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투자진출

투자진출 - KOTRA 해외시장뉴스
현지 기업들이 말하는 모잠비크 투자환경
2019-06-14 고일훈 모잠비크 마푸투무역관

- 세계은행(World Bank), 모잠비크 현지 기업 대상 비즈니스 환경 설문조사 -

- 부정부패, 자금조달, 치안 등이 주요 비즈니스 애로 요인 -

- 전반적으로 비즈니스 환경 열악하나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에 비해서는 양호한 편 - 




□ 조사개요

 

  ㅇ 세계은행(World Bank)은 세계 각국의 현지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환경을 설문조사해 ‘Enterprise Surveys’라는 투자환경 보고서를 주기적으로 발간하고 있음.

    - 2005년 첫 발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전 세계 146개국의 투자환경 보고서 발간

 

  ㅇ 모잠비크 설문조사 개요

    - 설문기간: 2018.6~2019.1

    - 설문대상: 모잠비크 현지기업 601개사(소기업 320개사, 중기업 180개사, 중견기업 101개사)

      · 기업분류 기준: 종업원 수 5~19명은 소기업, 20~99명은 중기업, 100명 이상은 중견기업

    - 설문항목: 사회 인프라(Physical Infrastructure), 수출입(International Trade), 자금조달(Access to Finance), 치안(Crime and Informality), 정부 규제(Regulation, Permit, Tax), 부정부패(Corruption), 비즈니스 애로사항(Business Environment Obstacles)

 

□ 조사내용

 

  ㅇ 사회인프라: 전력

    - 모잠비크 기업들은 월 평균 1.6회의 정전을 경험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손실은 매출액의 1.6%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됨.

    - 다만,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은 월 평균 8.9회의 정전을 겪고 있고 이에 따른 손실이 매출액의 5.3%인 것과 비교하면, 모잠비크의 전력사정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평가됨.

 

정전 횟수 및 피해 현황

구분

모잠비크

아프리카

정전 횟수(월평균)

1.6

8.9

정전 피해(매출액 대비 비중)

1.6%

5.3%

자료: Enterprise Surveys, World Bank

 

  ㅇ 사회인프라 : 수도

    - 모잠비크 기업들이 겪는 수도공급 차질 횟수는 월평균 0.4회로 나타났는데 아프리카 국가들의 평균이 1.9회인 것을 감안하면, 수도도 비교적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ㅇ 통관 절차

    - 조사대상 기업들의 16%가 수출업체이며 39%는 수입을 하고 있다고 답했는데 수출입 통관을 완료하기까지 소요되는 평균 기간은 수출 39, 수입 28일인 것으로 조사됨.

    - 이는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비교해도 매우 긴 것으로 모잠비크의 통관행정이 매우 비효율적이고 불투명한 것으로 나타남.

 

수출입 통관 소요기간

구분

모잠비크

아프리카

수출

39

11

수입

28

17

자료: Enterprise Surveys, World Bank


  ㅇ 자금조달

    - 모잠비크 등 아프리카 국가들은 금융시장이 성숙하지 못해 현지 기업들이 자금조달에 상당한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됨.

    - 조사대상 기업들의 80%는 고정자산 구매 시(즉, 고정투자) 내부자금을 사용한다고 응답했으며, 은행을 통한 자금조달 비중은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남.

 

투자자금 조달 경로

(단위: %)

구분

모잠비크

아프리카

내부자금

80

74

공급자 신용

6

5

은행

5

9

주식

4

5

기타

5

6

자료: Enterprise Surveys, World Bank


  ㅇ 치안상황

    - 모잠비크 기업들은 현지의 불안한 치안상황을 감안해 보안 분야에 많은 예산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됨.

    - 모잠비크 기업들의 보안관련 비용은 전체 매출액의 5.7%로 아프리카 평균(3.0%)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강도 사건으로 인한 피해 규모는 매출액의 1.7%로 아프리카 평균(1.7%) 수준인 것으로 나타남.


