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CES 2020으로 이어지는 게이트웨이, MWC 19 LA 현장 취재
2019-11-08 우은정 미국 로스앤젤레스무역관

- 전 세계 모바일 분야를 대표하는 행사 MWC,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려 -

- 800여 개 기업 및 2만여 명의 참관객 참여, 15개 기업 참가한 한국관 성황리에 개최 -

 

 

 

□ 행사 기본정보

 

EMB000005309666

자료: MWC Los Angeles(www.mwclosangeles.com)

 

  ◦ 행사 개요

행사명

MWC Los Angeles 2019(MWC 19 LA)

개최 기간 및 주기

2019 10 22() ~ 10 24() 3일간, 매년 개최

장소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주최

GSMA CTIA

참가 규모

참가업체 약 800여 개, 참관객 약 22000여 명(추정)

전시 품목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모바일 네트워크 등 무선 기술 관련 품목 전반

홈페이지

http://www.mwclosangeles.com/

 

  ◦ 행사 요약

    - 글로벌 모바일 네트워크 업계를 대표하는 교역 기관인 GSMA와 미국 내 무선 커뮤니케이션 산업계를 대표하는 기관인 CTIA가 주최한 MWC(Mobile World Congress) Los Angeles 2019 행사가 지난 10 22일부터 24일까지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됨.

    - Mobile World Congress는 북미지역의 로스앤젤레스뿐만 아니라 유럽지역의 바르셀로나, 아시아지역의 상하이에서도 매년 개최되는 무선통신 및 관련 기술 대표 행사임. Mobile World Congress Americas(MWCA)’라는 이름으로는 2017년부터 개최됐으며, 올해부터는 ‘MWC Los Angeles’로 행사명이 변경됨.

    -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을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안테나, AI, AR, VR, 빅데이터, 블록체인, 블루투스, 모바일 콘텐츠, 데이터, 드론, 사물인터넷(IoT), 모바일 서비스, 네트워크, 로봇, 반도체, 스포츠, 스마트 그리드, 웨어러블 등 모바일 분야의 다양한 업체들이 참가해 제품과 기술을 선보임.

 

행사 둘째 날인 수요일, MWC 19 LA 전경

EMB000005309668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무역관 직접 촬영

 

  ◦ 참가 규모

    - MWC 19 LA에서는 약 800여 개의 무선통신 및 무선 기술 관련 기업들이 전시에 참가하였고, 100여 개국으로부터의 바이어와 관람객 약 22000여 명이 참관한 것으로 추정됨.

    - 미국을 대표하는 무선통신사인 Verizon Sprint를 비롯해 삼성, Ericsson, Cisco 등 대규모 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인상적이었으며, 10여 개의 국가관과 미국 국토안보부(US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등의 참가도 눈에 띔.

    - KOTRA와 한국무역협회(KITA)에서는 공동으로 한국관을 주관하여 미국 모바일 산업계에 진출하고자 하는 15개 한국 기업들의 MWC 19 LA 참가 및 전시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함.

 

MWC 19 LA, 현장 속으로

 

  ◦ 행사 주제 및 4대 테마(Themes)

    - 이번 전시의 주제인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은, 상황에 맞는 개인 맞춤형 경험을 언제 어디서나 제공할 수 있는 ‘고속의 5G 네트워크,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의 강력한 조합으로 구성된 새로운 시대를 의미함.

    - MWC 19 LA의 핵심 4대 테마는 전시 주제인 ‘지능형 연결’과 밀접하게 연관된 5G, 사물인터넷(IoT), 파괴적 혁신(Disruptive Innovation), 실감 나는 콘텐츠(Immersive Content)로 선정

     · 5G: 모바일 서비스를 더욱더 빠르고 안정적이고 유연하게 하는 기술로, 상업적 활용 사례 및 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 Slicing), 고밀화(Densification), 에지 컴퓨팅(Edge Computing) 등을 다룸.

