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투자진출

투자진출 - KOTRA 해외시장뉴스
벨라루스 경제, 중국에 대한 의존도 커지나?
2015-06-10 윤정혁 벨라루스 민스크무역관

 

벨라루스 경제, 중국에 대한 의존도 커지나?

- 시진핑의 벨라루스 방문으로 벨라루스의 대중 의존도 심화될 듯 –

 

 

 

□ 중국 시진핑 주석의 벨라루스 방문

 

 ○ 중국 시진핑 주석은 지난 5월 10일부터 12일간 벨라루스를 방문하고, 양국 간 우호협력 협정, 포괄적 전략파트너십 발전에 대한 공동 선언 등을 체결하고 20여 개 이상의 분야별 부속 협정 및 양해각서 등을 체결

  - 중국 정상의 벨라루스 방문은 2001년 장쩌민 주석 이후 14년 만임.

 

 ○ 두  나라 정상이 서명한 공동선언문에는 벨라루스가 시 주석이 제시한 신(新)실크로드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실현을 위해 교통·운송, 인프라·통신의 고리 역할을 맡는다는 내용을 포함했음.

 

□ 경제 관련 양국 간 주요 합의사항

 

 ○ 중국 측의 차관 제공

  - 벨라루스 정부는 중국이 70억 달러 이상의 차관을 벨라루스에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30억 달러는 양허성 차관으로 40억 달러는 상업차관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함. 이중 시 주석 방문기간 중 아래와 같은 차관제공 계약이 체결됐음.

  - 7억 달러 규모의 일반 차관 계약 체결(중국 국립개발은행-벨라루스 국립개발은행)

  - 3억 달러의 차관 계약 체결(중국 국립개발은행-벨라루스 국립개발은행)

  - 10억 달러 규모의 정부 차관계약 체결: 벨-중 산업단지 인프라 공사 대금 및 Geely자동차 조립공장 투자대금 및 벨라루스 철도 개보수 및 전기기관차 구매 대금

 

 ○ 인프라 건설지원

  - 중국은 벨라루스 주택, 인프라 건설 및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향후 3년간 8억 위안(약 1억3000만 달러) 지원 계획 발표

 

 ○ 양국 간 교역 확대 및 수출입 균형 도모

  - ‘벨라루스 칼리’사와 중국중화집단공사(Sinochem Group) 간 향후 5년간 칼리비료 공급에 관한 MOU 체결(약 13억 달러 상당)

 

 ○ 기타

  - 벨-중 산업단지 입주 의향서 서명(13개 중국기업)

  - China Merchants Group, 벨-중 산업단지 내 운송센터 건립(5억 달러) 의향서 체결

  - 벨라루스 통신정보화부-중국 국구개발은행-Huawei 간 ICT협력 의향서 등 체결 등

 

□ 최근 중국과 벨라루스의 협력 동향

 

 ○ 기본적으로 중국은 벨라루스를 서류럽 진출 전초기지이자 유라시아경제연합(EEU) 진출을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인식해 협력을 확대하고, 벨라루스는 러시아에 대한 지나친 경제 의존도를 줄이면서 협력관계 다변화를 위한 돌파구로 중국의 적극적인 투자를 희망함.

 

  2011년 중국은 벨라루스에 총 150억 달러 상당의 정부 차관을 순차적으로 제공하기로 합의했으며 2015년 5월 현재 약 52억 달러를 양국 간 공동 프로젝트에 투자했음.

  - 완료 프로젝트: 민스크 제2화력발전소 증축사업, 민스크 제5화력발전소 현대화 사업, 시멘트 공장 건설사업, 철도현대화 사업 1단계

  - 진행 중인 프로젝트: 펄프공장 건설 사업, 비텝스크 수력발전소 건설사업, 코팅 판지 생산공장 보수 사업, 철도 전기보수공사 사업, M5 도로 보수 사업, 벨-중 산업단지 건설사업, 통신네트워크 현대화 사업

  - 협의 중인 프로젝트: 민스크 교통카드 현대화 사업, Geely자동차 조립공장 증설 사업

 

 ○ 벨라루스에 진출한 주요 중국 기업

  - SINOMACH: 벨-중 산업단지, 펄프공장 건설, 화력발전소 건설 등

  - ZTE: 벨라루스 6개주 통신사업, 공통신 케이블 사업 등

  - CITIC Construction: 시멘트 공장 건설 등

  - China Investment Corporation: 민스크 시내에 베이징 호텔 투자 등

 

□ 시사점 및 전망

 

 ○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 실현과정에서 벨라루스가 필요로 하는 외화, 각종 인프라 구축 자금 등 제공을 통해 중국의 벨라루스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음.

  - 벨라루스는 2014년 러시아 경제위기 이후 악화된 경기가 아직 되살아날 기미가 보이지 않고, 기존의 경제 위기와 달리 이번에는 최대 파트너인 러시아의 경기도 좋지 않아 외화조달에 애로를 겪고 있음.

 

 ○ 특히, 중국 정부의 차관을 활용한 인프라 구축이 활발해 중국 기업의 진출이 최근 눈에 띄게 늘고 있음.

  - 중국 기업들은 각종 건설프로젝트뿐 아니라 현지 IT, 통신 인프라 구축사업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음.

 

 ○ 한국 기업의 대벨라루스 투자는 아직 1건 뿐일 정도로 미미한 상황이지만, 올해 EEU가 출범하고 러시아를 포함한 단일시장 형성이 지속되고 있어 업종에 따라 CIS시장 진출을 위해 투자지로서의 벨라루스 진출을 적극 고려해볼 만함.

  - 특히 공공 조달품목의 경우 Made In EEU에 대한 혜택이 점점 강화되고 있음.

 

 

자료원: 현지 각종 언론보도 및 KOTRA 민스크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벨라루스 경제, 중국에 대한 의존도 커지나?)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