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캐나다, 건강음료 전성시대
2018-09-12 캐나다 밴쿠버무역관 김훈수

- 새로움 더한 독창적 웰빙 제품 인기급증. 틈새시장 부상

- 대형유통점, 저가 자체브랜드상품(PB) 출시, 시장확대 주력

 

 

 

□ 상품명(HS 코드)

 

  ○ 천연 또는 인조의 광수와 탄산수를 포함한 물(2201)

  ○ 설탕이나 그 밖의 감미료 또는 맛이나 향을 첨가한 물(2202)

 

□ 선정사유

 

  ○ 캐나다, 음료시장 지난 6년간 5%대 안정적 성장 지속

    - 특히 건강음료, 커피음료, 탄산수 등 이색음료 소비량 증가와 함께 음료시장 확대 전망

 

□ 시장개요

 

  ○ 캐나다 전체 음료시장규모는 약 C$147억 이며 소매유통을 통한 판매가 대부분임(전체 판매량의 72% 이상 차지)

    - 판매성장률에서도 지난 6년 간 소매점 판매가 음식점 판매를 두 배 이상 상회

 

캐나다 음표시장 현황(판매처 기준)

(단위: C$ 백만)

구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성장률('12~'17)

상점

10,133

10,153

10,102

10,309

10,309

10,696

5.6%

음식점

3,930

3,928

3,888

3,923

3,923

4,037

2.7%

합계

14,063

14,082

13,991

14,233

14,233

14,734

4.8%

자료원: Euromonitor

 

  ○ 판매량은 주스, 판매성장률은 커피음료가 최고

    - 캐나다인이 가장 즐겨 마시는 음료는 주스로 연간 판매액이 C$34억 에 달함. 다만 판매 규모는 지속적으로 감소세

    - 이와는 대조적으로 커피 음료의 경우 시장에서 판매비중은 높지 않은 반면 모든 음료제품을 통틀어 가장 빠른 판매성장을 보이고 있음

    - 다음으로 농축 음료와 차 음료, 에너지 드링크 등이 가파른 성장세에 있는 것으로 조사됨

 

캐나다 음료시장 현황(상점판매 기준)

(단위: C$ 백만)

구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성장률('12~'17)

주스

3,591

3,543

3,442

3,453

3,468

3,485

-3.0%

2,310

2,347

2,397

2,459

2,545

2,630

13.9%

탄산수

2,761

2,672

2,567

2,573

2,560

2,542

-7.9%

에너지 드링크

863

913

947

985

1,015

1,051

21.8%

차 음료

444

474

498

558

607

668

50.5%

농축 음료

154

182

210

224

229

233

51.3%

커피 음료

7

19

38

54

68

84

1100.0%

합계

10,133

10,153

10,102

10,309

10,494

10,696

5.6%

자료원: Euromonitor

 

□ 수입현황

 

  ○ 캐나다의 음료 수입규모는 연간 US$9억 5700만 으로 지난 3년간 2.8%의 완만한 성장을 보임

    - 미국은 가장 큰 수입처로 전체 수입의 76%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성장률은 다소 주춤

    - 다음으로 스위스, 프랑스, 이탈리아, 벨기에 등 유럽국가들이 주요 수입국

    - 대 한국 수입액은 US$ 681만으로 최근 3년간 18.1% 증가

 

캐나다 음료제품 수입현황(HS 코드: 2201, 2202)

(단위: US$ 천)

국가

2015

2016

2017

증감률('15~'17)

미국

733,343

703,836

730,151

-0.4%

스위스

52,540

53,915

50,384

-4.1%

프랑스

35,050

39,165

43,417

23.9%

이탈리아

39,122

37,893

38,975

-0.4%

벨기에

9,238

9,152

12,219

32.3%

태국

8,079

16,209

7,120

-11.9%

한국

5,771

6,169

6,813

18.1%

오스트리아

1,250

2,450

6,526

422.1%

독일

6,527

5,629

6,089

-6.7%

브라질

556

4,320

4,843

769.5%

전체 국가

931,476

921,998

957,727

2.8%

자료원: Trade Data Online

 

