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산업·상품

오스트리아, 유통구조 변화에 주목해야 할 의류시장
2018-11-07 김현준 오스트리아 빈무역관

- 시장 규모 꾸준한 증가, 2017년 시장 규모 전년 대비 1.7% 증가한 64억 유로 -

- 바이오 및 기능성 제품 위주의 틈새시장 공략 바람직

 

 

 

□ 시장 개요

 

  ○ 오스트리아 의류 소매유통 시장이 최근 들어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업체의 대형화 및 온라인 부문의 급속 성장 등으로 인해 그 시장 구조가 큰 변화의 조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고 있음.

    -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RegioPlan의 자료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의류 소매유통 시장은 2017 64억 유로의 시장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전년 대비 1.7% 증가한 규모임.

    - 오스트리아 관련 시장은 2000년대 들어 지속적으로 시장 규모가 축소되어 오다가 2004년을 기점으로 성장세로 전환하여 이후 연평균 약 2%의 성장세를 시현해 왔음.

    - 2012년 들어 소폭의 감소세로 전환하면서 관련 시장의 장기 침체가 우려되기도 했으나, 2014년 전년 대비 4.4% 크게 성장하면서 시장 규모 증가세로 다시 돌아선 이후 지속적인 성장세를 시현하고 있음.

    -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2018년에도 1.3%의 증가율이 예상됨에 따라 비록 그 증가폭은 크지 않지만 의류 유통시장의 꾸준한 성장세는 앞으로도 한 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

 

오스트리아 의류 소매유통 시장 규모

연도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규모

(백만유로)

5,500

5,693

5,704

5,664

5,641

5,887

6,200

6,293

6,400

증감률(%)

1.1

3.5

0.2

-0.7

-0.4

4.4

5.3

1.5

1.7

자료원 : RegioPlan

 

  ○ 이러한 시장 성장세와 함께 오스트리아 의류 유통시장의 대형화/집중화 및온라인 부문의 급성장 양상은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

    - 제품의 특성상 다른 부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 진행 속도가 느린 것은 사실이지만, 2000년대 중반 이후 대형화/집중화 움직임이 지속되고 있으며 또 최근 들어서는 온라인 부문의 비중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임.

    - RegioPlan의 조사에 따르면, 2010년에서 2015년까지 약 300개의 오프라인 매장이 문을 닫은 것으로 조사됐음.

    - 이는 관련 유통시장의 대형화/집중화에 따른 결과로 시장 포화 및 점점 더 치열해지는 가격 경쟁 등으로 인해, 대형 매장 체인이 아닌 소형 매장 또는 단일 점포들의 시장 경쟁력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기 때문임.

    - 이는 관련 통계에서도 잘 나타나는데, 같은 기간 단일 점포(1개의 매장만 운영)만을 운영하는 소매 유통업체들의 숫자가 18%나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음.

 

  ○ 매장의 대형화/집중화 추세와 아울러, 최근 관련 유통시장에 불고 있는 주목할 만한 큰 변화는 온라인 부문의 빠른 증가세임.

    - RegioPlan의 의류 부문 연구책임자인 볼프강 리히터(Wolfgang Richter)氏에 따르면, 2017년 기준 64억 유로의 전체 오스트리아 의류 유통 시장 중 온라인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26%인 것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전년 대비 2%p 증가한 수치임.

    - 온라인 매장과 오프라인 매장 부문은 성장세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는데, 온라인 부문이 매년 두 자리수 가까운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데 반해 오프라인 부문은 실질적 정체(2017 0.4% 성장, 2018 0.1% 예상) 양상을 보임.

    - 이러한 시장 성장세의 차이로 인해 오스트리아 의류 유통 부문에서 온라인 부문의 빠른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그 결과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20년에는 34%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

 

잘츠부르크 H&M 매장 모습

 

□ 유통 및 경쟁 동향

 

  ○ 오스트리아 의류 소매유통 부문은, 2017년 기준 Big 3 업체의 시장점유율이 25.5%인 것으로 조사됐음.

    - 제품에 대한 개인별 기호의 편차가 상대적으로 큰 제품의 특성상, 특정 대형 유통 체인에의 집중화가 전기/전자, 가구 등 다른 부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디게 진행되어 왔음.

    - 2017년 기준 시장 선두업체인 H&M 12%, C&A 8.5%, Peek & Cloppenburg 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2010년대 초반 이들 Big 3의 통합 시장점유율이 40%가 넘었던 것을 감안하면 특정업체에의 쏠림 현상이 완화되는 추세인 것으로 분석됨.

    - 이는 신규 업체들의 진출 및 기존 업체들의 철수 등으로 인한 시장 구조 변화에 기인한 것이 큰데, 대표적인 업체들로는 Schöps, Adessa(2009년 철수), 신규 진출 업체들로는 Van Graaf(독일), Forever 21(미국), Primark(아일랜드), TK Maxx(미국), Dressmann, Bik Bok(노르웨이) 등을 들 수 있음.

