11
5 인도 릴라이언스 조선소 방문기 인도 2019-10-04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