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코로나19 확산 속 선방하는 일본 편의점
2020-04-07 김대수 일본 후쿠오카무역관

- 일본 정부, 코로나로 경기 하강세 전환 발표 -
- 유통업계 타격 심각에도 2월 일본 전국 편의점 매출은 상승세 -




□ 코로나 확산에 일본 경기 '하강'으로 전환


  ㅇ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은 일본 정부의 3월 내각회의 월례경제보고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일본 경기 추세가 완만한 회복 국면에서 하강 국면으로 전환했다고 발표함.
    - 일본 정부가 경기 추세를 언급함에 있어 ‘경기 회복’ 대신 ‘경기 하강’이라는 키워드를 언급한 것은 7년 8개월 만임.
    -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은 국내외를 불문하고 가계나 기업의 활동이 현저하게 제약되고 있어 심각한 상황이라고 언급함.


  ㅇ 이에 따라 기업의 활동과 가계의 소비도 얼어붙고 있어 유통업계가 받는 타격도 심화, 장기화되고 있음.
    - 일본 백화점 협회에 의하면 올해 2월 전국 백화점 매출액은 전년대비 12% 감소, 면세 분야 매출은 65% 감소했음.

    - 또한 3월 4대 대형 백화점(이세탄미츠코시홀딩스, 제이프론트리테일링, 타카시마야, 에이치투홀딩스)의 전체 매출 전년대비 40% 감소, 면세 분야 매출은 90%가 감소했음.


□ 선방하는 일본 편의점 업계


  ㅇ 일본 프랜차이즈 체인협회에 따르면 전국 주요 편의점의 2월 매출액은 기존 점포기준으로 8026억8200만 엔으로 전년대비 2.6% 상승했으며, 2018년 9월 담뱃세 증세(3.5%) 이후 1년 5개월만에 가장 큰 성장률을 기록했음.
    - 전체 편의점 매출은 2.6% 증가했으나 내점객 수는 1월 12억9000명, 2월 12억6000명으로 전년대비 비슷한 수치를 보임.

    - 이에 따라 1인당 매출액을 나타내는 내점객 객단가가 2020년 1월 648.6엔, 2월 638.5엔으로 전년대비 1.2%, 0.2% 상승했음.
    - 코로나 확산에 의한 일본 내 외출자제 분위기로 경기가 악화되는 상황에 비춰봤을 때, 편의점에 대한 소비자의 발길이 꾸준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음.


일본 편의점 매출액 변동추이 그래프 및 추이표(2018.9.~2020.2.)


연월

점포 매출액(백만 엔)

매출성장률(%)

내점객 수(억 명)

평균객단가(엔)

2018 09

887,360

3.5

13.77

644.5

2018 10

866,743

-1.5

14.42

601.2

2018 11

842,613

0.6

 13.78

611.5

2018 12

918,478

1.2

14.04

654.3

2019 01

831,751

0.8

12.98

640.8

2019 02

782,605

2.0

12.29

636.8

2019 03

850,267

0.03

13.46

631.7

2019 04

840,863

1.3

13.55

620.4

2019 05

866,941

1.7

13.96

621.2

2019 06

860,246

0.0

13.76

625.2

2019 07

917,062

-2.5

14.58

628.8

2019 08

936,287

0.8

14.56

643.3

2019 09

877,779

-1.1

13.85

634.0

2019 10

882,464

1.8

14.11

625.6

2019 11

850,897

1.0

13.57

626.9

2019 12

915,565

-0.3

13.89

659.2

2020 01

835,306

0.4

12.88

648.6

2020 02

802,682

2.6

12.57

638.5

자료: 일본 프랜차이즈체인협회 편의점 동향자료,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자료 종합


  ㅇ 이처럼 인간의 물리적 경제활동이 제한되고 경기가 악화된 상황에서 유독 편의점으로 가는 소비자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편의점의 접근성, 취급 품목의 다양성, 소비자 대상 생활지원 마케팅 등에 있음.


  ㅇ 뛰어난 접근성
    - 일반 드러그스토어나 슈퍼마켓과 비교해 점포 수가 압도적으로 많고 도심지나 주택지를 불문하고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어 소비자는 물건을 사기 위해 멀리 오랜시간 외출할 필요가 줄어듦.
    - 또한 전국 초·중·고 휴교 연장으로 주부층의 업무시간이 줄어들었으나 방학기간 중 외국인 유학생 등의 대체인력 수급이 늘어나면서 편의점의 24시간 운영에 큰 문제는 없어짐.


