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독일 천연가스 시장동향
2019-03-14 김승현 독일 함부르크무역관

- 독일, EU 최대의 천연가스 소비국이자 수입국 -  

-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 의존도는 여전히 높으나 신재생에너지 시대로의 전환 가속화 -   



□ EU 천연가스 시장 개관


  천연가스 소비시장

    - EU 통계청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EU 28개국의 `17년 천연가스 소비량은 `16년 대비 3.7% 증가함

    - 천연가스 소비량의 증가세를 비교 시 포르투갈(22.2%), 그리스(20.5%), 크로아티아 (13.1%) 순으로 소비량이 증가했으며, 반대로 소비량이 크게 줄어든 국가로는 스웨덴(17.7%), 라트비아(9.6%), 핀란드(6.8%), 에스토니아(5.0%) 등이 있음

    - (독일) 같은 기간 독일의 천연가스 소비량은 EU 평균 3.7%보다 낮은 3.3%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16957.2TWh(테라와트시), `17989.2TWh(테라와트시)의 천연가스를 소비하여 EU 최대  천연가스 소비시장 형성  


2016~2017 EU 내 주요 천연가스 소비 10개국

(단위 : 테라와트시(TWh))

자료원 : 유로스타트(Eurostat)


  천연가스 생산시장

    - EU 28개국의 `17년 천연가스 생산량은 약 1,326TWh`16년 대비 0.6% 감소함

    - EU 회원국 중 천연가스를 많이 생산하는 나라는 영국( 464TWh)과 네덜란드( 429TWh) 

    - 같은 기간 천연가스 생산량이 늘어난 국가는 슬로바키아(51.3%), 프랑스(36.5%), 아일랜드(17.3%) 순이며, 생산량이 크게 줄어든 국가는 스페인(36.9%), 불가리아(21.3%), 크로아티아(9.6%)  등으로 나타남

    - (독일) 독일은 `16년 약 74TWh, `17 68TWh 천연가스를 생산하였음. EU `16 대비 `17 천연가스 생산량 감소폭은 0.6%에 그친 데 반해, 독일의 천연가스 생산량은 같은 기간 8.3% 감소함

  

2016~2017 EU 내 주요 천연가스 생산 10개국

(단위: TWh)

자료원 : 유로스타트(Eurostat)

 

  ㅇ 천연가스 수출입시장 

    - 대부분의 유럽 국가는 천연가스를 공급에 있어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EU 전체의 `17년 천연가스 수입량은 `16년 대비 6.8% 증가함  

      * `17년 기준 EU 회원국 중 천연가스 순수출국가는 덴마크와 네덜란드 2개국임

      ** EU로 천연가스 수출하는 EU 국가 중 점유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17년 기준 노르웨이(30%)이며 러시아(18.1%), 우크라이나 (17.8%), 벨라루스(10.4%)가 뒤를 따름

    - `17년 EU 회원국 중 전년대비 천연가스 수입 증가폭이 큰 나라는 헝가리(47.7%), 크로아티아(40.6%), 네덜란드(30.0%), 그리스(22.0%), 포르투갈(19.5%)로 나타남

    - (독일) 독일은 EU 최대 천연가스 수입국으로서 `16 1.630TWh, `171.658TWh를 수입했으나, `17년 대비 `16년 독일의 천연가스 수입증가율은 1.7% EU 평균 수입증가율 6.8%보다 현저히 낮음


2016~2017년 EU 천연가스시장 추이

 (단위: TWh, %)

구분

2016

2017

증감률(2016~2017)

수요

측면

국내소비량

EU(28개국)

4,978

5,163

3.7

독일

957

989

3.3

수출

EU(28개국)

3,559

3,727

4.7

독일

767

744

△3.0

공급

측면

국내생산량

EU(28개국)

1,334

1,326

△0.6

독일

74

68

△8.3

수입

EU(28개국)

7,083

7,567

6.8

독일

1,630

1,658

1.7

 주 : 자료원의 단위 페타줄(PJ)을 테라와트시(TWh)로 자체 변환했으며, 증가율의 경우 오차 최소화를 위해 변환 전 자료원 수치로 계산

 자료원 : Eurostat, 2018

 

□ 독일 천연가스 시장 분석


  ㅇ 독일 에너지 소비시장과 천연가스  

    - 독일 에너지연구기관(AGEB, AG Energiebilanzen)에 따르면 독일의 `18년 에너지 소비량은 전년 대비 5% 감소한 3,583TWh를 기록함

    - 독일 에너지수자원협회(BDEW, Bundesverband der Energie- und Wasserwirtschaft) 이러한 감소세의 주원인은 천연가스를 포함한 원료 가격의 상승이라 밝힘

