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한국의 스트리트 패션, 일본에 잇따라 상륙!
2020-02-25 타카하시요시에 일본 도쿄무역관

- 한국 스트리트 패션에 일본 젊은이들 크게 주목 -

- 도쿄 스트리트 패션의 중심  하라주쿠의 'WEGO'도 한국 패션을 활용 -




한국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의 일본 상륙

 

  ㅇ 한국 패션 브랜드에 크게 주목하는 일본 청년들

    - 한국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중 새빨간 체리가 인상적인 'KIRSH'는 현재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음. 일본 진출 이후 오래지 않아 2억 엔 이상의 매출을 올림.

    - 특히 인기 모델인 '빅 체리 트레이너'는 한류 아이돌과 예능인이 착용한바 있음. 여기에 힘입어 한국의 10대, 20대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인기 브랜드가 됨. 문화 변동에 민감한 젊은이를 중심으로 EC 해외직접구매와 한국 현지 쇼핑을 통해 일본에 판매돼 왔음.

    - 'niko and...'로 유명한 패션 브랜드 아다스트리아의 자회사 'BUZZWIT' 2020년 봄부터 KIRSH를 일본 ZOZOTOWN에서 독점판매하게 됨.

    - 일본 전체에서 늘어나고 있는 의류계 EC 현재 주목받고 있는 한국 패션은 일본 젊은이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지고 있는지 알아보고자 함.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인 KIRSH

external_image

자료: KIRSH 공식 페이스북, 5252oioi 홈페이지 등에서 취합

 

  ㅇ 인기 브랜드 간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상승효과

    - 'KIRSH'와 나란히 K-pop 아이돌도 많이 이용해 일본에서 인지도가 높은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로 '5252 by oioi'가 있음. 이 두 브랜드가 콜라보해 시부야, 요코하마, 오사카 등에서 기간한정판매를 진행해오는 중임. 단독 브랜드 판매에서도 반응이 좋다고 함.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의 콜라보라는 점에서 국내외 인기가 굉장히 높음.

    - 2017년에는 STYLENANDA가 하라주쿠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음. 점포 내부는 인스타바에(インスタ.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을 때 멋지고 볼품이 좋다는 의미) 장소로도 인지도가 높음. 의류뿐만 아니라 화장품 브랜드, 3CE도 전개하고 있어 젊은 여성에게 큰 지지를 받는 중임.

    - 일본에 상륙한 브랜드 외에도 K-pop 팬을 중심으로 VVV, ADER error, INSTANT FUNK, R-Y 등 한류 스타가 착용한 브랜드가 주목받고 있음.

 

  ㅇ 의류업계의 동향

    - 업계동향 조사에 의하면 2017~2018년 의류업계의 규모는 총합 57629억 엔으로 작년보다 매상은 늘어남. 지금 일본 국내에서는 '저가격 지향' '체험 소비'가 유행임. 의류에 대한 지출은 감소하는 경향으로 백화점, 양판점, 패스트 패션 제조사에서도 매상이 줄고 있음. 일반 소비자의 오프라인 구매는 매년 감소하고 있는 반면에 EC에서의 구입은 계속 증가 중임.

    - 타사 제품과 비교할 수 있는 ZOZOTOWN이나 저가격 구매가 가능한 메루카리 등 프리마켓 앱 사용이 늘어났기에 EC(전자상거래) 부문 강화가 한층 과제로 떠오름.

    - 후지경제연구소에 따르면 2018년도의 EC시장 규모는 1위 의류(1조7000억 엔), 1위 가전제품, 컴퓨터(1조6000억 엔), 3위 서적, 소프트웨어(1조4000억 엔). 그 밖의 장르와 비교해도 통신판매를 통해 구입하는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음.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세대는 EC, 중고년층은 카탈로그 통신판매로 갈리는 등 세대별 구매 유형도 명확함.

    - 특히 의류는 EC업계 전반에서 최대 규모의 장르가 됐음. 후지경제는 2019년 의류 EC의 시장 규모가 18563억 엔에 달한다고 발표함. 이에 따르면 EC업계 전체의 약 1/6을 의류 EC가 점유 중이며, 향후 더욱 확대돼 갈 전망임.

