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임금 수준 더보기

기준환율 : 1달러=50.49도미니카 페소(2019년 상반기)

임금수준 정보(대졸-사무직 초임(평균임금, 달러), 고졸-생산직 초임(평균임금, 달러), 최저임금(시간당, 달러), 비고)를 조회 할 수 있는 표 입니다.
대졸-사무직 초임
(평균임금, 달러)
500 고졸-생산직 초임
(평균임금, 달러)
198.05 최저임금
(시간당, 달러)
1.98
비고 ㅇ 초임 및 기준자료
  - 사무직 초임 : 현지 대형 자동차 딜러샵 HR파트 사무직 구인 공고 공개급여 기준. (객관적 평균 임금수준에 대한 자료는 없으며 기업 규모, 외국어 구사여부 등에 따라 편차가 심함)
  - 고졸-생산직 초임 : 수출자유지역 근로자 최저임금 기준(2019년 7월 기준 RD$ 10,000 / 단, 2019년 하반기에  최저임금 조정 예정)
  - 최저임금 (시간당, 달러) : 2019년 7월 신규 조정된 "비분류 업종" 근로자 중 자본금 규모 U$8만 이상의 대기업 최저임금월액(RD$ 17,610)을 주당 근로시간을 44시간, 4주로 나누어 추산


도미니카공화국의 최저임금 체계는 매우 복잡하다.
건설분야 8개 업종, NGO, 호텔/요식업, 수출자유지역, 설탕산업(사탕수수농업 종사자 포함), 농업용 중장비 오퍼레이터, 기타 비분류 업종 등 업종에 따라 14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되며, 카테고리별로 조정시기, 최저임금, 인상률 등이 상이하다. 같은 카테고리 내에서도 기업 규모, 업무 등에 따라 최저임금이 세분화되기 때문에 20종이 넘는 최저임금이 존재하고 있다.
따라서 도미니카공화국 진출 및 회사설립을 검토할 경우, 자사의 업종 및 규모 등에 따라 어떠한 최저임금을 적용받게 되는지 사전에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각 업종별 최저임금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업종별 최저임금 결정내역 : http://www.omlad.gob.do/ResolucionesSalariales.aspx

일반적으로 떠올릴 수 있는 일반 사무/영업직 등은 "비분류 업종(Empresas no sectorizadas)" 근로자에 해당하며, 2019년 7월말 기준 최저임금 협의를 위한 노사정위원회는 경영계 대표의 반대 속에서 노동계와 정부대표 합의로 14% 인상이 결정되었다.

2019년 14% 인상된 "비분류 업종(Empresas no sectorizadas)"의 최저임금은 기업의 자본금 규모에 따라 자본금 40,000 달러 이하 영세기업 근로자의 경우 월 10,728페소(약US$212), 자본금 40,000~80,000 달러 중견기업 근로자는 월 12,106페소 (약US$240), 자본금 80,000 달러 이상의 대기업 근로자는 월 17,610페소(약US$349)이다.

이는 당초 노측이 제시한 30%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나, 경영계는 2017년 제정된 '중소기업법(Ley187-17)'에 따른 기업 재분류를 시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결정하는 것은 기업의 경영환경을 악화시키는 처사이며, 위법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중소기업법(Ley187-17)은 현행 자본금 기준 3단계로 분류된 기업 분류를 종업원 규모 및 매출액 기준으로 4단계로 분류하도록 정하고 있으나, 시행되지 않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2019년 7월 14%인상안을 타결하면서 곧바로 기업 재분류 협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으나, 최저임금 결정내역에 대한 경영계의 반발로 아직 제대로 된 협의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고 최저임금 결정고시도 공표되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 편, 2019년 하반기에는 수출자유구역 근로자에 대한 최저임금 인상 협의가 추진될 예정이며, 노동계에서는 수출자유구역 근로자의 최저임금을 별도 기준으로 운영하는 것의 불공정을 주장하며 일반 비분류 업종 수준으로 상향 통일을 요구하고 있다.

<자료원 : 도미니카(공) 중앙은행, 수출자유구역청>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투자-노무(임금 수준)]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노무관리 더보기

고용계약

계약서 작성 시에는 계약주체, 계약 기간, 근로자의 복지, 보수, 근무시간, 근무 시 복장 등이 필수로 포함되어야 하며, 수습 기간이 있다면 수습 기간도 명시되어야 한다.