  ○ 관세현황


품목

천연 또는 인조의 광수와 탄산수를 포함한 물

설탕이나 그 밖의 감미료 또는 맛이나 향을 첨가한 물

HS Code

2201, 2202

수입관세

무관세(KRT=0%)

 

□ 주요 시장동향

 

  ○ 기 음료시장은 성장정체, 반면 새롭고 독창적인 웰빙 제품 인기 지속

    - (성장품목) 탄산수, 커피음료, 코코넛 등 기타 열대과일 음료, 에너지 음료

    - (성장요인) 젊은 층을 타깃으로 해 다양한 맛과 기능을 제공

 

캐나다 현지브랜드 인기음료(탄산수, 열대과일 음료)

제품명

사진

가격(C$)

특징

Clearly Canadian

external_image

$2.29

(325ml)

- 오리지날, 블랙베리, 체리, 복수아, 라스베리 등 5가지 맛

- 브리티시컬럼비아(BC)산 천연과일 원료

Something Natural Sparkling Water

external_image

 $24.00

(325ml x 12병)

- 포도, 복숭아, 라임, 체리, 레몬 등 5가지 맛

- 100% 퀘벡 산 미네랄 워터

- 지하 암반수로 가장 순수하고 자연수에 가까운 탄산수

San Perrio

external_image

$2.99
(750ml)

- 망고, 레몬, 오렌지, 석류 등 4가지 맛

- 비타민C 및 B가 풍부

- 전통 제조방식으로 천연과일 맛 추출

자료원: 밴쿠버 무역관 정리

 

  ○ 중소 브랜드 틈새시장 공략에 집중

    - (틈새시장) 크래프트 소다(Craft Soda), 고급생수, 과일음료, 저온착즙주스 등

    - (대형기업) 코스트코, 월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들은 저가 자체브랜드상품(Private Brand)을 출시해 기존 음료시장 점유율 확대에 주력


틈새시장 공략 성공제품(캐나다 현지브랜드, 크래프트 소다)

제품명(생산지)

사진

가격(C$)

특징

Just Craft Soda

(토론토)

external_image

$2.00

(355ml)

- 100% 천연원료 사용

- 사과, 레몬, 체리, 배, 복숭아 등 5가지 맛

- 60% 과일주스 음료

Sussex Golden Ginger Ale

(뉴브룬스윅)

external_image

$29.00

(355ml x 12캔)

- 캐나다 뉴브룬스윅 지역 Sussex시 에서 생산

- 일반 진저에일 음료와는 다르게 골드 진저에일은 더욱 진한 생강향 제공

Phillips Soda Works

(브리티시컬럼비아)

external_image

$2.99

(355ml)

- 100% 양조방식 수작업 생산

- 루트비어, 크래프트 콜라, 진저에일, 오렌지 크림 등 4가지 맛

- 100% 천연원료 사용

- 설탕 아닌 사탕수수 사용

자료원: 밴쿠버 무역관 정리

 

캐나다 코스트코 PB 음료(코코넛, 아몬드)제품 판매현장 사진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코스트코 매장


캐나다 월마트 PB 음료(라임, 레몬 탄산수) 제품 판매현장 사진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월마트 매장

 

  ○ 건강지향 신제품 개발 주력

    - (개발동향) 캐나다 시장의 신 소비자 트렌드는 건강과 웰빙. 특히 신세대 젊은이 들은 독특하고 새로운 경험을 갈망

    - (대표사례) La Croix, Glaceau Smartwater 등 다양한 종류의 기능성 천연 탄산수 제품이 출시

 

건강지향 인기음료 제품(천연 탄산수, 과일음료)

제품명

사진

가격(C$)

특징

La Croix

external_image

$6.99

(355ml x 8캔)