     · 사물인터넷(IoT): 수년간 뜨거운 관심을 받아온 사물인터넷 분야의 성공적인 활용 사례와 향후 기회를 살펴보며, IoT 디바이스·스마트 도시·데이터 분석·교통·헬스 케어 등 IoT 관련 주제들을 다룸.

     · 파괴적 혁신(Disruptive Innovation):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 무선 충전(Wireless charging)과 같은 새로운 기술들이 산업 전반에서 파괴적인 혁신을 불러일으키며 시장 성장을 가속화시키는 가운데, 이러한 혁신 기술 통합 시 참고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 및 비즈니스 전략을 살펴봄.

     · 실감 나는 콘텐츠(Immersive Content): 점차 실제의 물리적 세계와 가상의 디지털 세계 사이의 경계를 허물고 있는 ‘실감 나는 콘텐츠’와 관련된 기술적 혁신,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및 콘텐츠 유통 등을 다룸.

 

  ◦ 전시회 구성

    - 전시회 현장은, 행사의 주제 ‘지능형 연결’과 관련된 혁신 기술 쇼케이스인 GSMA Innovation City 12개의 국가관을 비롯해 IoT Zone, App Zone, Security & NEXTech Zone 등으로 구성됨. 스타트업 이벤트 4YFN, 업계의 성별 격차에 대해 다룬 Women4Tech 및 청소년들의 STEAM(과학·기술·공학·예술·수학) 분야 진로에 대한 관심을 고취하는 YoMo(The Youth Mobile Festival) 등의 행사 또한 함께 구성됨.

    - MWC 19 LA에서는 22명의 기조연설자를 포함한 380여 명의 연사가 발표하는 다양한 콘퍼런스가 진행돼 모바일 기술 분야 다방면의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 또한, 각 참가기업 부스 내에서 제공하는 Partner Programs Showflow Talks 등의 프로그램도 진행됨.

    - 국가관으로는 한국 및 캐나다, 그리스, 인도, 아일랜드, 일본, 중국, 루마니아, 스페인, 대만, 터키, 영국의 총 12개 국가가 크고 작은 다양한 규모로 참가함.

 

(왼쪽부터) 터키, 인도, 중국 국가관의 모습

EMB000005309669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무역관 직접 촬영

 

  ◦ 성황리에 개최된 한국관

    - MWC 전시회(2016년까지는 ‘CTIA Super Mobility’라는 명칭으로 개최)에서 한국관은 2010년 최초 참가 이래 올해로 9회째 참가하고 있음.

    - 올해 행사에는 한국무역협회(KITA)와 공동으로 한국관을 주관해 15개 한국 기업의 행사 참가 및 진행뿐만 아니라 한국관 홍보 및 관심 바이어 조사 등의 사전 마케팅 활동을 지원함.

    - 한국관 전시 현장에는 참가 기업 15개와 주관사 홍보 데스크 및 미팅 공간을 포함한 오픈형 부스가 설치돼 모바일 및 무선통신 업계의 다양한 바이어들과 전문가 등 참관객들에 한국의 제품을 홍보함.

 

오픈형 부스로 눈길을 끈 한국관 전경

EMB00000530966a  EMB00000530966b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무역관 직접 촬영

 

    - 5G 통신장비, 무선 네트워크 스피커, 무선 주문·결제 서비스, 웨어러블, 각종 AI 솔루션 등의 전시 품목이 주를 이루었던 한국관 부스는 많은 바이어와 관람객들로 붐볐으며, 업계 관계자 및 동 분야의 다양한 기업들과 정보를 교환하고 비즈니스를 이어갈 의미 있는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된 것으로 평가됨.

 

  ◦ 한국관 현장 반응 및 평가

    - WiFi 네트워크 스피커로 한국관에 참가한 A사를 찾은 한 바이어는, “주로 무선통신 기술과 관련된 기기나 소프트웨어들이 주를 이룬 이번 행사에서 ‘스피커’ 제품은 매우 의외”라고 전하며 WiFi 무선 기능뿐만 아니라 100% 목재로 만든 우수한 A사의 제품에 큰 관심을 표함.

