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상품 DB

상품 DB
벨기에 전동스쿠터 시장동향
2019-12-31 심은정 벨기에 브뤼셀무역관

-이모빌리티, 퍼스널모빌리티, 마이크로모빌리티의 대표주자인 전동스쿠터, 직장인들의 통근수단으로 각광-

-킥보드형 전동스쿠터는 부품,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는 완제품 및 틈새시장공략필요-

 

 


상품명 및 HS Code

 

  ㅇ 상품명: 전동스쿠터

    - 전동스쿠터의 종류는 일반 오토바이와 유사한 모습의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와 서서 타는 킥보드형 전동스쿠터 등이 있음

    - 유럽에서는 킥보드형 전동스쿠터가 일반적이었으나, 최근에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의 이용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

    - 이용 방식은 개인이 구매하여 소유하는 개인전동스쿠터와 공유서비스업체에게 사용시간당 요금을 지불하고 대여하는 공유전동스쿠터으로 나뉨

 

브뤼셀 거리의 공유전동스쿠터

 

자료: KOTRA브뤼셀무역관 촬영

 

  ㅇ HS Code: 871160

 

  ㅇ 선정사유

    - EU의 자동차 배기가스 감축노력과 EU시민들의 높은 환경보호 의식으로 이모빌리티(E-mobility), 퍼스널모빌리티(Personal mobility), 마이크로모빌리티(Micro mobility) 등 기존 이동수단을 대체하는 새로운 친환경 운송수단의 인기가 높아지고, 전동스쿠터가 유럽 내 도시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 됨

 

시장규모 및 동향

 

  ㅇ 시장규모

    - 프랑스 마이크로모빌리티산업연맹(FP2M)의 조사에 따르면 전 세계 전동스쿠터 시장은 2025년까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이며, 유럽 전동스쿠터 시장규모는 약 120~150억 달러로 전체 시장의 3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

    - 벨기에의 2018년 전동스쿠터 총 수입액은 34천 달러로, 전년 대비 28.1% 증가함

    - 2018년 제품 당 평균가격은 477유로로, 전동스쿠터가 처음 시장에 소개된 2016년 대비 37.8% 감소함

 

2025년 전 세계 전동스쿠터 시장 예상규모

(단위: 십 억달러)

   

자료: AFP

 

  ㅇ 시장동향

    - 2018HR컨설팅업체 SDworx의 조사에 따르면, 벨기에 근로자의 24%는 출퇴근에 1시간 반 이상을 소모하며, 평균 통근거리는 35km

    - 2017년 이후 친환경 이동수단을 이용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활발, 장거리 통근을 위해 기차나 지하철 내 접이식 자전거 혹은 전동스쿠터를 들고 타는 사람들이 증가함

    - 벨기에는 네덜란드와 함께 국토의 대부분이 평지로 이루어진 저지대 국가로 자전거 이용 인구가 높고 관련 인프라가 잘 구축되어 있음

    - 전동스쿠터의 공유서비스는 2018년 벨기에에 도입되었으며, Lime(미국), Torty(벨기에), Led Bird, Dott(네덜란드), Flash(독일) 등이 벨기에 브뤼셀, 안트워프, 리에주 그리고 해안가 휴양도시에서 운영 중

 

  ㅇ 소비동향

    - 20198월 브뤼셀 교통부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개인 및 공용 전동스쿠터 이용자의 66%는 남성, 34%가 여성이었으며 평균나이는 33.4세로 조사됨

    - 공유스쿠터 이용연령은 25-34세 젊은 층이 46%로 가장 높았으며, 개인스쿠터의 경우는 35-4430%, 45-5413% 순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개인스쿠터를 선호 함

    - 직업별로는 사용자의 58%가 일반 직장인, 20%는 고위직 혹은 자영업자, 15%는 학생으로 조사 됨. 사용자의 83%가 혼자 이동 시 이용한다고 응답해, 전동스쿠터는 대표적인 퍼스널모빌리티로 자리매김 함

    - 이용시간은 5분에서 10분사이가 가장 많았으며, 이는 공유스쿠터의 요금구조(기본요금 1유로, 추가 0.15유로/)의 영향인 것으로 파악됨

 

전동스쿠터 사용자 평균 이용시간

 

