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와인 대표국 프랑스에 초소형 수제맥주집 부상
2017-02-07 이경미 프랑스 파리무역관

- 마이크로 브라스리 최근 5년 사이 점포만 2배로 급증 -

- 10곳 중 1곳은 여성이 운영하고 있어 -

 

 

 

□ 소규모 수제 맥주집(마이크로 브라스리) 증가세

 

  ㅇ 마이크로 브라스리(Micro-brasserie)?

    - 브라스리(Brasserie)는 와인과 안주 등을 파는 비스트로(Bistrot)보다 더 대중적인 가게로 비어홀과 비슷하며, 주류는 주로 맥주, 그리고 간단한 안주거리 등을 팔고 있음.

    - 프랑스의 이런 브라스리 중에서도, 직접 양조한 수제맥주들을 주 메뉴로 해 소규모로 운영하는 형태의 초소형 수제맥주집, 즉 마이크로 브라스리(Micro-brasserie)가 점차 늘어나고 있음.

 

장인 맥주 브랜드 이미지

external_image

자료원: 프랑스 일간지 레제코(Les Echos) 보도 이미지

 

  ㅇ 시장 내 '메이드 인 파리' 맥주 강세, 여성 창업자도 한 몫

    - 소규모 양조장에서 직접 내려서 브랜드를 출시한 아티자날(장인) 맥주, 초소형 마이크로 브라스리 외에도, DIY(Do It Yourself)로 집에서 직접 내려 마시는 것도 최근 유행하고 있음.

    - 한편, 여성들도 마이크로 브라스리 창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새롭게 열리는 10곳 중 1곳은 여성 창업자인 것으로 나타남.

 

□ 프랑스의 맥주 전문점시장 

 

  ㅇ 2015년부터 다시 성장세를 보인 프랑스 맥주시장

    - 프랑스 양조업 조합에 따르면, 2014년까지 약 30년간 주춤했던 프랑스 맥주시장이 2015년에는 3.1% 성장세를 기록함. 2015년에는 소비량으로 2000만 헥토리터가량을 기록함

    - 성장세의 중심에는 새롭게 개발된 다양한 맥주로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늘어난 점이 유효했음

    - 소규모 수제 맥주집인 마이크로 브라스리의 수가 늘어남과 동시에 수제 장인맥주, 지역 특산 맥주 등이 등장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볼 수 있음.

 

  ㅇ 5년새 브라스리 수만 2배로 증가

    - 프랑스 일간지 레제코(Les Echos)에 따르면, 자국 내 마이크로 브라스리는 2016년 기준으로 900여 개에 달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 5년새 2배 늘어난 수치로 조사됨.

    - 한편, 마이크로 브라스리는 프랑스 전체 브라스리의 5%도 안 되는 상황으로, 시장 내에 지배적인 위치에 있는 것은 아니지만 역설적이게도 2014년까지 30년 사이 주춤했던 프랑스 맥주 시장을 다시 일으키고 있는 것이 이런 소규모 마이크로 브라스리인 것으로 조사됨.

    - 또한, 2016년 기준으로 프랑스에는 맥주 5000여 종 가깝게 개발돼 있으며, 프랑스에서 소비되는 맥주의 70%는 자국 내에서 생산된 제품임.

    - 보리, 귀리, 밀 그리고 홉을 기반으로 한 맥주들이 출시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게 다양성도 확보된 상태임.


마이크로 브라스리 관련 이미지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식음료 관련 보도 사이트(Cnearc.fr) 이미지


  ㅇ 프랑스 맥주 양조 관련 통계

    - 프랑스 양조업조합 통계에 따르면, 자국 내 맥주 양조장은 크게 18곳의 산업용 양조장(연간 1 헥토리터 이상 생산), 50여 개의 장인 운영 양조장(연간 1000헥토리터 이상), 293개의 초소형 양조장( 185개는 연간 200헥토리터 생산), 69개의 레스토랑 내 양조시설 등으로 구분돼 있음.

    프랑스는 맥주 소비량으로 따지면 2015년 기준 평균 1인당 연간 30L로, 28개 유럽 국가 중 26번째 소비국으로 알려져 있으나, 2016년 기준으로는 900여 개의 브라스리가 전국에 위치해 맥주 생산지 수로만 따지면 유럽에서 3번째 국가임.

    - 프랑스는 5년 사이에 2000여 개의 맥주 브랜드가 생겨남과 함께 브라스리 수 자체도 2배로 증가했으며, 2016년에만 해도 5000여 개의 맥주 브랜드가 있음. 이는 새로운 맥주를 시음하는 소비자는 많아졌으나 소비량은 비슷해 많은 양보다는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소비하려는 경향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음.

 

□ 시사점

 

  ㅇ 바이오, 비거니즘과 같은 트렌드도 함께 고려할 것

    -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전역에서는 ‘비거니즘(Veganism)’ 추세가 늘어나고 있으며, 프랑스 역시 이에 적극적으로 반응하며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는 상황임.

    - 단순히 밀가루나 빵 등과 같은 기본 식료품뿐만 아니라, 와인, 맥주 등 기호품으로까지 바이오, 비거니즘 트렌드가 확장되고 있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

    - 이런 트렌드를 기반으로 해 바이오 곡물, 유해요소가 없는 성분으로 양조한 맥주들이 개발된 것으로 볼 수 있음. 이런 마이크로 브라스리의 확장세와 더불어 개성을 중시하고 다양한 제품을 소비하고자 하는 프랑스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식음료 시장 진출 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됨.

 

 

자료원: 프랑스 주요 일간지 레제코(Les Echos) 및 KOTRA 파리 무역관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일본 6가지 원칙으로 뽑은 2017년 히트상품 일본 2017-02-06
2 中 섬서성 제조업과 연계한 로봇산업 진출 방안 중국 2017-01-19
3 프랑스, 전자상거래시장 지속 성장 전망 프랑스 2017-01-31
4 건강한 입맛을 사로잡아라, 호주 스낵시장 호주 2017-02-01
5 브라질 빠른 고령화에 주목해야 할 상품은? 브라질 2017-01-30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