고용주와의 합의 하에 수습제도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근로자는 이에 따라야 하나, 기간은 최대 3개월을 초과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수습으로 근무 중이라도 임금은 노동법에 명시된 최저임금보다 낮게 책정될 수 없다.

고용계약은 4매의 계약서를 작성해 노동자와 고용주가 1부씩 소지하고 나머지 2부는 3일 이내에 정부 노동국 또는 지방 당국에 발송하는 것을 규정하고 있으나, 계약서 작성 여부에 관계없이 실질적인 고용관계가 이루어지면 계약으로 인정하며, 관계 법률과 규정의 보호 대상이 되므로 일반적으로 고용계약서를 작성하지 않는다. 현 노동법은 동 법률에 저촉되는 일체의 계약 내용은 효력을 상실한다고 규정함은 물론, 계약 내용이나 관계 법률에 대한 해석상 차이로 인한 분쟁 발생의 경우에는 원칙적으로 노동자에게 유리하게 해석돼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외국인을 고용하기 위해서는 내국인이 80% 이상이거나 최소한 총 임금의 80%가 내국인에게 지불되는 범위 내에서 가능하며, 이때 관리직 등 사용자 측에 해당하는 인력은 계산에서 제외된다. 단, 직원 수가 10명 미만인 경우 다음의 기준을 적용한다.

- 총 직원 수 9명 : 도미니카인 6명 이상 / 총 직원 수 7, 8명 : 도미니카인 5명 이상 / 총 직원 수 6명 : 도미니카인 4명 이상
  총 직원 수 4, 5명 : 도미니카인 3명 이상 / 총 직원 수 3명 : 도미니카인 2명 이상 / 총 직원 수 1, 2명 : 도미니카인 1명 이상

근로시간

법정 근로시간은 일 8시간, 주 44시간이다.

주 44시간을 초과해서 근무할 경우, 연장근로시간 기준 24시간(총 68시간 근로)까지는 35%를, 24시간 초과 근무에 대해서는 100%를 가산 지급해야한다.
연장근로수당 지급과 무관하게 연장근로는 분기당 최대 80시간을 초과할 수 없다.

7시~21시까지를 주간 근로로, 21시~익일 7시까지는 야간 근로로 간주하며, 야간 근로에 대해서는 15%의 임금을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
주·야간 근로가 혼합되어 있는 경우 야간근로가 3시간 미만이면 주간 근로한 것으로, 3시간 이상일 경우 야간 근로한 것으로 본다.

휴가

유급 연차휴가 기준은 다음과 같다.

1. 근속연수 1년 이상 5년 미만 근로자에 대하여 연간 14일의 유급휴가를 부여한다.
2. 근속연수 5년 이상인 근로자에 대하여는 연간 18일의 유급휴가를 부여한다.
3. 근속 기간이 5개월 이상 1년 미만인 근로자의 경우 근무 개월 수에 따라 6일~12일의 유급휴가를 부여한다.

이 외에 본인 결혼 5일, 직계존비속 사망 3일, 배우자 출산 2일 등의 경조 휴가 및 출산 전후 14주의 출산휴가가 주어진다.

해고

해고의 방법은 크게 통상해고(Desahucio)와 징계해고(Despido)로 나눌 수 있다.

ㅇ 통상해고(Desahucio)

임신/출산여성, 노조활동권을 보장받은 경우 등 일부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고용주는 사전 통보 및 실직보조금(Auxilio de Cesantia)을 지급하면서 직원을 해고 할 수 있다.
사전통보 의무기간은 직원의 근무기간에 따라 아래와 같이 달라지며, 고용주는 반드시 이를 서면으로 통보하고, 해당 문서를 48시간 이내에 노동부 또는 지방고용관할청에 제출해야 한다.

   - 3~6개월 근무자 : 최소 7일 전
   - 6개월~1년 근무자 : 최소 14일 전
   - 1년 이상 근무자 : 최소 28일 전

사전통보 후 퇴직시까지의 근무 기간 중 고용주는 근로자의 구직활동을 위하여 주당 반나절 2회의 유급 자유시간을 보장해 주어야 한다.
위의 사전통보 의무기한을 생략하거나 충분히 지키지 못할 경우, 해당기간에 상응하는 급여를 지급하는 것으로 대체할 수 있다.