자료: 브뤼셀 교통부

 

    - 사용 목적은 출퇴근과 라스트마일(Last Mile)* 연결 등이 가장 많아, 전동스쿠터가 취미나 여가활동보다는 실생활의 교통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음을 알 수 있음

    * 이동 시, 주요 교통수단에서 하차 후 최종 목적지까지의 간격 및 거리. 그 반대의 경우는 퍼스트마일(First Mile)이라 함

    - 응답자의 46%는 다른 이동수단과 함께 이용한다고 답했으며, 함께 이용되는 교통수단으로는 기차, 지하철 및 버스 등 대중교통이 90%를 차지. 전동스쿠터를 선택한 이유로는 시간절약과 주차문제 해결 등이 있었음

 

수입 동향

 

  ㅇ 최근 3년 수입규모 및 상위 10개국 수입동향

    - 벨기에의 2018년 전동스쿠터 총 수입액은 34천 달러로, 201726천 달러 대비28.1% 증가

    - 수입국별로는 네덜란드가 13천만 달러로 1(39.48%), 중국이 11천만 달러로 2(33%)이며 불가리아, 대만, 독일 순

    - 종전에는 중국산 제품의 비중이 전체 수입액의 47%로 가장 많았으나, 공유 스쿠터가 활성화 되면서 인근의 네덜란드, 독일로부터의 수입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됨

 

벨기에 전동스쿠터 국가별 수입동향(HS Code 871160기준)

(단위: 천 달러, %)

순위

국가

연도별수입액

비중

증감률

2016

2017

2018

2016

2017

2018

2018/2017

1

네덜란드

N/A

86,640

133,551

N/A

32.80

39.48

54.14

2

중국

N/A

124,240

111,631

N/A

47.03

33.00

-10.15

3

불가리아

N/A

14,836

44,856

N/A

5.62

13.26

202.33

4

대만

N/A

15,140

18,990

N/A

5.73

5.61

25.43

5

독일

N/A

8,419

10,873

N/A

3.19

3.21

29.15

6

이탈리아

N/A

3,767

5,697

N/A

1.43

1.68

51.24

7

체코

N/A

3,868

5,186

N/A

1.46

1.53

34.06

8

프랑스

N/A

5,974

5,124

N/A

2.26

1.52

-14.23

9

캄보디아

N/A

0

741

N/A

0.00

0.22

0.00

10

헝가리

N/A

0

410

N/A

0.00

0.12

0.00

: 이전까지 전동스쿠터는 일반오토바이 HS code 871190에 포함되었으나

2016년부터 전동스쿠터 HS code 871160 별도 적용됨에 따라, 수입통계는 2017년 수치부터 조회 가능

자료: Global Trade Atlas (GTA, 2019.12.02)

 

  ㅇ 대한 수입규모 및 동향

    - 아시아 국가로는 중국(2), 대만(4), 캄보디아(9), 태국(15), 홍콩(19)등이 수출 중이나 한국 제품의 수출은 아직 미미한 수준

 

  ㅇ 주요 경쟁제품

제품사진

제품명(국가)

특징

 

Xiaomi M365 Pro (중국)

- 가격: 599유로

- 크기: 108 * 43 * 114 cm

- 무게: 14.2kg

- 최고속도: 25km/h

- 주행거리: 45km

- 벨기에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제품 중 하나. 기존 모델에 비해, 배터리 성능을 강화하고 디지털 디스플레이 탑재

   

Segway ES2

(미국회사였으나, 2015Xiaomi자회사 Ninebot

인수합병하여 실질적으로 중국기업)

- 가격: 499유로

- 크기: 102 * 43 * 113 cm

- 무게: 11.3kg

- 최고속도: 25km/h

- 주행거리: 25km

- Segway사에서도 올해 11Xiaomi최신형모델과 같이 디지털 디스플레이 탑재, 최고속도 30km, 주행거리 60km의 신제품(679유로)을 출시함


  ㅇ 유통구조

    - 유명 브랜드의 경우, 크뢰펠(Krëfel), 반덴보레(Vanden Borre), 메디아마켓(MediaMarkt)과 같은 현지 전자제품 체인점이나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유통

