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극동러시아 경제현안과 과제
2010-05-21 박기원 러시아 블라디보스톡무역관

 

극동러시아 경제현안과 과제

 

 

 

  이샤예프 극동관구 대통령 전권대표의 취임 1주년(4월 30일) 계기 리아 노보스티통신과의 인터뷰(4월 15일 보도)에서 밝힌 주요 내용이며, 러시아 정부가 분석하는 극동러시아의 경제현안과 향후 미래 개발방향을 시사함.

 

  지난해 말 '2025년까지 극동·자바이칼지역 경제사회 발전전략'이 채택됨에 따라 중장기 극동지역개발 기반이 마련됐음. 2009년은 러시아 지도부의 극동지역 개발에 대한 관심이 어느 해보다 특별한 해였다고 말할 수 있음.

 

  극동지역의 전략적 중요성과 특수여건(인프라 개발 미미 등)을 감안해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국내외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적어도 40년 앞을 내다보는 먼 안목이 요구되는 시점임. 현재의 ‘2025년 발전전략’을 ‘2050년 발전전략’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메드베데프 대통령에게 건의했으며, 대통령은 관계 부처로 하여금 2050년 발전전략 마련에 착수할 것을 지시했음.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 건설사업, 극동지역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사업, 공항·항만 등 인프라 현대화사업, 첨단제조업 육성, 전략광물자원 개발 등은 향후 10년간 극동지역 경제를 이끌어갈 주요 사업분야임.

 

  향후 10년간 러시아 극동지역 내 첨단산업 육성 및 각종 인프라 조성에 총 3조3000억 루블의 투자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되며 2025년 극동지역 개발전략 추진 등을 감안할 경우 소요 투자자금은 9조 루블(3100억 달러)로 늘어남.

 

 에너지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 규모는 1조1560억 루블이 예상됨. 주요 사업으로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ESPO) 2단계 건설사업, 연해주 석유화학단지 건설사업, 캄차트카주 가스관 건설사업, 하바롭스크 및 콤소몰스크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 등임. 사할린-2, 3, 4, 5 프로젝트는 지속적인 추진이 필요하며, 총 1조8000억 루블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함. 극동지역 가스화 사업은 야쿠티아 유전(차얀다 가스전, 개발비 1050억 루블), 동시베리아 유전(코빅타 가스전, 개발비 1950억 루블) 등의 개발을 통해 추진될 것임.

 

  2012년 블라디보스토크 APEC 정상회의 준비사업과 바이칼-아무르철도(BAM) 개발은 러 극동지역 경제성장에 새로운 동력이 될 것임.

 

  최근(4월 8일)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APEC 준비사업 진행상황을 점검했으며, 그동안 사업에 상당한 진척이 있음을 확인했음. 블라디보스토크공항 현대화사업, 루스키섬내 극동연방대학교 건설사업은 매우 활발히 진행되며, APEC 정상회의장 건설사업, 프레스센터 건설사업, 블라디보스토크상하수도 시스템 현대화 사업 등도 기 착수됐음. APEC 준비사업은 150개의 업체와 만2000 명 규모의 인력 참여 하에 진행됨. 정상회의 장소인 루스키 섬에는 현재 약 4000명이 건설작업에 참여 중이며, 여름에는 1만 명 규모로 인력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

 

  루스키 섬은 APEC 정상회의 개최 이후 극동지역 주민들이 휴식하고 요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시설과 인프라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여김.

 

  그동안 바이칼-아무르철도 현대화 사업의 추진 필요성을 수차례 강조해 왔으며, 이 철도는 미래의 극동지역 발전을 선도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는 점에서 국가적 차원에서 극동지역 내 중요 물류인프라 사업으로 추진시켜야 한다는 생각임.

 

  극동·동시베리아지역에서 SUEK, 메첼, 루살, 사하공화국 소재 회사 등이 추진 중인 광물자원 개발사업과 소비에트가반 항만특구 조성사업 등을 감안할 때, 오는 2050년에 이르면 하바롭스크주 소재 항만을 경유하는 물동량의 규모가 약 1억800만 톤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됨. 하바롭스크주 물동량 증가는 바이칼 아무르철도의 수송능력을 저하시키는 직접적인 요인이 될 것임.

 

  최근 러시아 철도공사 야쿠닌 사장과의 면담시 바이칼-아무르철도 부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연방정부에 동 철도구간 복선화 사업 추진을 제의하기로 합의한 바 있음. 바이칼-아무르철도는 총연장 4000km로 이중 85% 구간이 단선, 70% 구간이 비전철화 상태이며, 철도 현대화사업(복선화, 전철화)에는 총 5000억 루블(2010년 기준, 약 170억 달러)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됨.

 

  최근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면담할 기회가 있었는바, 이 면담에서 지난해 9월 러·중 양국정상이 합의한 ‘러 극동지역-중국 동북부 지역 간 협력 프로그램’의 이행을 위한 후속조치로서 러·중 실무그룹 조성 필요성에 공감했으며, 양국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차원의 협력 메커니즘을 만들자는데 합의했음. 조만간 양국 간에 공동 워킹그룹이 구성될 것으로 전망됨.

 

  중국은 러시아 상품의 주요 소비시장이자 잠재적 투자국임. 현재 러시아 외국인투자 규모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에 불과함. 극동지역의 제조업 육성을 위해서는 중국으로부터 필요한 투자재원을 유치해야 할 것임.

 

 

자료원: 총영사관, 리아노보스찌 등  KOTRA 블라디보스토크 KBC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러시아, 상용차 수출 유망 러시아 2010-05-12
2 극동러시아 자동차시장 한국차 약진 러시아 2010-05-21
3 극동러시아 연해주, 한국차 조립생산 증가 러시아 2010-05-21
4 중국, 중부지역 SOC 투자 급증 중국 2010-05-21
5 [신성장경영마케팅]일본, 의료관광객 유치 대작전 일본 2010-05-21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