- 100% 천연탄산수로 칼로리, 설탕, 나트륨 및 감미료가 첨가되지 않은 제품

- 최근 웰빙 음료로 인기 급증

Glaceau Smartwater

external_image

$28.52

(1L x 6병)

-무칼로리/무지방/무탄수화물/무설탕

- 물을 끓인 다음 수증기로부터 재응축하는 방식으로 자연의 순수한 빗방울과 동일한 생성 과정을 통해 생산된 웰빙 음료

Canada DRY

Sparkling Seltzer Water

external_image

$22.14

(12캔)

- 무나트륨/무칼로리/무카페인

- 오리지널, 레몬, 귤, 라스베리 등 4가지 맛

- 100% 천연과즙, 탄산 첨가

Free & Clear

(President’s Choic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0.89

(1L)

- 무나트륨/무칼로리/무카페인

- 복숭아, 라임, 블랙체리 등 3가지 맛

- 천연 과일 향, 탄산 첨가

Vita Coco Pure Coconut Water

external_image

$32.74

(1L x 12개)

- 무지방/무콜레스테롤/고칼륨

- 산지에서 직접 원료를 선별해 생산 포장

- 코코넛 물, 천연설탕, 비타민 C, 미네랄이 풍부한 천연음료

자료원: 밴쿠버 무역관 정리

 

  ○ 향후 완만한 성장 전망

    - (시장전망) 인구증가로 인한 지속적인 수요확대로 향후 완만한 성장 기대

    - (유망품목) 특히 웰빙, 에너지 음료, 커피(차) 음료, 크래프트 소다, 과일음료 등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기대

 

□ 경쟁상황

 

  ○ 캐나다 음료시장, 브랜드별 시장점유율은 펩시가 부동 1위

    - 2013년 이후 펩시(13.1%)가 코카콜라(11.1%)를 누르고 캐나다 음료시장에서 부동의 1위 유지. 하지만 두 기업의 시장 점유율은 지속적으로 감소 중.

    - 반면 네슬레(7.5% -> 8.5%), 로브로(6.3% -> 6.6%), 미닛 메이드(5.2% -> 5.4%) 등 또 다른 상위권 제품의 시장 점유율이 눈에 띄게 증가

 

  ○ 캐나다 현지 브랜드 인기 지속

    - 상위 10개 브랜드 중 캐나다 현지 브랜드는 총 4개(로브로, 캐나다 드라이, 라송드, 아쿠아테라 등)로 17.6%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지난 5년 간 점유율이 꾸준히 확대(16.7% -> 17.6%)

    - 펩시, 코카콜라를 포함한 미닛 메이드, 크래프트 하인즈 등 미국 산 제품이 전체시장의 30% 이상 점유율 차지하고 있지만 이들 미국 제품의 최근 3년간 시장 점유율은 0.8% 감소

 

캐나다 음료시장 점유율

(단위: %)

순위

기업명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1

Pepsi

13.8

13.6

13.5

13.3

13.1

2

Coca-Cola

12.0

11.7

11.5

11.3

11.1

3

Nestle Water

7.5

7.9

8.1

8.3

8.5

4

Loblaw

6.3

6.4

6.5

6.6

6.6

5

Minute Maid

5.2

5.1

5.3

5.3

5.4

6

Canada Dry Motts

4.4

4.5

4.6

4.9

5.0

7

A Lassonde

3.9

3.9

3.9

3.8

3.7

8

Nestle

3.9

3.9

3.9

3.8

3.7

9

Kraft Heinz

-

-

3.0

2.9

2.9

10

Aquaterra Corp

2.1

2.1

2.2

2.3

2.3

자료원: Euromonitor

 

□ 시장전망

 

  ○ 인구증가로 신 수요창출 기대. 완만한 성장 전망

    - 지속적인 이민자 유입에 따른 인구증가(신수요 증가)에 힘입어 향후 안정적 성장 전망

    - 특히 음식점 보다는 소매점 판매가 주를 이룰 것으로 보이며 7.9%의 높은 성장이 전망됨

 