    - AI 딥 러닝 기술을 적용한 물체 감지 시스템(디텍팅 솔루션)을 선보인 N사의 제품도 많은 이목을 끌었으며, 부스를 방문한 바이어들은 점차 발전하는 자율 주행 자동차 산업 분야에의 활용 가능성을 논의함.

    - 이 외에도 운동 시 근육량을 분석해주는 EMG(근전도 검사) 웨어러블 기기를 전시한 F사와 아동용 웨어러블 모바일 워치 제품을 선보인 I사 또한 바이어들에게 주목을 받으며 활발한 구매 상담을 진행함.

    - 이번 MWC LA의 한국관은 전시장 입구에서부터 눈에 띄는 좋은 위치를 선점했다는 점과 탁 트인 오픈형 부스 구성 등으로 참가 기업과 참관객 모두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음.

 

□ 의의 및 시사점

 

  ◦ 모바일 분야, 5G’를 화두로 높은 성장세 이어갈 것으로 전망

    - MWC 행사의 주최사인 GSMA의 ‘The Mobile Economy North America 2019’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미국 모바일 시장에서 5G 기술의 점유율은 1% 미만이지만, 7년 뒤인 2025년에는 5G 기술이 시장의 50%를 점유할 것으로 예측됨.

    - GSMA는 미국 내 무선통신 가입률(Mobile subscriber penetration)과 스마트폰 보급률 또한 2025년까지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분석하며, 모바일 기술과 모바일 경제의 중요성을 강조함.

 

미국의 모바일 시장의 변화 예상: 기술 구성, 무선통신 가입률, 스마트폰 보급률

EMB00000530966c

자료: GSMA, The Mobile Economy North America 2019

(https://www.gsma.com/r/mobileeconomy/northamerica/)

 

    - GSMA CEO John Hoffman은 “우리는 지금, 모든 사람과 사물을 더 나은 미래로 연결할 ‘무한한 가능성’의 단계를 바로 눈앞에 두고 있다. 올해 행사에서는 이를 가능케 할 ‘5G’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강조됐다.”고 언급함.

    - 이처럼 행사 주제인 ‘지능형 연결’과 더불어 전시장 내에서 가장 많이 눈에 띄었던 ‘5G’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바일 시장을 이끌어갈 중요한 화두로 꼽혔으며, 앞으로도 모바일 시장의 핵심으로 꾸준히 성장해 갈 전망임.

 

  ◦ 무선통신 및 무선 기술 업계 내 위치를 더욱 확고히 한 MWC Los Angeles

    - 국가와 산업을 막론하고, 현재 전 세계의 기술 흐름은 각종 혁신적인 기술로 연결된 시대로 우리를 인도하고 있으며, 이러한 시대에 ‘모바일’ 기술은 그 핵심으로 자리 잡고 있음.

    - 이러한 모바일 트렌드와 기술을 한 자리에 집약하는 대표적인 이벤트인 MWC Los Angeles는 올해에도 다양한 참가기업과 바이어를 포함한 2만여 명 이상의 참가자를 유치하며 업계 내에서 매우 의미 있는 행사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평가됨.

    - 미국 무선통신 및 모바일 관련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거나 업계의 선진 기술 및 최신 시장 트렌드를 파악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앞으로도 이러한 대규모 행사에 참가한다면 시장 노출 및 바이어와의 접촉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임.

 

 

자료: MWC 19 LA 공식 웹사이트, MWC 19 LA 한국관 안내서, GSMA, KOTRA 로스앤젤레스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CES 2020으로 이어지는 게이트웨이, MWC 19 LA 현장 취재)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뉴요커가 좋아하는 K-뷰티 제품은? 미국 2019-10-30
2 유아용품의 모든 것, 미국 2019 ABC Kids Expo 참관기 미국 2019-11-01
3 미국 전기차 시장 - (2) 정책 동향 미국 2019-11-01
4 미국 전기차 시장 - (1) 일반 동향 및 전망 미국 2019-11-01
5 워싱턴 DC CyberWeek 참관기 미국 2019-11-02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