통상해고시 지급해야 하는 실직보조금(Auxilio de Cesantia)은 근무기간에 따라 아래와 같이 지급한다.

   - 3개월 이상~6개월 미만 : 6일분 임금
   - 6개월 이상~1년 미만 : 13일분 임금
   - 1년 이상~5년 미만 : 근속연수당 21일분 임금
   - 5년 이상~ : 근속연수당 23일분 임금

연단위 산정 후 3개월을 초과하는 잔여 기간에 대해서는 동 조 1,2항에 따라 지급하므로,
예를 들어 2년 3개월 근무한 월 급여 RD$ 21,000 직원의 실직보조금은,
   - RD$ 21,000 / 30 x 21일 x 2년 + RD$ 21,000 / 30 x 6일분 : RD$ 29,400 + RD$ 4,200 = RD$ 33,600 이 된다.

해당 금액은 계약종료 10일 이내에 지불해야 하며, 위반시 지연 일수 당 1일분의 급여를 추가로 지급해야 하므로 유의한다.

모성보호 조항에 의해 임신기간 및 출산 후 3개월까지는 통상해고(Desahucio)할 수 없다.
임신을 사유로 한 해고는 모두 무효이며, 임신/또는 출산 6개월 이내의 여성을 해고하고자 할 경우, 노동부 혹은 관할 당국에 동 해고가 임신/출산으로 인한 것인 것인지 판단을 받은 후에 처리해야 한다. 동 과정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노동법에 의한 퇴직 보상금 외에 5개월분 급여를 추가로 보상해야 할 수 있으므로 유의하여야 한다.

ㅇ징계해고(Despido)

도미니카공화국 노동법 제88조는 허위진술이나 거짓 인증서로 취업한 경우, 폭력을 가한 경우, 회사기밀을 공개한 경우, 사전예고 없이 두 달 또는 이틀 연속으로 출근하지 않은 경우 등 특정 사유에는 사유 발생 15일 이내에 해고할 수 있다. 이 경우 해고통보 후 48시간 이내에 사유를 명시하여 고용부 또는 관할 지방관청에 서면신고해야 한다. 서면신고가 완료된 이후에는 서면통보에 기재한 해고 사유 변경 또는 추가가 불가능하므로 최초 신고시 내용 작성 및 증빙(사유서, 시말서 등) 확보에 유의하는 것이 좋다.

서면신고를 누락할 경우 "정당한 사유로 인한 해고"로 인정받을 수 없으며, 징계해고에 대하여 근로자가 이의를 제기하며 제소할 경우, 고용주에게 해고의 정당성을 입증할 책임이 있다.

고용주가 “정당한 사유”를 입증해 내지 못하여 소송에 패할 경우, 고용주는 사전 통보기간 및 실직 보조금에 상응하는 금액과 근로자가 소송일로부터 선고확정일까지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급여 상당액(최대 6개월분 급여를 초과하지 못함)을 보상해야 한다.

징계해고를 당하는 경우 근로자들이 부당 해고로 제소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이로 인한 소송비용, 시간/행정적 비용 등의 손해를 고려하여 고용주들은 직원을 해고하고자 하는 경우 징계해고보다는 통상해고의 절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ㅇ 해고의 우선순위

피치 못할 사정으로 회사의 직원 수를 줄여야 하는 상황 발생 시, 주재국 노동법에 따른 해고 우선순위는 다음과 같다.
1) 미혼인 외국인 근로자 - 2) 기혼인 외국인 근로자 - 3) 도미니카인과 혼인한 외국인 근로자 - 4) 도미니카 국적의 자녀를 둔 외국인 근로자 - 5) 미혼인 도미니카 국적자 - 6) 기혼인 도미니카 국적자

퇴직금

도미니카공화국은 자진 퇴직자에게는 퇴직급을 지급할 의무가 없다.
단, 퇴직일까지의 미사용 연차휴가에 대한 휴가 보상비와 매년 12월 20일 이전에 지급해야 하는 Salario de Navidad(직역하면 성탄급여라는 뜻)을 근무 기간에 비례하여 정산해야 한다.

