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임금 수준 더보기

기준환율 : 1달러=0.98스위스 프랑(2019년 8월 기준)

임금수준 정보(대졸-사무직 초임(평균임금, 달러), 고졸-생산직 초임(평균임금, 달러), 최저임금(시간당, 달러), 비고)를 조회 할 수 있는 표 입니다.
대졸-사무직 초임
(평균임금, 달러)
6,897 고졸-생산직 초임
(평균임금, 달러)
5,093 최저임금
(시간당, 달러)
0
비고 스위스에는 법적 최저임금이 존재하지 않지만 통상적으로 시간당 20~25스위스 프랑을 지불한다.

<자료원 : NUMBEO>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투자-노무(임금 수준)]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노무관리 더보기

고용계약

스위스의 근로계약은 근무시간, 임금, 직무, 수습 기간 등을 포함하며, 직무에 대해 명확히 명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한, 직군마다 약 한 달에서 석 달 사이의 수습 기간을 두고 있다.
근로계약 형태로는 개인계약, 단체협약계약, 표준 근로계약 등이 있다.

  ㅇ 개별 근로계약(Individual Employment Contract)
    - 특별한 전제조건 없이 개개인의 상황에 맞추어 작성되는 계약서를 의미하며, 기간제와 무기계약으로 나뉜다.

  ㅇ 단체협약계약(Collective Employment Contract)
    - 고용주와 직원조합/노동조합에 의해 맺어진 계약서로, 개별 근로계약서에는 존재하지 않는 양측에서 동의한 최소조건에 근거한 계약서로, 최소 임금 등을 포함한다.

  ㅇ 표준 근로계약(Standard Employment Contract)
    - 표준 근로계약은 스위스 연방 혹은 각 칸톤에서 규정한 것으로, 근무 시간, 휴가, 사직 통보 기간 등의 근무 조건 등이 포함된다. 대표적으로 각 칸톤은 농업 등의 산업 종사자의 표준 근로계약서를 제시하게 되어있다. 또한, 단체협약계약이 없는 일정 산업군에서 부적절한 임금 삭감이 반복될 경우, 관련 정부 당국이 표준 근로계약을 제시할 수 있다.

근로시간

스위스 노동자의 주당 일반 근무시간(normal working hours)은 40~44시간이다. 오피스 근무를 기준, 근무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회사에 따라서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근무하는 경우도 있다. 주 5일 근무(토요일, 일요일 휴무)가 통상이다. 법정 최대 근무시간(maximum working hours)은 분야별로 상이해 산업시설 등의 최대 주당 근무시간은 45시간(사무종사자, 기술직, 대형 유통업체 판매원 등이 해당), 은행 등 상업종사 분야는 50시간이다.

한편, 이렇게 일반 근무시간과 최대 근무시간을 구분하는 것은 초과근무를 정의할 때 매우 중요하다. 최장근무시간과 일반 근무시간의 차이가 바로 초과근무시간으로 간주된다.

초과 근무시간에 대한 보상은 시간당 125%가 가능하며, 초과 근무수당 혹은 휴가로 대체해 사용할 수 있다. 노동법에 따라서 하루에 초과근무시간 2시간 이상 넘길 수가 없도록 돼 있다. 한편 주당 최대 근무시간이 45시간일 경우 초과근무는 연간 최대 170시간까지 가능하며, 주당 최대 근무시간이 50시간인 경우 연간 최대 140시간까지 초과근무를 할 수 있다.

스위스 노동계약은 유연하여 필요시 일주일 5일 전일 근무가 아니라 80%(주 4일) 등으로 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또한, 당초 계약상 근무 일수는 고용주와 직원 간 협의에 따라 조정이 가능하므로 출산 등으로 인해 근무시간이 조절이 필요한 경우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휴가

  ㅇ 유급휴가

모든 피고용인에게는 연간 최소 4주의 유급휴가가 보장되며(20세 이하인 자에 대해서는 최소한 5주간의 휴가를 부여해야 함) 이 중 2주는 연속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파트타임 근무자에 대해서도 근무시간에 비례해 휴가를 보장해야 한다. 휴가를 다 사용하지 않을 경우 금전적으로 보상되지 않는다.

  ㅇ 임신출산휴가

연간 유급휴가는 임신출산휴가와 구별돼야 하며 임신출산휴가는 최소 14주로서 해당 기간 동안 급여를 지불해야 한다. 통상 고용 및 유족보험(AHV)에 따라 이는 고용주를 통해 혹은 출산휴가에 들어가는 고용인에게 직접 지불한다. 따라서 고용주 입장에서는 사회보장세 중 고용주분에 대해서만 추가 부담을 진다.