    - 저가형 모델은 스포츠용품점, 자전거용품점에서 판매되었으나, 최근 전동스쿠터의 인기가 늘면서 대형 슈퍼마켓의 스포츠용품 코너에서도 찾아볼 수 있으며 전동스쿠터 전문판매점도 증가하는 추세

 

벨기에 슈퍼마켓에서 판매 중인 전동스쿠터

 

자료: KOTRA브뤼셀무역관촬영

 

관세율, 수입규제, 인증절차 및 제도

 

  ㅇ 한-EU FTA에 의거, HS code 871160의 벨기에 수입 관세율은 0%

 

  ㅇ CE인증 취득 필수

  

  ㅇ 규정 및 제도

    - 전동스쿠터는 현재 자전거와 동일한 법규를 적용 받고 있으나, 20195월 말 제한속도를 18km/h에서 25km/h로 변경. , 사용연령을 18세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공유 스쿠터의 경우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인증이 요구됨

    - 공유업체들이 급증하면서 안전문제 및 보행자들의 불편을 초래하자 201991일 벨기에 정부는 전동스쿠터 및 자전거 공유서비스 사업자등록 시, 기술적 안전성 확보, 개인정보 수집 및 보호, 정부가 지정한 주차 불가지역 준수하도록 하는 등 관련제도 정비

    - 브뤼셀 교통부 대변인 Mathias Dobbels는 당장 정부의 규제와 개입보다는 전동스쿠터 이용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과 시범사업 운영을 확대할 예정이라 밝힘

 

시사점

 

  ㅇ 현지 안전규정강화에 따라 요구되는 관련 상품시장 진출 모색

    - 유럽 이모빌리티 시장 성장과 더불어 배터리에 대한 규정을 강화되고 있음. 특히, 전동스쿠터의 배터리는 외부로 노출되어 있어 제품의 안전성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음

    - 전동스쿠터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한데 반해, 관련 규정마련이 미비하여 안전에 대한 문제들이 제기됨. 따라서, 헬멧과 같은 보호 장비 및 액세서리시장도 성장할 것으로 예상

    - 포장도로가 적은 유럽에서는 바퀴가 노면에 걸려 발생하는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남. 판매자들은 바퀴 규격을 별도 표시하고 있으며, 소비자 역시 안전상의 이유로 너무 작은 바퀴 제품은 선호하지 않는 편 임


  ㅇ 경쟁국의 높은 시장 점유율, 부품과 신규제품으로 틈새시장 공략

    - 개인전동스쿠터는 중국제품이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음. 그러나 공유 및 배달서비스 업체는 제품 생산, 점검, 수리 등을 협력업체를 통해 운영하는 구조로, 이들 업체에 배터리 등 관련 부품의 납품기회를 모색할 필요가 있음

    - 특히, 공유스쿠터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기 때문에 부품의 파손 및 고장이 빈번하여 부품교체 주기가 짧음

    - 한편,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는 전기자전거에 밀려 수요가 부진했으나, 2018년 플랑드르 지방정부에서 구입가격의 25%를 재정지원 한 후, 판매량이 급속히 증대되고 있음

    - 시속 25km/h이상 성능의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의 신규 등록은 2017349대였으나, 20197월까지 1,338대로 283% 증가

 

벨기에 플랑드르 지역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 신규 등록건수

 

: 2019년은 7월까지의 등록 건

자료: Statista

 

    - 공유서비스업체, 배달서비스업체들을 중심으로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 이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아직 경쟁국의 시장점유율이 높지 않기 때문에 우리 기업의 관심이 필요함

 

브뤼셀의 오토바이형 전동스쿠터

  

자료: KOTRA브뤼셀무역관 촬영



 

자료: WTA, Statista, 브뤼셀 교통부, 현지 언론 및 KOTRA 브뤼셀무역관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벨기에, 전기 자동차 시장 지속 확대 벨기에 2019-12-13
2 폴란드 보일러 시장동향 폴란드 2019-12-13
3 비트 세이버의 성공으로 살펴보는 체코 VR 기술 체코 2019-12-13
4 빠르게 확산되는 프라하 숙박공유 현황 및 영향 체코 2019-12-13
5 2020 미국 식품 트렌드 전망 미국 2019-12-11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