    - 이러한 경향에서도 뒷받침되듯이 한국 의류도 독자적인 통신판매 사이트나 라쿠텐 시장, Amazon, ZOZOTOWN 등의 EC를 통해 곧잘 매입되는 점이 특징임.

 

 통신판매시장 EC 구성비

external_image

자료: 후지경제연구소 상품종류별 EC시장

 

  ㅇ 의류업계의 EC 매출 랭킹

    - 일본유통산업신문에 의하면 2018년도 의류업계 EC 매출액 1위는 유니클로였음. 유니클로의 EC에서 특징적인 것은 오프라인 점포와 EC 사이트를 연동시킨 판매 방식임. 온라인 주문한 상품을 점포에서 직접 수령하는 '점포 수령 서비스' 이용이 주문 전체의 44%를 차지한다고 함. 이는 충분히 보급된 오프라인 점포 및 독자적으로 형성되어 있는 물류 인프라를 통해 실현됨.

    - 그밖에 한국에서 사업을 전개 중인 아다스트리아도 유니클로에 이어 2위를 차지했으며, 3위는 베이크루즈였음.

 

패션 의류 EC 매출 랭킹

(단위: 억 엔, %)

번호

회사명

EC 스토어

 매출

EC 비율

1

유니클로

유니클로 공식 온라인 스토어

832

9.5

2

아다스트리아

.st

405

19.6

3

베이크루즈

BAYCREW’S STORE

395

32.5

4

TSI홀딩스

mix.Tokyo

341

21.3

5

월드

월드 온라인 스토어

329

13

6

센슈카이

벨메종 넷

300

-

7

유나이티드 애로즈

UNITED ARROWS LTD.ONLINE STORE

263

20

8

온워드 홀딩스

ONWARD CROSSET

255

10.6

9

마루이 그룹

마루이 웹 채널

241

-

10

어번 리서치

URBAN RESEARCH ONLINE STORE

219

30

자료: 일본유통산업신문(20191128일 자)

  

하라주쿠가 낳은 스트리트 패션과 진화를 계속하는 마케팅 전략

 

  ㅇ 하라주쿠 스트리트 패션의 대표격인 'WEGO'의 전략

    - WEGO는 도쿄 하라주쿠의 스트리트에서 발신되는 폭넓은 스타일을 취급하고 있음. 이는 전국에 보유한 약 200개 점포에서 주로 10~20대 학생과 젊은이를 대상으로 전개됨. 특히 3월에 한국 의류와 화장품을 강화해서 개장한 다케시타도리점은 하라주쿠 일대 굴지의 정보 발신형 숍임. 해당 점포에서는 다수의 카리스마 점원을 배출해 모델이나 인플루언서로 전직하는 스태프도 존재함

    - 올해는 25주년 이벤트 'THE PASSION FES ~정열제~'를 시부야 스트리트 홈에서 개최했음. WEGO를 주체로 아티스트, 뮤지션, 숍 점원 출신의 모델과 유튜버 등을 초빙해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문화 발신을 진행함.

    - 특정 이벤트 외에도 '덴쓰 청년연구부(통칭 와카몬)'와 협력해 독자적인 채널 'NIPPON YOUTH STUDIO'를 전개하고 있음. 그 가운데 한국 메이크업 특집이나 WEGO 스태프가 선별한 한국풍 스트리트 코디네이트를 기획하는 등 요즘 젊은이의 감성에 부합하는 정보를 발신하고 있음.

    - 일본에서는 패션부터 메이크업, 칼라 콘택트, 헤어스타일까지 한국의 소녀를 의식한 정보가 넘치는 상황임. 이 점은 지금 유행하는 단어 '한국스러운(韓国っぽ)'에도 반영됨

    - 'WEGO'는 다양한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패션 브랜드와의 콜라보 기획에 열심임. 최근에는 카카오 프렌즈와 제휴해 전국 숍에서 기획 트레이닝복, 한국 화장품, 각종 과자류를 구매 가능함. 청년들이 요구하는 유행상품을 인근 WEGO 숍에서 입수할 수 있는 점이 매력으로서 많은 지지를 얻고 있음.

 

 WEGO 한국 제품과의 콜라보레이션

external_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