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일본, 소멸 위기 지방도시가 스마트시티로 변신!
2019-05-29 타카하시요시에 일본 도쿄무역관

- 고령화 문제와 지방 소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첨단 솔루션 스마트시티” -

- 일본 국내 스마트 시티 관련 IT 시장규모 4년 내 2배 확대 예측 -

 

 


노인들의 나라, 일본이 마주한 과제


향후 25년간 일본 65세 이상 인구 추계

 

: 2020년 값부터는 2017년 일본 내각부의 추계치임.

자료: 일본 내각부


  ㅇ 65세 이상 고령자 인구 30% 넘어 40%, 지속적인 저출산과 수명 연장으로 일본의 고령화율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음.

    - 이미 일본은 65세 이상 인구가 2017년 기준 전체 인구의 약 28%에 달함. 앞으로도 고령화가 멈추지 않고 지속될 예정으로, 일본 내각부의 인구 추계에 따르면 26년 뒤인 2045년에는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이 약 37%에 달할 전망


  ㅇ 더욱 심각한 것은 지방이 훨씬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임. 2045년 기준 지역별 고령화율이 가장 높은 아키타현은 65세 이상 비율이 50.1%로 인구의 절반을 넘길 것으로 예측됨.

    - 반면 고령화율이 가장 낮은 도쿄도는 2045년 기준 30.7% 수준으로 격차가 큼. 이렇게 도농의 고령화율 격차가 심해질수록 청년층이 더욱 도시로 몰려 지방은 쇠퇴할 수 밖에 없음.

    - 따라서 고령자 인구가 사망하면 지방이 점점 소멸하게되는 악순환이 지속됨. 일본창성회의의 발표에 따르면 2040년까지 소멸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정촌이 무려 896개임.

 

  ㅇ 고령자 증가로 인해 나타나는 사회 문제 , 일본 국민들의 불안감 확대

    - 최근 고령운전자의 운전 부주의로 인한 인명사고가 증가하고 있음. 이후 고령운전자의 면허증 자율반납을 장려하는 등 정부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지방에 사는 고령자들은 차가 없으면 쇼핑과 의료 혜택 조차 받기 힘들기 때문에 효과는 미미한 상황

    - 이처럼 고령자로 인한 사회 문제와 지방 문제는 하나로 연결되어 있는 경우가 많음. 

 

점점 높아지는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비율

 

자료: 일본 경시청 교통총무과 통계, 20194월 발표

 

  ㅇ 따라서 일본 정부는 지방을 스마트시티로 탈바꿈해 고령자 증가로 인한 사회문제를 막고, 지방 살리기 또한 목표로 하고 있음.

 

□ 지방 도시, 스마트시티로 변신 ① : 자율주행 공공교통 확대

 

  ㅇ 2021년까지 일부 지방 도시에서 자율주행 공공교통 서비스 실시 계획중인 일본 정부

    - 이바라키현의 히타치 시에서는 운영하지 않는 철길을 버스 전용 도로로 새로 정비하여 자율 주행 버스를 운행할 계획임. 이를 신교통 시스템 히타치 BRT(버스·라피트·트랜짓의 약자)”로 칭함.

    - 작년 10히타치 BRT”의 일부 선로(3.2km)를 이용해 소프트뱅크와 SB 드라이브가 버스 자율 주행 실험을 실시했으며, 2021년부터 실제 투입될 예정

 

SB 드라이브 히타치 BRT를 활용한 버스 자율주행실험

자료: 자동운전 LAB 홈페이지 https://jidounten-lab.com/u-autonomous-bus-level4-hitachi-test

 

  ㅇ 원격 감시 및 조작이 가능해 안전하며, 인력을 추가 투입하지 않아도 산간지방까지 곳곳을 돌아다닐 수 있는 것이 자율주행 버스의 장점

    - 각 지방에서 테스트 되고있는 SB 드라이브의 소형 자율주행 버스는 도로 상에 매설된 자기(磁氣) 마커와 카메라를 통해 신호 정보와 연동해 주행하는 시스템임. 원격 감시를 통해 운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차랑 내외 안전성 확보도 가능하며, 위험 상황에는 버스가 자동으로 멈추도록 설계됨.

    - 이를 통해 고령자들이 개인 차량을 이용하지 않아도 병원이나 상업시설 등에 방문할 수 있게 되며, 인력난을 겪고 있던 지방 도시에서 기존보다 버스를 더 투입해 불편했던 지방의 교통 인프라를 확대할 수 있음.