    - 동시에 지난 1년간 급격한 변동 없이 선선한 날씨가 유지된 점과 신재생에너지 효율이 향상된 점도 에너지 소비량 감소에 기여했으며, 결과 화석연료의 사용이 전반적으로 줄어들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17 대비 6% 감소함

    - (천연가스) 이러한 추세 독일의 `18 천연가스 소비량 또한 전년 대비 7.3% 감소했음. 그러나 천연가스는 독일 전체 에너지 소비량에서 23.5% 차지할 만큼 여전히 중요한 에너지원임

 

 2015~2018년 독일의 에너지원별 소비량 추이

(단위 : TWh, %)

구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연평균성장률

(2015~2018)

석유

1,248

(33.9%)

1,268

(33.8%)

1,299

(34.4%)

1,221

(34.1%)

△0.7

천연가스

769

(20.9%)

849

(22.7%)

909

(24.1%)

843

(23.5%)

3.1

석탄

480

(13.0%)

470

(12.5%)

407

(10.8%)

361

(10.1%)

9.0

갈탄

435

(11.8%)

420

(11.2%)

419

(11.1%)

411

(11.5%)

1.9

원자력

278

(7.5%)

256

(6.8%)

231

(6.1%)

231

(6.4%)

6.1

신재생에너지

457

(12.4%)

466

(12.4%)

492

(13.0%)

502

(14.0%)

3.2

기타

62

(1.7%)

66

(1.7%)

69

(1.8%)

65

(1.8%)

1.3

전력변환 조정

-48

(-1.3%)

-51

(-1.3%)

-55

(-1.5%)

-50

(-1.4%)

1.1

합계

3,684

(100%)

3,748

(100%)

3,771

(100%)

3,583

(100%)

△0.9

주: 자료원의 단위 페타줄(PJ)을 테라와트시(TWh)로 자체 변환했으며, 괄호 안 에너지원별 점유율 및 연평균증가율의 경우 오차 최소화 위해 기존 자료원 수치 활용, 통계기관별로 데이터 차이 존재

자료원 : AGEB 통계 보고서


  독일  에너지 생산시장과 천연가스

    - 독일 프라운호퍼 태양에너지 시스템 연구소(Fraunhofer ISE)에 따르면 독일의 `18년 총 자체 발전량은 541TWh를 기록하였으며, 이는 `17 548 TWh 대비 소폭 감소한 수치임 

    - 풍력, 바이오매스,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가 Fraunhofer ISE 통계상 처음으로 총 발전량의 40%를 돌파(40.2%)하는 등 독일은 신재생에너지 시대로의 전환에 박차

    - 프라운호퍼 태양열 연구소장 한스-마틴 헤닝(Hans-Martin Henning) 박사는 `19 1월 독일 정부산하 석탄위원회의 단계적인 석탄발전 폐기 계획에 대해 독일이 석탄발전 중단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는 등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환영 의사를 밝힘  


2018 년 독일 에너지원별 발전 비중

(단위 : TWh, %)

 자료원 : 프라운호퍼 태양에너지 시스템 연구소(Fraunhofer ISE)


    -  (천연가스)  `17년 독일의 천연가스 생산량은 부피기준으로 약 73이며 전년대비 약 8%,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15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되는 추세임.

    - 독일 연방주별로 분석 시 니더작센주가 독일 전체 천연가스 생산의 95% 이상을 담당함.

   

2015~2017년 독일 연방주별 천연가스 생산량(부피기준)

(단위: m³, 괄호 안 점유율은 %)

지역명

(생산량순)

2015

2016

2017

연평균성장률

(2015~2017)

니더작센

8,277,652,076

(96.73%)

7,594,522,522

(96.46%)

7,001,819,039

(96.55%)

△5.4

작센-안할트

144,830,668

(1.69%)

152,720,486

(1.94%)

131,170,052

(1.81%)

△3.2

슐레스비히-홀슈타인

100,017,088

(1.17%)

88,905,669

(1.13%)

88,155,257

(1.22%)

△4.1

바이에른

13,941,933

(0.16%)

16,003,348

(0.20%)

14,354,359

(0.20%)

△1.0

튀링겐

13,371,707

(0.16%)

13,339,577

(0.17%)

11,907,243

(0.16%)

△3.8

브란덴부르크

4,595,307

(0.05%)

4,762,554

(0.06%)

2,609,402

(0.04%)

△17.2

라인란트-팔츠

2,415,756

(0.03%)

2,097,244

(0.03%)

1,342,213

(0.02%)

△17.8

메클렌부르크-

포어포메른

838,185

(0.01%)

985,209

(0.01%)

693,311

(0.01%)

△6.1

함부르크

279,167

(-)

300,742

(-)

327,034

(-)

5.4

합계

8,557,887,888

7,873,637,351

7,252,377,910

△5.4

자료원 : 독일 천연가스원유·지질에너지협회(BVEG, Bundesverband Erdgas, Erdöl und Geoenergie e.V)