  ㅇ 품목의 다양성

    - 마스크, 손 소독제 등 위생용품부터 장기간 보존이 가능한 냉동식품, 외식 수요 대체 식품, 건강식품 등을 판매하고 있어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소비자의 구매 수요가 높은 소비재를 상시 진열하고 있음.
    - 일본 프랜차이즈체인협회에 따르면 냉장식품 및 가공식품의 매출 성장률은 각각 3.6%, 3.8%이며 비식품 분야의 매출 성장률도 3.6% 증가했음.


일본 편의점 상품 종류별 매출 증감률(2020년 2월, 전년동기대비)

상품구성

내용 예시

 증감률(%)

냉장식품

 편의점 커피, 튀김류, 도시락, 주먹밥, 빵, 반찬, 야채, 과일, 달걀, 햄, 우유, 요구르트, 디저트류, 샐러드 등

+3.6

가공식품

 과자, 음료수(유제품 제외), 주류, 조미료, 커피 등 기호품, 건어물, 통조림, 아이스크림, 레토르트 식품, 인스턴트 식품 등

+3.8

비식품

 담배, 잡지, 신문, 의약품, 위생용품, 세제, 화장품, 의료품, 봉투, 문구, 완구, 반려동물 사료 등

+3.6

서비스

 복사, 팩스, 택배 서비스, 상품권, 기프트권, 각종 행사 티켓, 승차권, 항공권, 숙박권, 복권 등

-12.2

합계

2.6

 자료: 일본 프랜차이즈체인협회


  ㅇ 소비자 대상 생활지원 마케팅 
    -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학생과 직장인의 재택학습 및 재택근무율이 높아지는 가운데 생활지원을 위한 다양한 판촉 행사와 사회공헌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음.
    - 훼미리마트와 로손은 전국 초·중·고 휴교에 따른 급식 대체 식품 할인 및 무료 지원, 학부모와 학생 대상 무료 학습소스 지원 등 다양한 판촉·CSR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으며 이를 통해 소비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일본 주요 편의점별 판매 전략과 사회공헌

편의점

판매 및 CSR 마케팅

훼미리마트

(3/25~4/6) 삼각김밥, 편의점 치킨(파미치킨)을 소비세 포함 100엔에 판매

(4/7~5/31) 편의점 반찬 PB 오카상쇼쿠도(さん食堂) 2개 세트 가격 할인

(3/25~4/7) 어린이용 그림책, 학습교재를 편의점 내 무료 인쇄 제공


세븐일레븐

(3/28~4/30) 집밥 수요 증가에 따라 배달 서비스 세븐 밀키트 할인 및 무료배송 캠페인 실시


 

로손

(3/9~3/20) 초중고생 우유 급식 보충을 위해 우유캔 제품과 카페라테 50% 할인

(3/10, 3/17, 3/24) 전국 휴교 초중고생 대상 삼각김밥 3만 개 무료 제공



자료: 편의점 3사 홈페이지 및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자료 종합


□ 의외의 히트 상품


  ㅇ 토요케자이뉴스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매출이 늘어난 품목은 이미 소비자의 수요가 높은 마스크 등의 위생용품 외에도 완구류, 냉동식품, 편의점 반찬, 주류 등이 있었음.
    - 2월 24일~3월 1일 로손의 트럼프 카드, 보드게임, 비눗방울 등 완구 매출이 전년대비 35% 상승함. 이에 대해 로손은 외출 자제 요청 및 초·중·고 휴교의 영향으로 자녀와 보내는 시간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함.
    - 또한 2월 24일~3월 1일 편의점 주류와 PB 반찬 상품, 냉동식품의 매출이 전년대비 30% 정도 증가했음. 이는 외식을 삼가는 사람이 늘면서 가정 내 식사 및 음주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함.


일본 주요 편의점 PB 반찬 제품 예시(오카상쇼쿠도, 세븐아이프리미엄, 로손셀렉트)




 자료: 훼미리마트, 세븐일레븐, 로손 홈페이지


□ 시사점


  ㅇ 일본 내 코로나가 확산돼 가는 상황에서 편의점은 뛰어난 접근성과 수요가 높은 제품을 다양하게 준비함으로써 소비자의 새로운 생활 플랫폼이자 사회 인프라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


  ㅇ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속에서도 편의점, 드럭스토어는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대형 백화점이나 일반 도소매업종 등은 당분간 매출의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됨. 이에 따라 코로나 사태 종식 후 유통업계의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됨.

    - 따라서 일본 시장진출을 고려하는 한국 제품 공급 업체들도 향후 코로나가 가져올 유통망의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고 분석할 필요가 있음.



자료: 토요케자이 신문, 훼미리마트, 세븐일레븐, 로손, 일본 백화점 협회, 일본 프랜차이즈 체인 협회,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코로나19 확산 속 선방하는 일본 편의점)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