 

지방 곳곳을 돌아다니는 자율주행 소형버스

자료: 일본 수상관저 홈페이지

https://www.kantei.go.jp/jp/singi/keizaisaisei/miraitoshikaigi/4th_sangyokakumei_dai3/siryou8.pdf

 

  ㅇ 고령화된 뉴타운(교외주택단지) 또한 자율주행 이동서비스 도입 움직임

    - 1960년대에 주로 만들어진 뉴타운은 시간이 흘러 거주자 또한 고령화됨. 게다가 뉴타운 단지 내에는 대부분 계단과 오르막이 많아 차가 없으면 고령자가 병원·상업시설 등에 이동하기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음.

    - 일본 국토교통성은 일부 뉴타운 단지 내에 자율주행 버스를 운영해 높은 경사로나 자가용 없이 가기 힘든 대형슈퍼 등 이동을 도울 것이라 밝힘. 도쿄도 다마시와 효고현 미키시 등의 뉴타운에서는 이미 SB 드라이브의 자율주행 실험이 실시됨.

 

뉴타운이 원하는 공공교통 서비스 이미지


자료: 일본 국토교통성

 

  ㅇ 이외에도 일본의 많은 지자체들은 다양한 형태의 자율주행 공공교통 실험을 진행하고 있음.

 

일본 지자체의 공공교통 자율주행 프로젝트 실시 현황

번호

지역

종류

1

이시카와현 와지마시

고령자 대상

소형 카트 및 버스 자율주행

2

후쿠이현 에이헤이지

3

오키나와현 차탄초

4

이바라키현 히타치시

5

이와테현 리쿠젠타카타시

6

후쿠오카현 미야마시

산간 지역 이동서비스

7

나가노현 이나시

8

아키타현 카미코아니 무라

9

구마모토현 아시키타 마치

10

A - 도쿄도 다마시

뉴타운 이동서비스

B - 효고현 미키시

11

센다이 공항, 나라타 공항, 하네다 공항, 추부공항

공항제한구역 자율주행

12

오키나와현 나하시 및 도미구스시

오키나와 버스 자율주행

13

관동 비방 고속도로/도쿄임해지역 주변

수도권 자율주행

14

임해 부도심 지역, 하네다공항 지역, 하네다 공항 - 임해부도심 연결 수도고속도로

15

신토메이 고속도로

트럭 대열주행

자료: 일본 수상관저 홈페이지 https://www.kantei.go.jp/jp/singi/keizaisaisei/miraitoshikaigi/4th_sangyokakumei_dai3/siryou8.pdf”  

 

  ㅇ 트럭 여러 대가 줄지어 자율주행도 , 택배 서비스와 산간 농작물 출하 등 지방 물류 혁신 가능성도 시사

    -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신토메이고속도로에서 25톤 급 대형 트럭 3대가 약 10미터 간격을 가진 상태에서 시속 70km로 자율주행 실험을 실시함. 가장 앞의 트럭만 사람이 직접 운전하며, 뒤에 따라오는 트럭들은 자율주행 형태임.

    - 이를 이용해 인력난이 심한 지방 지역에 투입 인력을 최소화하여 곳곳에 물품 운송이 가능하므로, 산간벽지까지 빠른 운송이 가능해질 전망. 빠르면 2022년 실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음.

 

  ㅇ 이처럼 지방의 자율주행 공공교통 운영을 통해 교통 편의가 확대되고 물류 효율성도 높아질 전망으로, 고령자의 모빌리티 문제와 지방 소멸 문제 또한 막을 수 있음.

 

□ 지방도시, 스마트시티로 변신 ② : 스타트업과 지자체 연계로 각종 서비스 원격화

 

  ㅇ 일본 총무성이 20181115일 발표한 “StartupXAct” 프로젝트에 따르면, 정부 지원으로 몇몇 지자체와 도쿄 소재 스타트업 회사들을 연계하여 의료, 간호, 쇼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원격화할 예정

    - 대표적으로 홋카이도의 데시오초, 교토부의 교탄고시, 카가와현의 다카마츠시, 구마모토현의 구마모토시가 올해 2월부터 스타트업사와 매칭해 해당 지역 문제에 대해 다양한 ICT 솔루션을 계획함.

 

스타트업과 연계한 지자체의 스마트시티 서비스

지역명

제휴 스타트업사

해결 과제

스마트 솔루션

홋카이도 데시오초

Z-works, 치카쿠

고령자 지킴이

TV에 접속하는 것으로 고령자를 원격 화상으로 커뮤니케이션 가능

멜로디 인터내셔널

원격 의료

데이터 송신 가능한 의료 계측기와 원격의료 시스템 플랫폼

교토부 교탄고시

넷프로텍션즈, 엘브즈

결제 수단

지역 가상 통화 엘브즈 코인을 이용한 선불카드 결제, 어플을 이용한 블루투스 비접촉 결제

카가와현 다카마츠시

에스큐비즘

VR 쇼핑

VR을 이용한 가상 점포에서 인터넷 쇼핑몰 상품을 구매 가능

구마모토현 구마모토시

Z-works

고령자 지킴이

다양한 센서를 활용해 원격으로 고령자 확인 가능, 자립 지원 서포트 툴 제공

자료 : 일본 수상 관저 https://www.kantei.go.jp/jp/singi/tiiki/kokusentoc/supercity/dai2/shiryou2.pdf

