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인도 중소도시 돈 파워, 대도시 능가
2010-05-26 최동석 인도 뭄바이무역관

 

인도 중소도시 돈 파워, 대도시 능가

- 마켓터, 리테일러 대도시보다 중소도시 상권 집중 공략  -

- 내구소비재, FMCG소비축 대도시에서 이동  -

 

 

 

□ 인도 마케팅 현장 기반 변화

 

 ○ 인도 중소도시들의 돈의 힘이 뭄바이, 델리, 방갈로르, 하이데라바드, 첸나이, 콜카타 등 6개의 대도시 돈의 힘을 능가하는 것으로 조사됨.

  - 이에 따라 중소도시에서도 브랜드 제품의 수요가 늘어남.

 

 ○ 2009년 불경기에도 일용소비재인 FMCG(퍼스널 케어, 가정용품, 식품 등) 전체 매출액은 2% 증가함(IMRB 국제적인 리서치).

  - 중소도시에서 매출신장이 뒷받침된 것이며, 대도시는 매출증가 기여도가 7%에 불과함.

  - 인구 10만 이하의 소도시들의 소비증가율의 62%를 차지함.

     

 ○ 대도시권이 아닌 중소도시의 소비에서 FMCG 비중이 높아짐.

  - 중소도시에 적합한 가격과 팩 사이즈를 출시, 프리미엄 제품들까지도 이를 모방 중

  - Procter &Gamble의 프리미엄 세제인 아리엘(Ariel)은 중소도시에서 소형포장제품으로 마케팅해  성공을 거둠.

 

 

 ○ 중소도시 소비자 소비특징 및 패턴

  - 인구가 많은 8대 주요 도시의 소비지출비중이 몇년전까지만 해도 인도 전체의 40%에 달했으나 현재 주요 6개 도시권의 소비지출비중은 27%만을 차지함.

  - 인도 소비의 73%는 주요 도시권이 아닌 도시에서 나옴.

  - 이들 중소도시는 인도 도시인구의 85%를 점유하며, 평균 소득이 30만 루피인 소비자들임.

  - 22개 도시의 고객들은 주요 도시권 6개의 소비패턴과 비슷한 양상을 보임.

  - 프리미엄 브랜드를 더 구매하며, 잘 구축된 매스 브랜드보다 프리미엄 제품을 더 선호

  - 중소도시의 가정의 84%가 DTH(Direct to Home) 서비스를 이용, TV를 시청

  - 고급 텔레비전를 구매하는 비중이 50%, 라이프 스타일제품을 50%가 넘게 구매

  - 이밖에 컴퓨터, 해외여행, 콘솔게임기를 이용하는 인구가 증가

  - 브랜드제품 구매를 겨냥해 중소도시에도 현대식 유통점들의 입점이 늘어남.

     

    

 

 ○ 중소도시 내구소비재 보급율,  대도시권 부럽지 않아

  - 22개 중소도시의 DTH, 백색가전, 하이엔드TV 보급률은 대도시권을 넘어섬.

 

인도 도시권별 소비재 보급률 비교

전년대비 성장(2008~09)

대도시

주요 도시(KUT)

기타 중소도시

(ROUI)

 

 

 

        FMCG 침투율(6개월 구매)

인스턴트 누들

11%

20%

8%

케첩/소스

1%

5%

1%

2%

18%

14%

섬유 분말 표백제

-3%

30%

28%

브랜드 베이비 오일

1%

21%

4%

브랜드 비누

35%

26%

45%

브랜드 일회용 기저귀

20%

20%

-9%

         내구소비재 보급률

냉장고

4%

9%

7%

세탁기

7%

10%

12%

차/밴/지프(소유하거나 고용주 제공)

6%

11%

12%

전자레인지-소유권

18%

21%

8%

        소비재 전자 보급률

DVD 플레이어

19%

33%

28%

컴퓨터

6%

21%

21%

디지털 카메라

16%

37%

26%

       주 : KUT: 대도시 6개 도시권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22개 도시(22)
             ROUI: 대도시, KUT를 제외한 기타 중소도시

         자료원 : Ernst&Young

 

 ○ 소매업 현황 및 트렌드 전망

  - 리테일 컨설턴트인 Technopark Advisor는 2013년까지 인도소매업분야 직접투자가 2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

  - 2008년 인도 리테일분야 수입은 180억 달러에서 2013년 750억 달러로 증가할 것임.