  ㅇ 질병, 사고, 법적 의무 수행으로 인한 결근 시의 급여 지불

고용자가 질병이나 사고 또는 법적 의무수행으로 근무할 수 없을 경우에도 고용주는 급여를 지불해야 한다(관련해 고용주가 보험에 들었을 경우 보험에서 지불한다).

  ㅇ 기타 휴일

유급휴가 외 추가로 연간 9일의 공휴일이 주어진다. 주(Kanton)별 공휴일을 자체적으로 정할 수 있어 일부 주에서는 이보다 많을 수 있다. 모든 주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공휴일은 1월 1일(신년), 예수승천일(매년 날짜 상이함), 8월 1일(독립기념일), 12월 25일(크리스마스)이며 나머지 공휴일은 주별로 상이하다. 칸톤별 공휴일은 www.feiertagskalender.ch에서 확인 가능하다. 피고용인에게 그 외에 경조사 휴가도 부여할 수도 있으나 노동법은 정확한 일수를 규정하고 있지 않다.

해고

계약 기간이 명시적으로 정해져 있을 경우에는 해약통보 없이 계약 기간 종료와 동시에 고용 계약 해지가 가능하다. 일반적으로 계약해지를 위한 사전통보기한이 고용계약서 혹은 단체 협약서에 명시돼 있으나, 계약이 없거나 계약서상에 명시되지 않았을 경우 Swiss Code of Obligations에 따라서 고용계약해지를 위한 사전통보기한이 적용된다.

  ㅇ 수습기간(최장 3개월) 중: 7일 전
  ㅇ 근무 기간 1년 차: 1개월 전
  ㅇ 근무 기간 2~9년 차: 2개월 전
  ㅇ 근무 기간 10년 차 이상: 3개월 전

계약해지 사전통보기한은 그 외에 서면 합의로 별도로 정할 수도 있으나 1개월보다 짧을 수는 없다. 매니저급 이상(우리나라의 ‘과장’급 이상)의 경우 계약해지 통보기한이 보통 6개월이며, 수습 기간에는 해당 달의 말에 해고 통보하는 것이 상례다. 계약해지 통보 서한이 법적 효력을 얻기 위해서는 계약해지 통보 기간 전에 계약해지 대상자에게 도착해야 한다. 한편 사전통보기한을 준수하지 않고 계약 해지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며 예외적인 상황에서만 가능하다. 예를 들면, 피고용인의 사기행각 적발, 근무거부 등과 같은 상황에서만 가능하나, 실제로 계약해지 사유에 대한 당사자 간의 해석이 다를 수 있으므로 이행하기가 매우 어렵다. 계약 기간이 명시되지 않은 경우에는 1차연도 계약 기간 종료 후 양자 간에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계약 기간이 연장 시행됐을 때는 ‘무기한 고용계약’으로 간주되며 이 경우에는 계약 당사자 간에 사전 통보에 의해 해약이 가능하며 해약통보 기간은 계약 기간 명시의 경우와 동일하다.

퇴직금

적법한 해고(적법한 해고사유에 의한 적법한 해고통고 기간 준수) 시의 퇴직금 지불은 계약서상에 명시하지 않은 경우 고용주의 의무사항은 아니다. 단 50세 이상의 고용인이나 20년 이상 근무한 고용인을 해고할 경우에는 퇴직금을 지불해야 하며 고용인이 계약 기간에 사망했을 경우에는 고용인 배우자나 직계비속 또는 타 부양가족에게 퇴직금을 지불해야 한다.

퇴직금은 최소한 2개월분 급여에 해당하는 금액이어야 하며 고용 계약서상에 퇴직금을 명시하지 않은 경우에는 법원의 결정에 의하되 최대 8개월분 급여 수준을 초과할 수 없도록 규정 하고 있다. 비 적법한 해고 시 고용주는 잔여계약 기간에 해당하는 급여뿐만 아니라 고용 계약이 지속됐을 경우에 고용인이 향유할 수 있었던 모든 금전상의 이득을 보상해야 하며 보상금은 최대 6개월분의 급여 수준을 초과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기타

  ㅇ 노사협의회

스위스의 노동법은 다른 유럽에 비해 기업이 비교적 자유롭게 고용 및 해고를 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다. 스위스의 주요 노동법은 1964년에 제정된 연방 노동법으로서, 동법은 특정 산업을 위한 단기 노동규정(1975년 11월 제정), 특정 산업을 위한 특별규정(1975년 11월 제정), 노동자 보건 및 안전규정(1969년 3월 제정)으로 구성돼 있다. 공장 근무여건(1914년 6월 제정), 노동분쟁의 중재(1949년 2월 제정), 단체임금교섭(1956년 9월 제정)에 관한 연방법이 있으며, 법정휴가보상(1983년 12월 제정), 사회보장(1946년 12월 제정), 노인보험에 관한 규정(1947년 8월 제정), 의료보험(1981년 3월 제정), 사고 보험(1981년 3월 제정), 실업보험(1982년 6월 제정), 개인연금(1982년 6월 제정) 및 직업 훈련(1987년 4월 제정)에 관한 법률 등이 있다.