 

지자체와 스타트업 “StartupXAct”의 연계 시스템

 

자료 : 멜로디 인터네셔널 프레스 릴리스

  https://melody.international/news/news/entry-237.html


자립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구현

 

치바현 가시와시에 위치한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전경

 

 

자료 :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 홈페이지

   

  ㅇ 미츠이 부동산이 건설한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는 수도권 외곽의 작은 도시인 치바현 가시와 시에 위치하며 일본의 대표적인 스마트 시티로 꼽힘.

    - 환경과 건강, 신산업 육성을 슬로건으로 내걸어 단순히 첨단 기술을 이용한 마을을 넘어 미래에도 지속 가능한 발전을 꾀함.

 

  ㅇ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의 가장 큰 특징은 에너지와 식재료 생산, 산업 육성, 주민 건강관리까지 지방 내에서 자급자족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는 점임.

    -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 내에는 태양광발전 시설과 풍력발전 설비를 갖추고 있어 직접 생산한 에너지를 활용 가능함. 또한 스마트 시티 내 모든 곳의 에너지 이용량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음.

    - 또한, 공유 오피스 “KOIL”을 통해 다양한 인재들이 정보를 교류할수 있도록 돕는 등 새로운 산업 육성에 필요한 인프라도 갖추고 있음.

 

  ㅇ 아이부터 노인까지 주민들의 평생 건강을 책임지는 스마트 헬스프로젝트도 실시

    - 스마트시티 내의 주민들은 통신 기능이 있는 손목 시계형 디지털 건강기기를 이용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실시간 체크할 수 있으며, 기록된 건강 데이터는 스마트시티 내 건강센터로 전송돼 24시간 관리됨.

    - 지자체, 예방의학센터에도 건강 데이터가 제공되어 지방 내 보건행정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져 행정·의료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음

    - 지역 복지시설 츠무기노 사토의 케어매니저 S씨에 따르면 고령자 지원은 무엇보다 독거 고령자를 "지켜보는" 시스템이 중요하다고 함. 지켜보는 시스템에서 시작해 음식배달, 원격진료, 디지털 처방이 일체로 도입되면 고령자들의 더욱 건강한 생활을 지원할 수 있음.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의 건강 데이터 협력 시스템

자료 :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 홈페이지

  

  ㅇ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의 사례처럼, 지방 도시가 성공적으로 스마트시티화가 되기 위해서는 지속 가능한 발전이 스마트시티 내에서 이루어져야 함.

    - 환경과 에너지를 생각하고, 새로운 산업 개발과 주민들의 건강관리까지 지방 도시 내에서 자율적으로 이루어진다면 고령화가 진행되는 미래에도 꾸준히 성장할 수 있음.

 

시사점

 

  ㅇ 대도시가 아닌 소멸 위기 지방을 스마트시티로 변화시키는 아이디어에 주목해야

    - 기존 스마트시티는 인프라 구축이 잘 되어있는 대도시 지역에 투자가 많이 이루어져, 이는 수도권과 지방 격차 확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음. 하지만 일본은 반대로 고령화 문제, 지방 소멸 문제를 스마트시티 구축 시도를 통해 해결하려고 노력함. 당장은 투자액이 많이 들 수 있지만, 미래에 비용으로 다가올 의료비 부담과 노인 간호 문제 등을 줄일 수 있음.


  ㅇ 이에 따라 일부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일본의 많은 지방 도시 곳곳에서 스마트시티 관련 제품 및 서비스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됨. IDC Japan에 따르면, 일본 국내 스마트 시티 관련 IT 시장 규모는 20229,964억 엔으로 2018년 대비 2배 이상 확대될 전망

 

  ㅇ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스타트업과 제휴하는 일본의 각 지자체, 국내 기업 진출 가능성도 열려 있어

    - 스마트시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자체와 제휴한 스타트업 회사들은 대부분 지자체 소재지가 아닌 수도권에 거점을 두고 있음. 원격으로 제공하는 서비스가 많기 때문에 거리 제약이 적어 한국 기업을 비롯한 해외 기업들도 충분히 시장 진출을 노려볼 수 있는 상황임.

 

 

자료 : 일본 총무성, 내각부, 경시청, 자동운전 LAB, 수상관저, 가시와노하 스마트시티, 멜로디 인터네셔널, 국토교통성 등 KOTRA 도쿄무역관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관련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