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말라가는 베트남 농업, 경제성장세 타격 입을까?
2016-04-26 이주현 베트남 호치민무역관

 

말라가는 베트남 농업, 경제성장세 타격 입을까?

- 최악 가뭄, 해수침입 영향으로 ‘16년 1분기 농업부문 국내총생산 2.69% 감소 -

- 베트남 정부, 경제성장세 꺾일까 촉각 곤두세워 -

     

     

     

□ 베트남, 100년 만의 최악 가뭄으로 농업 비상

     

 ○ 2015년 4분기부터 엘니뇨(El Nino) 현상이 동남아시아 국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함. 베트남 역시 극심한 영향을 받아 우기동안 평균 이하의 강수량을 기록함.

  - 까오득팍 베트남 농업부 장관은 “작년부터 시작된 엘니뇨의 영향으로 인해 강수량이 예년에 비해 20~50% 감소했으며, 메콩강 수위는 1920년대 이후 가장 낮은 수위까지 떨어졌다”고 밝힘.

     

 ○ 특히 중남부 지방, 중부 고원지방, 메콩델타 지역에 극심한 가뭄이 발생 중이며, 중남부지방과 메콩델타 지역의 경우 바닷물이 유입되면서 상황이 더욱 악화됨.

  - 베트남 내 63개 지역 가운데 39개 지역이 가뭄과 해수침입 피해를 입었으며, 그 중 12개 지역은 가뭄과 해수침입에 대한 비상 상황을 선포했음.

  - 가뭄 및 해수침입 피해가 가장 심각한 곳으로는 닥락(Dak Lak), 쟈라이(Gia Lai), 콘뚬(Kon Tum), 닌투언(Ninh Thuan), 빈투언(Binh Thuan) 등이 있음.

     

베트남 가뭄 및 해수침입 이미지

자료원: 현지 언론 자료

     

 ○ 베트남 현지 언론들은 약 40만 가구가 지속적인 가뭄과 해수 침입으로 인한 물부족 및 농산물 생산 감소를 겪고 있다고 전함.

  - 베트남 최대 곡창지대인 메콩델타지역은 2016년 1분기 쌀 생산량이 전년동기대비 70만 톤 하락했으며, 닥락(Daclak) 지역 역시 물 부족으로 인해 커피 생산량이 감소했음.

  - 베트남 중앙자연재해감독위원회는 약 5조6000억 동(약 2억5000만 달러) 어치의 농산물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힘.

     

가뭄 및 해수유입으로 인한 베트남 피해 내용

피해를 본 가구 수

40만9917가구

유실 및 손실된 논 면적

16만8501㏊

유실 및 손실된 현금작물(cash crop)

3만2960㏊

유실 및 손실된 양식지

3454㏊

물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가구

19만5217가구(약 97만6000명)

자료원: 베트남 적십자사(2016.3)

      

□ 가뭄, 해수침입 등 기후변화가 베트남 경제에 미치는 영향

     

 ○ 베트남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1분기 경제성장률은 5.46%로 전년동기대비(6.12%) 다소 낮은 수치를 기록함.

  - 특히 농업부문 국내생산액이 2.69% 감소해 전체 GDP 성장률 감소에 악영향을 미침.

  - 세계은행(WB) 역시 베트남 중남부 지역의 가뭄 등 자연재해를 1분기 베트남 경제성장률 둔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했음.

     

베트남 농업부문 성장률 추이

                        (단위: %)

 자료원: 베트남 통계청

     

□ 베트남 정부 및 구호기관들의 가뭄 극복을 위한 노력

     

 ○ 베트남 중앙정부는 가뭄과 해수피해를 입은 34개 지역에 5237억 동(약 2300만 달러)을 지원하기로 결정함.

  - 정부 지원금은 용수 저장 및 공급, 해수 필터 장치, 제방 및 배수 부문 투자, 수문시스템 업그레이드 등에 투입될 것임.

     

 ○ 베트남 적십자사 역시 1만1000가구에 생수, 용수저장 컨테이너 및 식수 정수를 위해 18만8000달러를 투입함. 또한, 자연재해 방지 및 감독위원회(NCNDPC)와 함께 가뭄 극복을 위한 합동 캠페인을 실시했음.

     

□ 시사점

     

 ○ 대다수 국제금융기관들이 향후 베트남 경제에 대해 낙관적으로 전망하지만, 가뭄 등의 기후변화는 베트남 경제에 예상치 못한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임.

  - 부이꽝빈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은 2016년 3월 정부회의에서 가뭄 등의 자연재해가 지속된다면 2016년 경제성장률이 5.45%(베트남 정부 목표 6.7%)에 그칠 수 있다고 보고함.

     

 ○ 가뭄은 2016년 중반까지 이어질 것이며, 중남부지역 기온은 예년 평균보다 1도 정도 높을 것으로 예상됨. 따라서 여름-가을 작물 역시 피해를 입어 농산물 출하량이 감소할 것이며, 이에 따른 농작물 가격 상승 역시 불가피할 것으로 보임.

     

 ○ 베트남 전체 GDP에서 농업은 약 12%(2015년 기준)를 차지하고, 베트남 인구의 70%가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등 베트남은 전통적으로 농업이 발달한 국가임. 따라서 기후변화가 베트남 농업 및 경제에 미칠 영향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베트남 적십자사, 베트남 무역진흥기관, 베트남 통계청, 현지 언론 자료 및 KOTRA 호찌민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말라가는 베트남 농업, 경제성장세 타격 입을까?)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베트남 농업 부문, 여전히 배고프다 베트남 2016-01-08
2 베트남 TPP 체결에 의한 지재권 보호, 힘들어도 따라야 베트남 2016-03-29
3 브라질, 전자상거래법 개정안 발효 브라질 2016-04-14
4 우즈베크, 사회·경제분야 개발 성과 및 '16년 주요 프로그램 우즈베키스탄 2016-04-15
5 베트남 농림수산업, 이대로 일본에게 내줄 것인가 베트남 2016-08-2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