  ㅇ 단체권

외국 노동자를 포함한 모든 노동자는 자유롭게 협력하고 그들의 선택에 따라 노동조합에 가입할 수 있으며, 그들 자신의 대표를 선출할 권리가 있다. 그러나 제조업에서 서비스 중심으로의 경제체제 변화, 고임금 노동자들의 높은 생활 수준, 중요한 정치, 사회 및 경제문제에 자신의 이익을 반영해 참여할 수 있는 직접 민주주의로 인해 노동조합은 크게 활성화돼 있지는 못하다. 노동조합은 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고 자유롭게 회원의 이익을 대표해 자신들의 정책을 결정하고 그들의 의견을 공표할 수 있다. 스위스의 노동조합연맹은 국제자유노동조합연맹 및 세계노동연맹, 유럽 무역노동조합연맹에 속해 있다.

  ㅇ 단체 협상권

합법적으로 노동자들이 단체협상을 벌일 권리, 노동조합원 차별에 대해 저항할 권리가 주어진다. 한편 스위스 정부는 노동조합과 고용주 간의 자발적인 협상을 장려하고 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투자-노무(노무관리)]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사회보장세 더보기

건강보험

스위스 사회보장제도 중 특이한 점은 의료보험에 대해서 고용주 부담분이 없으며 전적으로 고용인 책임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고용보험

스위스의 사회보장제도는 다음의 '三柱제도(삼주제도.Three-pillar system)'에 기초를 두고 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사항은 스위스에 거주하고 있거나 근무하고 있는 모든 사람에게 국적을 불문하고 적용된다.

  ㅇ 은퇴 후 최소한의 수입을 보장하는 노후와 생계에 대한 연방 의무보험(고용주/고용인 모두 부담)
  ㅇ 퇴직 이후, 기존 생활환경의 유지를 목적으로 하는 의무보험(고용주/고용인 모두 부담)
  ㅇ 자의의 개인 보험

첫 두 개 카테고리는 최종소득의 60% 수준의 연금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최고 연간 5만 7,600스위스 프랑) 개인 보험료에 의한 셋째 카테고리는 다른 필요성들을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다.

연방 의무보험은 노령연금(AHV), 장애연금(IV), 생계보험 및 출산보험 등을 포함한 것으로, 피고용자의 퇴직, 노동 장애, 사망 시 피고용자와 그 가족에게 기본 수준의 소득을 제공하기 위해 만 17세 이상의 모든 스위스 거주자는 의무적으로 일정한 금액을 납부하고 있다*. 총 보험료는 노령연금 8.4%, 장애연금 1.4%, 소득보상보험 0.45%이며, 고용자와 피고용자가 각각 절반씩 부담한다. 일반적인 피고용인과 달리 자영업자의 경우, 고용주와 피고용인이 납부해야 하는 모든 비용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 면제 협정으로 보장되는 국가 국민, 학업만을 목적으로 하는 외국인 학생 등은 제외
    ** 한국은 2015년부터 발효된 한국-스위스 사회보장협정으로 파견근로자 및 기업의 연금 및 고용보험료 납부 면제

또한 한 고용주에게 12개월 이상 고용된 피고용자는 실업급여보험(ALV)에 가입하게 되어있으며, 고용주와 피고용자는 각각 급여의 1%씩을 부담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기업연금은 퇴직 이후, 기존 생활환경의 유지를 목적으로 하는 보험으로서 한 고용주에게 연간 21,150스위스 프랑 이상의 급여를 받는 피고용자는 반드시 가입하여야 한다. 보험금 납입액은 급여의 7-18% 수준으로 보험회사마다 상이하나, 고용주는 피고용자의 납입액보다 많은 금액을 내야 한다.

산재보험

스위스 연방정부는 8시간 이상 고용된 피고용자의 산재보험 가입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보험료는 피고용인의 급여에 비례한다.

국민연금

고용보험 참고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투자-노무(사회보장세)]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19-09-23 11:4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