노조,법정상여 및 이익분배

현행 노동법은 노조의 설립과 등록에 관한 규정을 명료화해 노조설립 및 등록신청을 접수한 후 노동부가 30일 이내에 승인 여부를 통보하도록 하고, 동 기간 내에 결정이 없는 것은 합법적으로 등록된 것으로 간주하도록 규정한다. 조합원의 범위와 성격에 따라 기업 단위노조(Sindicato), 연맹노조(Federacion), 전국노조 (Confederacion) 등으로 구분하며, 단위노조는 최저 조합원을 20명으로 하되 상주근로자의 과반수 이상 가입을, 연맹노조는 최소 4개의 단위노조를, 전국노조는 최소 2개의 연맹 노조를 설립요건으로 한다.

노조집행부는 조합원 수에 따라 200명 미만인 경우 5명, 200~400명인 경우 8명, 400명 이상인 경우 10명으로 각각 구성하며, 노조 간부에 대한 해고나 면직에 관해서는 엄격한 조건과 절차를 규정함으로써 이들의 정상적인 노조활동을 위한 신분을 보장하고 있다. 이들은 조합원의 성격에 따라 직업노조, 기업노조, 사회운동 단체 등의 형태로 구분하고 있다. 고용주는 현지 노동법에 의거, 매년 12월 20일 이전에 12개월간 지급된 급여평균액에 해당하는 Salario de Navidad(직역하면 성탄급여라는 뜻)을 상여금으로 지급해야 한다.

주재국 노동법에 따라 모든 기업은 연간 순이익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이익 기여금(LA PARTICIPACION EN LOS BENEFICIOS DE LA EMPRESA)"으로 근로자와 분배해야 할 의무가 있다.
단, 분배금액은 근무 기간이 3년 미만인 근로자의 경우 정상 급료의 45일분, 3년 이상의 근로자의 경우 60일분을 한도로 지급하되, 1년 미만 근로자에 대해서는 근무기간에  비례하여 산정하며, 지급시기는 기업 회계년도 종료 후 90~120일 이내에 이루어져야 한다.

단, 조업개시 3년 이하의 농업, 제조업, 임업, 광업 기업, 자본금 RD$ 100만 미만의 농업 관련 기업, 자유무역지대 입주기업 등은 동 의무가 면제된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투자-노무(노무관리)]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사회보장세 더보기

건강보험

도미니카공화국의 사회보장제도(SDSS)는 사회보장위원회 산하 사회보장사무국(TSS, Tesoreria de la Seguridad Social)이 민간의료보험 취급회사(ARS, Adminitradoras de Riesgo de Salud)들을 통해 관리하고 있다. 도미니카에 정식으로 입주하고자 하는 종업원 2명 이상의 기업에는 자본 규모와는 상관없이 사회보장제도 가입 의무가 주어지므로, 필수적으로 TSS에 등록 및 ARS에 가입해야 한다.

건강보험은 2007년 제정된 법령 188-07에 따라, 5년간 조정 기간을 거친 후 2012년부터 고용주에게 임금의 7.09%, 종업원에게 임금의 3.04%가 부과된다.  

고용보험

도미니카공화국은 고용보험의 개념이 없다. 해고시 고용주가 지급하는  실직보조금(Auxilio de Cesantia)이 해당 기능을 대체한다고 볼 수 있다.

산재보험

고용주에게만 부과되며, 기본 요율 1%에 기업 활동과 그에 따른 재해 가능성을 고려해 0.1%에서부터 최대 0.3%의 추가 요율이 차등 적용된다.

재해는 그 정도에 따라 4가지로 분류된다. 치과 치료를 포함한 의과 치료, 보철 장치 및 정형외과 장치에 대한 복구, 일시적 재해에 대한 보조금 또는 연금을 제공한다. 재해에 대한 진단은 환자가 정한 의사 1인, 산업재해관리부에서 정한 1인이 결정하며, 진단 결과가 나온 후 10년간 매 2년마다 정기 검진이 필요하다. 재해의 강도와 최근 6개월 임금 기준으로 보상이 정해진다.

국민연금

고용주에게 근로자 임금의 7.10%, 근로자에게 임금의 2.87%가 부과된다.

법령 87-01조 관련 45세 이하 봉급 생활자 및 동등한 수준의 보수를 받는 노동자들은 필수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45세 이상의 신규 가입자에게는 봉급을 고려한 특별 세제가 적용된다. 연금은 최소 360개월 이상 보험료를 납부한 60세 이상에게 적용된다. 55세 이상 퇴직자는 연금의 50%를 수령할 수 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투자-노무(사회보장세)]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19-11-07 16:4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