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미국 어글리푸드 캠페인으로 식품 자원의 낭비를 예방하다
2019-07-01 김지윤 미국 디트로이트무역관

- 못생겼다는 이유만으로 버려지던 약 200억 달러 규모의 과일과 채소의 부활 –

- 미국,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어글리푸드 시장에 주목 -

 

 


□ 어글리푸드(Ugly Food) 란?

 

 ㅇ 어글리푸드란 맛과 영양소에는 문제가 없으나 못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상품성이 떨어져 시장에 판매되지 못하고 버려진 채소 또는 과일을 일컬음


 ㅇ 최근, 미국에서는 이러한 과일들을 모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어글리푸드 시장이 확대되고 있음

자료 : www.thepacker.com

 

□ 어글리푸드 캠페인, 버려지는 식자재로 인한 환경 오염에 주목


 ㅇ 미국 National Defense Council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매년 생산되는 식품 중 약 40%가 소비되지 못하고 농가, 가정, 공장, 식당 등에서 버려지고 있음. 또한 음식물 낭비를 줄이기 위한 활동을 하는 비영리 단체인 ReFED(Rethink Food Waste Through Economics and Data)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음식물 폐기물 중 시장에 판매조차 되지 못하고 농가에서 버려지는 식자재는 200억 달러 규모로 전체 폐기물의 약 16%에 해당함

  -  또한 영국의 가디언지는 음식물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온실 가스가 지구 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이 전체의 8%를 차지한다고 밝힘  


 ㅇ 이에, 최근 못생긴 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바꿈으로써 사용 가능한 식품 자원의 낭비를 예방하고 더 나아가 음식물 쓰레기로 인해 발생하는 환경오염까지 줄이는 어글리푸드 캠페인이 확대되고 있음

  -  실제로 영국 영양학 학회  (The British Dietetic Association)에 따르면 못생긴 과일들이 상품성이 좋은 일반 과일들보다 항산화 영양소 함량이 높고, 잔류농약함량도 낮다는 조사 결과가 있음

자료 : ReFED/ Imperfect Produce

 

□ 미국 어글리푸드 시장 진출 기업


 ㅇ 2014년 프랑스의 대형마트 체인인 Intermarche가 최초로 어글리푸드 캠페인을 시작했으며, “수프에 들어간 못생긴 당근 누가 신경쓰나?”라는 포스터 문구로 인기를 얻음 

Intermarche의 어글리푸드 캠페인

자료 : Intermarche

 ㅇ Intermarche를 시작으로 못생긴 채소와 과일들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제고되면서 전세계적으로 Intermarche를 모델링한 사업들이 생겨나고 있음


 ㅇ 미국의 대표적인 어글리푸드 판매 기업으로는 Imperfect Produce와 Hungry Harvest가 있음. 마트에서 판매되는 다른 식자재 대비 최소 25%에서 최대 50%까지 저렴한 가격에 영양소가 높고 맛있는 채소와 과일을 구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어글리푸드가 인기를 끌면서 미국의 대표 대형마트 체인인 Whole Food와 Walmart도 어글리푸드 팝업 행사를 진행하고 있음

  -  (Imperfect Produce) 미국 캘리포니아 주 Emeryville에서 시작된 Imperfect Produce는 농작물 폐기율을 낮추기 위해 외관상의 이유로 대형 유통사에 판매되지 못한 어글리푸드를 직접 농가에서 받아 30~50% 저렴한 가격에 판매, 2016년 기준 2,300명의 고객을 보유했으며 한달에 약 70,000파운드의 식품을 판매함

  -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이 Imperfect Produce 담당자와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농가에서 판매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식자재의 양은 매년 약 800에서 900만톤에 달하며 충분히 먹을 수 있는 음식들도 폐기되고 있기 때문에 과일과 채소의 외형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힘

자료 : www.imperfectproduce.com

  -  (Hungry Harvest) Imperfect와 동일한 사업구조를 가지고 있는 Hungary Harvest는 미국 메릴랜드 주 Columbia에서 시작된 기업으로 2016년 기준 2,500명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월간 60,000파운드의 어글리 푸드를 판매하고 있음

자료 : www.hungryharvest.net

 

  -  (Kroger) 미국 오하이오 주에 본사를 둔 美 중서부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Kroger도 2019년부터 자체 어글리푸드 브랜드인 ‘Pickuliar Picks’를 런칭하고 ‘Imperfect but perfectly delicious’라는 캐치 프레이즈 하에 어글리 푸드를 유통할 계획. 이 브랜드의 런칭은 Kroger의 ‘Zero Hunger/Zero Waste’ 캠페인의 일환으로 미국 내 음식물 폐기물 절감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됨

 

□ 시사점

 

 ㅇ 어글리푸드 시장의 구체적인 시장 규모에 대한 조사가 미비한 편임. 맛과 영양소에 문제가 없지만 못생겼다는 이유만으로 소비자에게 외면당하고 판매되지 못해 버려져 결국에는 환경오염 문제와 직결되고 있는 현 상황을 개선하고 경제적으로 농가의 피해를 줄이는 새로운 사회적 가치가 창출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음

 

 ㅇ 전 세계적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소비’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만큼, 국내에서도 미국의 어글리푸드 캠페인 모델을 도입하여 품질에 문제가 없이 버려지는 식자재를 유통할 수 있는 새로운 마케팅 전략 발굴이 필요


 

자료원 : hungryharvest.net, imperfectproduce.com, Intermarche, Kroger, thepacker.com, ReFED, 영국 영양학 학회 (The British Dietetic Association)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로드트립 열풍으로 매년 성장하는 미국 캠핑카 시장 미국 2019-06-29
2 못하는게 없는 일본 싱글라이프, 웨딩촬영도 OK! 일본 2019-06-28
3 미, 헬스테크와 운동기구 시장의 성장 미국 2019-06-25
4 중국 생리대 시장동향 중국 2019-06-20
5 싱가포르, 플라스틱 빨대 대체품을 찾아라 싱가포르 2019-06-27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