   

    - 업체별로 살펴볼 시 BEB Erdgas und Erdöl GmbH(니더작센주 하노버에 본사 소재), DEA Deutsche Erdöl AG(함부르크에 본사 소재), Mobil Erdgas-Erdöl GmbH(함부르크에 본사 소재) 3개사가 독일 천연가스 생산시장의 약 90%를 점유하고 있으나, 상기 기업의 천연가스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감소함 


2015~2017년 독일 주요 발전사별 천연가스 생산량

(단위: m³, 괄호 안 점유율은 %)

기업명

(생산량순)

2015

2016

2017

연평균성장률

(2015~2017)

BEB Erdgas und Erdöl GmbH

4,124,301,290

(48.19%)

3,742,838,019

(47.54%)

3,442,326,662

(47.46%)

△3.2

DEA Deutsche Erdöl AG

1,963,350,215

(22.94%)

1,796,580,464

(22.82%)

1,666,517,907

(22.98%)

△3.0

Mobil Erdgas-Erdöl GmbH

1,572,208,631

(18.37%)

1,491,321,604

(18.94%)

1,328,986,718

(18.32%)

△1.7

ENGIE E&P Deutschland GmbH

586,771,296

(6.86%)

534,972,751

(6.79%)

460,966,217

(6.36%)

△3.0

Wintershall Holding AG

298,459,283

(3.49%)

285,501,618

(3.63%)

290,944,104

(4.01%)

△1.5

5P Energy GmbH

12,627,515

(0.15%)

22,422,895

(0.28%)

20,858,463

(0.29%)

21.1

Storengy Deutschland GmbH

169,657

(-)

-

-

-

Vermilion Energy Germany GmbH

-

-

41,777,838

(0.58)

-

합계

8,557,887,888

7,873,637,351

7,252,377,910

△2.7

자료원 : 독일 천연가스원유·지질에너지협회(BVEG, Bundesverband Erdgas, Erdöl und Geoenergie e.V)

 

    독일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네트워크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시장 상황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천연가스 판매업자(Erdgasgroßhändler), 천연가스 저장소 운영업체(Erdgasspeicherbetreiber), 천연가스 네트워크 운영업체(Ferngasnetzbetreiber), 천연가스 유통업체(Erdgasvertrieb)가 천연가스 발전 시장에 유기적으로 참여해야 함

    - 독일은 이를 바탕으로 독일 전 지역 및 타 유럽국가에 천연가스를 공급하기 위해 총 길이 약 511,000km에 이르는 파이프라인 네트워크를 운영 중임


< 독일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네트워크 분포도 >

 

자료원 : 독일연방 경제 및 에너지산업부 (BMWi)

 

 천연가스 관련 최근 이슈


   ㅇ 노드 스트림 2 파이프라인 건설 이슈

    - 노드 스트림 2 프로젝트(Das Nord Stream 2-Projekt)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우스트루가(Ust Luga)에서부터 발트해를 거쳐 독일 북동부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주 그라이프스발트(Greifswald) 까지 이어지는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사업임

    - 공사기간인 `18년 여름부터 `19년말까지 약 1,230km 길이의 파이프라인 두 개가 해저에 건설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매년 최대 550의 천연가스가 운송될 것으로 예상됨

    - 건설비용 약 95억 유로 규모의 이번 사업은 러시아의 천연가스 회사인 가즈프롬(Gazprom)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를 통해 유일한 주주로 사업을 주도하고 있으며, 유럽 굴지 에너지 회사 ENGIE(프랑스), OMV(오스트리아), Royal Dutch Shell(네덜란드, 영국), Uniper, Wintershall(이상 독일) 등에서도 사업에 참여 중임 

   - 노드 스트림 2 프로젝트의 찬성론자들은 신규 파이프라인으로 2035년까지의 유럽연합 내 천연가스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동시에 EU의 에너지 안보까지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임. 또한, 노드 스트림 2 파이프 라인으로 운송될 연간 천연가스 550m³은 EU내 석탄으로 인한 이산화탄소 발생량의 약 14%를 줄일 전망하며 기후 변화에 도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 주장함     

    그러나 반대론자들은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파이프라인으로 인해 유럽의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이 심화되어 오히려 에너지 안보환경이 악화될 가능성을 우려함. 또한 이미 가동 중인 노드 스트림 1파이프 라인*으로도 천연가스 공급에 문제가 없으며 발트해를 관통하는 노드 스트림 2 파이프라인 건설 사업으로 인해 자연 환경만 훼손될 가능성이 높다며 비판함

      * 노드 스트림 1 2011년 개통된 천연가스 파이프 라인으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인근 비보르크(Vyborg)와 독일 북동부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주 그라이프스발트(Greifswald) 사이에 건설됨

 

노드 스트림 2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경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