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페루-브라질 연결육로 곧 완공
2010-12-02 박강욱 페루 리마무역관

 

페루-브라질 연결육로 완공 박두

- 한국의 對브라질 수출에 있어 물류비용 절감효과 -

 

 

 

  페루가 1990년대 이후 숙원으로 추진해  브라질과의 육상도로(2594km)가 완공을 가까이 앞두면서 양국 간 육로 통합이 급진전됨.

 

  즉, 페루와 브라질은 태평양대서양 연결 남부도로(Interoceanica Sur-IRRSA Sur) 건설을 완성함으로써 2011년 1월부터는 리마(페루)에서 상파울루(브라질)까지 트럭으로 가는 시간이 4일로 줄어들 것임.

 

  특히  도로는 페루에서 가장  항구인 카야오(Callao)항과 브라질의 주요 도시나 항구를 육로로 연결해 실질적으로 태평양과 대서양의 교역을 확대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임.

 

  IRRSA Sur는 크게 5개 부분으로 나뉨. 대부분의 공사는 끝나 이미 리마에서 상파울로까지 트럭으로 도착하는 시간이 5일 정도에 불과한 상태임.

 

  아직 공사가 끝나지 않은 부분은 페루와 브라질 국경 마드레데디오스 지역 이냐파리(Iñapari)에 위치한 강을 건너는 750m 교량 건설임. 이 다리를 1월에 완공하면  동안 많은 기대 속에 진행돼  도로 건설을 완료하는 것임.

 

  페루와 브라질 양국은  도로를 앞으로 남미 경제의 대동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가짐. 실제로 대동맥이 될 지는   없지만 적어도 수출입, 투자  교역촉진효과는 분명히 있을 것으로 예상됨.

 

  즉, 지금까지는 남미의 태평양 연안에서 대서양으로 가기 위해서는 남극으로 돌아가든지 파나마운하로 돌아가든지 해야 되기 때문에 시간도 오래 걸리고 비용도  많이 들었지만  도로 완공으로 시간과 물류비용이 줄어들  아니라 페루와 브라질 양국은  도로사용료  물류요금까지 사용업체들에 받을  있게  이익 증대를 기대하고 있음.

 

  브라질은  도로를 통해 브라질의 주종상품을 아시아로 더욱 많이 수출할  있게 됐고 페루도 역시  도로를 통해 유럽으로의 농산물 수출이 더욱 원활하게 됐다고 보고 있음.

 

  페루는 브라질을 일종의 “큰 형님”으로 보고 있는 바, 이 도로가 가동하면서 양국의 경제통합도 더욱 크게 실현되고 아울러 남쪽의 칠레의 경제력을 따라갈  있는 계기가  것을 바라고 있음.

 

  뿐만 아니라 도로 운영을 활성화해 도로 연변에 있는 빈곤지역 주민구제  소득증대, 수출용 농작물 증대에도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함.

 

  이에 따라 페루와 브라질 양국은 도로 개통을 통한 교역을 더욱 촉진하기 위해 상대국으로의 상품 진입에 장애물이 되는 장벽요인을 최소화하는 작업을 함께 진행 중임.

 

  페루뿐 아니라 브라질은 한국에 매우 중요한 교약 대상국인 바, 도로 개통으로 한국의 남미 진출도 현지 생산을 위한 투자와 프로젝트 참가  다양한 모습으로 더욱 활발해질 것임.

 

  특히 한국 업계에 있어서는 브라질 시장으로의 물류비용이 저렴해져 경쟁력을 올릴  있는 계기가  것으로 예상됨.

 

 

정보원 : 페루 교통부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페루-브라질 연결육로 곧 완공)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