  ㅇ 정부규제

    - 모잠비크 정부의 각종 규제는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에 비해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각 기업의 고위 관리자들이 정부규제를 따르기 위해 투입하는 업무시간인 이른바 "시간세(Time Tax)"는 전체 업무시간의 6.5%로 아프리카 평균(8.6%)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국세청 등 과세당국 담당자와의 면담 횟수도 연간 2.1회로 아프리카 평균(2.4회) 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남.

    - 각종 면허 획득에 소요되는 시간을 살펴보면 수입면허는 19일, 건설면허는 32일, 영업면허는 25일로 나타났는데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비교해보면 건설면허는 상대적으로 빠르게 발급되는 반면, 수입 및 영업면허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됨.


사업관련 면허 발급 소요시간

구분

모잠비크

아프리카

수입면허

19일

14일

건설면허

32일

47일

영업면허

25일

21

자료 : Enterprise Surveys, World Bank


  ㅇ 부정부패

    - 부정부패는 모잠비크 현지기업들의 주요 비즈니스 애로사항 중 하나인데,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과 비교해서는 비교적 양호한 편인 것으로 나타남.

    - 조사대상 업체들의 21%가 각종 면허발급이나 세금 납부 과정에서 뇌물 상납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는데 건설면허 발급 과정에서 뇌물을 요구받은 업체들의 비중이 35%로 가장 높았으며, 정부입찰(26%), 조세납부(21%) 순


뇌물 상납을 요구받은 업체 비중

구분

모잠비크

아프리카

건설면허

35%

28%

정부입찰

26%

35%

조세납

14%

17%

자료 : Enterprise Surveys, World Bank


  ㅇ 비즈니스 애로사항

    - 모잠비크에서 비즈니스를 하는데 있어 가장 큰 애로사항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가장 많은 응답자들이(16.0%)이 '부정부패'를 꼽았으며, '자금조달 애로'(14.5%), '지하경제(10.4%)', '치안불안'(9.8%) 순


모잠비크 비즈니스 애로사항

(단위: %)

external_image

자료: Enterprise Surveys, World Bank


□ 현지전문가 코멘트 및 시사점


  ㅇ 현지전문가 코멘트

    - 모잠비크 무역투자진흥청(APIEX) 관계자는 모잠비크는 2800만 명의 소비인구와 함께 아시아와 중동, 유럽을 잇는 전략적 요충지라고 언급하면서 모잠비크 정부가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농업, 인프라, 에너지, 관광 등 4대 분야에 한국 기업 등 외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를 요청


  ㅇ 시사점

    - 2018년 기준, 우리나라의 대모잠비크 직접투자액은 4700만 달러로(신고기준) 매우 미미한 편이며, 이중 82.5%가 한국가스공사가수행한 상업용 가스배관 건설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로서 투자 분야도 특정 산업에 편중돼 있음. 

    - 모잠비크는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에 비해 투자환경이 양호한 편이며, 북동부 해상지역에서 개발되고 있는 천연가스가 본격적으로 생산되는 2023년 이후에는 연평균 10% 이상의 고도성장이 기대되는 만큼, 이제 한국 기업들도 모잠비크 현지 투자진출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판단됨.



자료: 세계은행(World Bank), 모잠비크 무역투자진흥청(APIEX), 한국수출입은행, KOTRA 마푸투 무역관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Post China로서 각광 받는 방글라데시 방글라데시 2019-06-04
2 성장 잠재력이 높은 헝가리 북부 미슈콜츠 헝가리 2019-06-01
3 탄자니아, 철도 인프라 확충으로 교역 중심지로 성장 탄자니아 2019-06-03
4 오만 유아용 의류 시장 동향 및 시사점 오만 2019-04-17
5 2019 PLMA 프라이빗 라벨 박람회 참관기 네덜란드 2019-06-0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