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독일, 세계 최대 치과기자재 전시회 IDS 현장속으로
2019-04-05 이진희 독일 프랑크푸르트무역관

- 키워드는 디지털 덴티스트리, Co-Working –

- 한국기업의 독창적인 기술력, 세계 시장 속 경쟁력 확인 -

 

 

 

□ 전시회 개요

 

전시회명

2019 독일 쾰른 치과 전시회

2019 IDS - The International Dental Show

개최기간

2019. 03. 12.() ~ 2019. 03. 16.() (5일간)

개최장소

독일 쾰른 전시장

개최연혁

1980년 최초 개최 (2019 38회째)

주최기관

Koelnmesse GmbH

전시규모

163,000/ 2,305개사 참가 / 155,132명 참관 (2017년 기준)

홈페이지

https://english.ids-cologne.de  

 

   올해로 38회째인 쾰른 치과전시회는 재작년 전시회보다 훨씬 커진 규모로 개최되었으며, 앞으로도 전시회 규모는 지속 성장할 전망

 

  3월 12일 쾰른 전시장 입구에서 쾰른메쎄 회장 게랄트 뵈져(Gerald Boese)의 오프닝 인사를 시작으로 IDS 2019 개최를 알림.

 

  빠르게 성장하는 전시회인 만큼 언론매체에서도 취재열기가 뜨거웠음.

 

IDS 오프닝 행사 모습

 

자료원: 프랑크푸르트 무역관

 

□ 전시회 트렌드

 

  구강스캐너

    -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점 중 하나가 바로 구강스캐너였음. 임플란트, 틀니 또는 크라운 등을 시술할 때 치과용 알지네이트를 이용하여 본을 뜨고, 본에 맞춰 모형을 깎아 제작했던 기존방식에서 벗어나 이제는 본을 뜨지 않고 직접 스캔을 하는 방식으로 발전함.

    - Dentsply Sirona 사에서는 이번 전시회 현장에서 즉석 시술을 선보임. 현장에서 깨진 이를 구강스캐너를 이용하여 스캔하고 현장에서 가공과정을 거쳐 다시 치아에 끼우는 모습까지 보여줘 전시회 방문객들의 이목을 끌었음.

    - 덴마크 회사 3 Shape에서는 우식(충치) 진단 기능이 추가된 신제품을 선보였는데, 구강 내부를 스캔할 수 있는 본래의 기능과 더불어 충치로 발전할 수 있는 부위까지 진단할 수 있어 예방 치료의 솔루션을 제시함.

 

Dentsply Sirona 현장 시술 모습

  

 

3 Shape 세미나 현장

자료원: 프랑크푸르트 무역관 직접촬영

 

  3D 프린팅

    - 3D 프린터를 제조하는 글로벌 기업들은 이번 IDS 전시회에서도 덴탈 전용 3D 프린터를 선보였는데, 독일의 대표적인 3D 프린터 제조기업 Trumpf사는 멀티레이저(레이저장치 2)를 장착하여 생산력을 높인 모델을 전시회에서 선보임.

    - Trumpf사의 3D 프린터 ‘TruPrint 1000’은 기존의 시스템에 비해 약 10배 빠르며, 밀링 기계에 디지털 방식으로 바로 연결할 수 있어 인공치아뿐만 아니라 틀니, 크라운 등 모두 인쇄가능, 한 개의 치아를 인쇄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단 3, 80개의 치아를 인쇄하는 것도 3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다는 것이 마케팅 담당자의 설명

 

Trumpf사의 멀티레이저가 장착된 TruPrint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