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주요 경제지표 더보기
최근 5년 경제지표(경제성장률, 명목GDP, 1인당 GDP, 정부부채, 물가상승률, 실업률, 수출액, 수입액, 무역수지, 외환 보유고, 이자율, 환율)를 조회 할 수 있는 표 입니다.
경제지표 2014 2015 2016 2017 2018
경제성장률 (%) -0.09 2.4 3.54 2.92 2.63
명목GDP (십억$) 57.68 49.52 51.64 54.76 59.97
1인당 GDP (PPP, $) 21,240.41 22,160.71 23,361.84 24,748.56 26,215.92
정부부채 (% of GDP) 85.71 85.27 82.28 77.85 74.25
물가상승률 (%) -0.22 -0.46 -1.13 1.13 1.6
실업률 (%) 19.28 17.07 14.96 12.43 12
수출액 (백만$) 13,601.63 12,679 13,586.4 15,686.95 17,176.79
수입액 (백만$) 22,406 20,343.12 21,603 24,281.52 28,072.81
무역수지 (백만$) -8,804.37 -7,664.12 -8,016.6 -8,594.57 -10,896.02
외환 보유고 (백만$) 15,423.62 14,966.89 14,244.35 18,818.22 19,991.3
이자율 (%) - - - - -
환율 (자국통화) 5.75 6.86 6.81 6.62 6.28

<자료원 : IMF>

경제 동향

크로아티아 경제는 2015년부터 약 3%대의 경제성장세를 시현했다. EU가입 이후 높아진 EU권역내 접근성 및 세계경기회복으로 관광사업이 크게 부흥해 크로아티아 경제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민간소비가 최근 4년 연속 증가했으며, 수출도 증가하는 등 경제지표는 눈에 띄게 호전되었다. 또한 호텔, 교통 인프라 투자로 인해 고정자산 투자 역시 연 4% 이상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는 등 경제지표는 호조를 보이고 있다.

성장세에 있는 크로아티아 경제의 불안요소는 서비스업과 관광산업에 대한 높은 의존도와 인구유출 및 고령화이다. 크로아티아의 해외이주율은 14%에 달해 인구유출이 심각한 상태로 인해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크로아티아 정부는 인구유출을 막기 위해 공격적인 고용창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20%를 웃도는 관광산업에 대한 의존도는 몰타를 제외하면 EU 내 최고 수준으로 대외경제에 취약한 약점을 내포하고 있다. 크로아티아 정부는 관광산업 다변화를 통해 여름철 해안가에 집중되는 관광객을 분산시켜 관광산업 리스크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경제 전망

크로아티아는 민간소비심리 개선 및 관광산업, 건설인프라 호황으로 인해 당분간 2~3%의 경제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크로아티아 정부는 경제지표 호조에 힘입어 세제개편(부가세, 부동산거래세, 사회보장세) 추진을 통해 비즈니스 여건을 개선하고 내수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크로아티아 정부는 솅겐조약 가입 및 유로존 가입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으며 솅겐조약의 경우 2020년 가입이 예상되고 있어 물류, 투자 및 인적교류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2018년 파산한 울랴닉 조선소의 회생절차 진행여부는 크로아티아 경제의 불안요소이다. 울랴닉 조선소의 총부채는 약 42.5억 쿠나에 달하며, 정부의 구제금융 투입규모에 따라 정부의 개혁정책 추진이 동력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19-03-04 11:3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