    - 주로 중저가 제품을 앞세운 이들 신규 업체들은 아직까지는 개별 시장점유율 측면에서는 큰 비중을 차지하지는 않지만 온라인 부문의 강세와 맞물려 기존 대형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잠식해 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됨.

 

  ○ 오스트리아 의류/섬유 부문 주요 업체

 

No.

업체명

매출액

(백만 유로)

홈페이지

1

H&M(Hennes & Mauritz)

413.4

https://www2.hm.com/de_at/index.html

2

Lohmann & Rauscher

314.0

https://www.lohmann-rauscher.com/at-de/

3

C&A

282.0

https://www.c-and-a.com/at/de/shop

4

Getzner Textil

281.42

https://www.getzner.at/

5

Kastner & Öhler

222.9

https://www.kastner-oehler.at/

6

Peek & Cloppenburg

215.0

https://www.peek-cloppenburg.at/

7

Boxmark Leather

186.0

https://www.boxmark.com/

8

Wolford

162.4

http://company.wolford.com/de/

자료원 : Trend Top 500

 

□ 전망 및 시사점

 

  ○ 의류 소매유통 부문 오스트리아 2위 업체인 C&A CEO인 노버트 쉘레(Norbert Scheele) 씨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의류 유통 시장의 최근 트렌드는 중저가 제품과 친환경 바이오 제품으로 대표되는 시장 양극화라 할 수 있음.

    - 할인 매장들(주로 신규 진출 업체들)을 중심으로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중저가 제품들이 시장점유율을 빠르게 늘려가는 가운데, 기존 업체들의 경우 바이오 원사를 사용한 친환경’ 콘셉트를 앞세워 기존 고객 유지 및 신규 고객 유치를 도모하고 있음.

    - 실제로 이들 친환경 바이오 제품들은 기존 제품 대비 5~10%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음.

 

  ○ 의류 제품 관련 오스트리아는 연 25억~30억 유로 규모의 제품을 수입하고 있는데, 최근의 수입 통계에서도 이러한 고품질 제품의 성장세가 잘 나타나고 있음.

    - 중국, 터키, 인도 등 기존의 중저가 제품 주요 생산국들로부터의 수입이 최근 들어 주춤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국가들로부터의 수입 규모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임.

    -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은 연 100만 유로 규모로 아직 전체 수입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적지만, 최근 들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임.

 

주요 수입국 현황(HS Code 62 기준)

(단위: 천 유로, %)

순위

국가

수입액

점유율

증감률*

2016

2017

2018.6.

2016

2017

2018.6.

18/17

총계

2,577,237

2,751,831

1,356,945

100.0

100.0

100.0

3.6

1

독일

507,464

593,720

285,058

19.7

21.6

21.0

-0.4

2

중국

544,868

525,114

234,667

21.1

19.1

17.3

9.4

3

방글라데시

232,044

255,969

155,406

9.0

9.3

11.5

15.3

4

이탈리아

187,720

189,171

90,682

7.3

6.9

6.7

1.7

5

터키

118,826

100,956

57,046

4.6

3.7

4.2

14.5

6

인도

80,468

75,034

50,210

3.1

2.7

3.7

11.6

7

베트남

88,205

92,940

49,650

3.4

3.4

3.7

17.4

8

스페인

55,366

56,508

30,047

2.2

2.1

2.2

13.9

9

파키스탄

46,300

46,476

27,287

1.8

1.7

2.0

16.4

10

체코

52,954

55,224

26,104

2.1

2.0

1.9

-9.1

54

한국

763

996

394

0

0

0

7.9

주: 전년 동기 대비

자료원 : WTA

 

  ○ 구조 변화, 시장의 양극화 등 다양한 변화의 흐름 속에서, 오스트리아 의류 소매유통 시장의 성장세는 꾸준히 지속될 전망임.

    - 기존 대형 실물 매장들의 대형화 지속, 온라인 부문의 빠른 성장세 및 할인 매장들의 꾸준한 성장 등이 맞물려 진행되는 가운데, 친환경 제품 등 고품질 전략을 앞세운 기존 업체들의 반격 또한 시장의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음.

    - 노버트 쉘레氏는 한국 제품들과 관련하여, 성공 가능성이 희박한 가격 경쟁보다는 친환경 등 유럽인들의 최근 성향에 최적화한 품질위주의 시장 진출 전략을 추천함. 특히, 스포츠 의류를 중심으로 한 기능성 제품도 향후 유망한 부문이라고 밝힘.

 

  ○ 시장 구조 변화의 큰 흐름 속에 지속 성장이 기대되는 오스트리아 의류 소매유통시장에 한국의 관련 기업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한 시점임.

 

 

자료원 : RegioPlan, WTA, 관계자 인터뷰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