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통상·규제

中, 한국산 스티렌(SM) 반덤핑조사 개시
2017-06-26 김성애 중국 베이징무역관

- 지난해 중국 SM 수입의존도는 약 40% -

- 중국 내 생산량 증가에 따른 수입산 견제로 보여 -

 

 

 

개요

 

  ㅇ 중국 상무부는 6월 23일 한국·대만·미국산 스티렌(Styrene Monomer)의 덤핑혐의에 대한 조사를 개시함.

    * 공고 링크: http://www.mofcom.gov.cn/article/b/c/201706/20170602598198.shtml

    - 조사는 공고 당일인 2017623일부터 시작되며 1년 내 완료 예정, 특수 상황이 발생할 경우 20181223일까지 조사 연장한다고 중국 상무부는 밝힘.

 

반덤핑 조사 내용

상품명

스티렌

영문

Styrene, Styrene Monomer, SM

HS 코드(8단위)

2902.5000

조사대상

한국산, 대만산, 미국산

제소업체

신양(科技), 톈진 다구(大沽), 장쑤 리스더(利士德), 창저우 둥하오(),

닝보 커위안(科元), 산둥 성위안(晟原)

덤핑(혐의) 기간

2013.1.1.~2016.12.31.

조시기간

2017.6.23.~2018.6.23.

자료원: 중국 상무부

 

중국 스티렌(SM) 생산 및 수입동향

 

  ㅇ SM으로 불리는 스티렌은 가전제품의 케이스, 부품, 자동차 내외장재, 건축자재 등 다양한 용도로 쓰이는 폴리스티렌(PS)과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ABS)의 원료임.

    - 중국은 SM 현지 자급률이 낮아 상당한 부분을 수입에 의존

     * 2016년 중국의 SM 수입의존도는 약 40% 수준

 

  ㅇ 2016년 중국 SM 생산능력은 813만 톤, 생산가동률은 76% 수준이며 중국 업계는 자급률이 60% 상회했다고 주장(국가석유화학망(國家石油和化工網), 2016.11.25.)

    - 2016년 중국의 SM 생산량은 전년대비 11.5% 증가한 590만 톤 수준

    - 2005년 중국 자급률은 30% 미만, 10년 사이 자급률은 60%, 2배로 증가

 

  ㅇ 중국의 대표적인 SM 생산기지는 창장삼각주, 화베이(허베이, 텐, 산둥)와 광둥 등

    - 창장삼각주는 상하이 SECCO(65만 톤), 전하이롄화(, 62만 톤) 등 국유기업을 선두로 장쑤 리스더(利士德, 42만 톤), 신푸화학(新浦化 32만 톤), 신양(科技, 30만 톤), 창저우 둥하오(20만 톤) 등 기업이 포진

    * 괄호 안 수치는 2016년 말 생산능력을 의미함.

    - 화베이 지역은 중국의 2SM 산업기지로, 톈진 다구(大沽, 50만 톤), 위황(玉皇, 45만톤), 시노펙(中國石化) 산하의 자회사 등

    - 광둥 지역은 다국적기업인 Shell(70만 톤)을 대표 기업으로 하고 있음.

    - 이번 제소업체들은 주로 3개 산업기지의 대표적 기업들임.

 

  ㅇ 최근 중국 내 자급률 상승에 따라 덤핑혐의 기간(2013~2016) 중국의 SM 수입액은 지속 하락세

    - 2016SM 수입액은 전년대비 12.7% 감소한 362912만 달러로 집계, 이는 2013년의 절반 수준

    - 중국 SM 수입시장에서 한국은 30% 이상의 비중(수입금액 준)을 차지하여 1위를 고수

    * 2016년 기준 대만과 미국은 각각 3, 4위에 랭킹

 

중국 스티렌(HS Code 2902.5000) 수입금액


자료원: WTA

 

  ㅇ 2016년 중국 SM 수입량은 350만 톤 수준을 유지

    - 수입시장에서 한국산 비중은 30% 이상 유지, 지난해 전년대비 소폭 하락한 1225000톤 수준

    - 이번 조사대상인 한국산, 대만산, 미국산의 총합은 약 2105000, 중국 SM 생산 및 수입 합계의 22.4% 비중 차지함.

 

중국 스티렌(HS Code 2902.5000) 수입물량

자료원: WTA

 

전망 및 시사점

 

  ㅇ 이번 덤핑혐의 제소는 중국 화학공업 업계의 수입산에 대한 견제로 풀이됨.

    - 특히 현지 기업의 생산능력 확장과 더불어 수입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려는 것으로 보임.

 

  ㅇ 중국 당국이 당장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은 작지만 SM 수입품 반덤핑 관세 부과 여부를 예의주시해야 함.

    - 중국의 SM 자급률 60%, 관세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임. 그러나 덤핑으로 판정될 경우 현 수입관세의 수십배되는 반덤핑 세율이 부과될 수 있음.

    * 2017년 현재 SM의 최혜국세율은 2%, 한중 FTA 세율은 1.7%, -5국 협정세율은 1.4%

 

 

자료원: 중국 상무부, 해관총서, 국가석유화학망(國家石油和化工網) KOTRA 베이징 무역관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中, 한국산 스티렌(SM) 반덤핑조사 개시)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美 상무부, 한국산 가소제(DOPT) 덤핑 유효 최종판정 미국 2017-06-23
2 파나마, 대만과 단교 후 중국과 수교 대만 2017-06-16
3 미-멕 설탕분쟁 해결…산업계는 불만 멕시코 2017-06-17
4 中 올해 첫 수입식품기업 블랙리스트 발표 중국 2017-06-19
5 오스트리아, 주의해야 할 의료기기 표시 언어 규정 오스트리아 2017-06-1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