캐나다 음료시장 성장전망

(단위: C$ 백만)

구분

2017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성장률('17~'22)

상점

10,696

10,842

11,003

11,173

11,351

11,538

7.9%

음식점

4037

4046

4062

4083

4107

4136

2.4%

합계

14,734

14,889

15,065

15,256

15,458

15,674

6.4%

자료원: Euromonitor

 

  ○ 커피/차 음료, 에너지 드링크류 등 인기 이어갈 것

    - 무엇보다 다양한 커피 및 차 음료가 시장에 출시돼 전체 음료시장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

    - 특히 커피/차 음료는 지난 6년간 캐나다 음료시장에서 가장 크게 인기 몰이를 한 제품으로 미래에도 인구증가에 힘입어 꾸준한 판매성장이 예상됨

 

캐나다 음료시장 현황(상점 판매)

(단위: C$ 백만)

구분

2017년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성장률('17~'22)

주스

3,485

3,475

3,467

3,463

3,463

3,466

-0.6%

2,630

2,712

2,798

2,884

2,969

3,055

16.2%

탄산수

2,542

2,512

2,485

2,461

2,438

2,418

-4.9%

에너지 드링크

1,051

1,083

1,116

1,150

1,183

1,217

15.8%

차 음료

668

723

780

839

898

960

43.7%

농축 음료

233

235

237

241

244

248

6.5%

커피 음료

84

99

116

133

152

172

105.1%

합계

10,696

10,842

11,003

11,173

11,351

11,538

7.9%

자료원: Euromonitor

 

□ 시사점

 

  ○ 제품 용기 디자인 및 포장에 특별히 더 신경 쓸 필요(Jimmy Kim, Stong’s Market)

    - 마셔보지 않아도 사고 싶게 만드는 창의적 디자인과 포장이야 말로 브랜드 이미지가 취약한 우리기업이 반드시 명심해야 할 점이라는 것이 현지 식품 유통 관계자들의 공통된 의견임

    - 제품 특유의 모양, 질감, 색상 등이 가미된 개성있는 디자인은, 특히 새로움에 목말라있는 젊은 층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는 강점

    - 아울러 차별적인 맛과 효능이 있는 경우 디자인을 통해 한눈에 알아 볼 수 있도록 부각시킬 필요

    - 대형 유통점, 특히 중국 및 동양인 고객이 많은 대형 중국 소매점에서는 패키지 묶음 할인판매가 빈번하게 진행되기 때문에 가능하면 여러 묶음 판매가 가능하도록 패키지 포장종류를 다양화 할 필요

 

  ○ 라벨 스티커 때문에 국산 제품을 중국산 제품으로 오해(Hugo Chen, MTI)

    - 캐나다 현지에서 판매되는 국산 제품의 경우 편의성을 이유로 국내용 판매제품에 라벨만 스티커로 별도 제작해 부착하여 판매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 경우 현지 고객들이 중국산 제품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음

    - 따라서 가능하면 제품용기 포장 및 라벨 모두 현지 시장에 맞춰 완제품으로 제작하는 것이 유리

    - 아울러 시장진출 초기 단계에서 제품 홍보를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이 필요하며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는 대형매장 내 시음행사

 



자료원: Euromonitor, Trade Data Online, 현지 매장, 제조사별 홈페이지, KOTRA 밴쿠버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캐나다, 건강음료 전성시대)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中, 첫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기업 화이트 리스트 발표 중국 2018-09-11
2 이탈리아 자동차부품 시장동향 이탈리아 2018-09-08
3 커피가 그리워지면 가을이다, 미국 커피 시장동향 미국 2018-09-11
4 일본 대기업도 뛰어드는 첨단 애완용품 시장 일본 2018-09-11
5 중국 미용비누 시장동향 중국 2018-09-12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