  - 현대식 유통스페이스가 우후죽순격으로 늘어나 600개의 타운과 5만 개의 빌리지를 포함해 1억1000만 평방피트에서 4억 평방피트가 될 것임

  - 2010년부터 경쟁이 치열해져 소매유통분야애서 대규모 통·폐합이 일어나고, 대도시에서 작은 도시와 농촌지역으로 유통업소의 이동이 부분적으로 일어날 것임

 

 ○ 주요 대도시권과 티어(tier) Ⅱ,Ⅲ,Ⅳ 타운 성장이 두드러짐

  - 2009년 준도시와 농촌시장이 22% 성장, 2010년에는 이보다 높은 25~26% 성장이 전망됨.

  - 평면 TV, 반자동식 세탁기, 다이렉트 쿨 냉장고와 같은 볼륨상품은 준도시시장으로 중심이 이동 중임. 핸드폰이 필수품이 됨

     

 ○ 상위 35개 도시들은 평면 패널 TV, 성애 없는 냉장고, 완전 자동식 세탁기가 이미 자리 잡았음.

     

□ 업체 마케팅 사례 및 시사점

 

 ○ 대도시보다 중소도시, 준도시에서 새로운 소비수요가 창출됨에 착안, 경쟁이 상대적으로 덜한 이 지역상권을 집중 공략함이 필요

 

 ○ 삼성전자는 모바일 밴을 이용해 제품을 전시하고, 로앤드와 프리미엄 제품전시를 위해 4일간의'드림 홈' 로드쇼를 개최함.

 

 ○ 막스 뉴욕 라이프(Max New York Life)는 현재 마케팅 전략을 주요 대도시권을 넘어선 차상위 20개 도시에 집중하는 것임. 대도시권을 이미 거점을 확보했다고 판단

  - 차상위 20개 도시에서 가시성(visibility)과 주의를 끌기 위해 도시별 세부계획을 수립

  * 께랄라의 플라워 란고리 컨테스트, 구자라트의 단디아 인게이지먼트 플랜 등

     

 ○ 코카콜라 인디아는 인도의 중소도시에서 높은 잠재력에 주목, 광고비 지출을 늘림.

  - 맞아 떨어지는 기회를 노려 알맞은 포장과 가격으로 올바른 체널을 통해 공략

  - 티어Ⅱ,Ⅲ 타운의 맘 앤 팝 소매점들을 훈련시키는 프로그램인 'university on wheels'를 인도에 소개. 적절한 스킬, 도구, 테크닉으로 베스트 프랙티스를 영세 소매상인들에게 전파하기 위함

    

 

 ○ 인도시장 , 세계 5대 소비시장으로 커져(맥킨지 글로벌연구소)

  - 인도 소득은 향후 20년간 3배로 성장 전망

  - 2007년 세계 12대 소비시장에서 2025년에는 세계 5대 시장으로 성장

  - 인도 중산층은 2007년 약 5000만에서 2025년 5억8300만이 될 것임.

     

○ 광고지출과 볼륨에서도 대도시에서 중소도시 비중 높아져

  - 대도시를 제외한 중소도시 광고비 지출비중이 2007년 약 30~35%에서 2010년에는 40~50%에 달함(언스트 앤 영)

 

 

자료원 : 언스트 앤 영, INRD인터내셔널, 맥킨지, 삼성전자, 코카콜라 등 업계, KOTRA 뭄바이KBC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日, 서서 먹는 메밀국수(소바) 전문점의 성공 비결 일본 2010-05-27
2 체코도 피할 수 없는 터치의 유혹 터치폰&스마트폰 체코 2010-05-26
3 인도 스타업체 사장, 농촌시장 개척담 인도 2010-03-26
4 中, 新疆지역 경제발전 본격추진 중국 2010-05-26
5 對방글라데시 기계류 수출 36.1% 증가 방글라데시 2010-05-2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