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춘절 앞두고...“휴가 간 근로자 안 돌아오면 어떻게”
2007-02-16 박한진 중국 상하이무역관

춘절 앞두고...“휴가 간 근로자 안 돌아오면 어떻게”

-中 진출기업, '민공황' 우려-

 

보고일자 : 2007.2.16

박한진 상하이무역관

shanghai@kotra.or.kr


 

□ ‘민공황’ 우려

 

 Ο 중국에선 해마다 춘절(우리의 설날)이 다가오면 인력유실을 우려하는 기업들이 있음.

  - 생산직 근로자들이 최소 7일 이상의 장기 연휴를 마친 후에도 돌아오지 않는 경우가 있어 현장 일손이 달리는 이른바 ‘민공황’(民工荒) 현상 때문임.
 

 Ο 민공황은 도시에서 일하는 외지 근로자들이 보다 높은 임금을 받기 위해 직장을 옮기는 바람에 발생하는 인력부족 현상임.

  - 특히 광둥성 등 남부지방 소재 중국 및 홍콩계 기업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음.
 

 Ο KOTRA 중국지역본부가 춘절을 앞두고 상하이, 베이징, 다롄, 칭다오, 광저우무역관을 통해 현지 동향을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 투자기업들도 민공황의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춘절 후 인력유실 30~40%” 기업도

 

 Ο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서 헬멧을 생산하는 중소기업 A사는 “전체 현장 근로자의 10%에 달하는 20~30명이 춘절 후에 돌아오지 않을 것 같다"라며 우려하고 있음.

 - 같은 지역에 있는 방직업체 B사(중소기업)의 경우 미복귀 가능성을 4~5명 내외로 예상하고 있지만 전체 종업원 수가 45명인 작은 공장이라 일손 부족에 속 태우고 있음.
 

                                              자료원 : sina.com

 

 Ο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의 장신구 제조 중소기업인 C사도 근로자 350명 가운데 약 30명이 유실될 가능성에 대비해 직원 충원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음.
 

 Ο 톈진(天津) 소재 휴대폰 부품 생산 중소기업인 D사는 상황이 더 어려움.

  - 근로자 480명 가운데 춘절 후 업무 복귀율이 60~70%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임.

  - 장기 연휴가 되면 근로자들이 습관적으로 임금을 더 주는 직장을 알아보고 있다는 것이 이 회사 관계자의 판단임.
 

 Ο 저장(浙江)성 닝보(寧波) 소재 의류업체 E사는 구체적인 인력유실 전망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최근 원자재 값 상승에다 위앤화 평가절상 등으로 수출 채산성이 크게 떨어져 임금을 많이 올려줄 수 없는 형편”이라며 춘절 이후의 상황을 우려하고 있음.

  - 춘절 후 약 10%가량의 근로자가 돌아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닝보의 또 다른 의류업체 F사 관계자는 “다른 업종보다 중소 의류업체에서 인력유실이 더 심한 것 같다”라고 말함.
 

 Ο 민공황은 일반적으로 노동집약적인 중소기업에서 자주 발생하지만 다롄과 칭다오에서는 일부 대기업들도 영향권에 든 것으로 조사됨.


 

 Ο 다롄 소재 통신기기업체 G사는 종업원 600명 가운데 30명이 돌아오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으며 종업원 수 1500명의 대기업 전자업체(칭다오) H사도 50~60명 선의 미복귀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음.


 

□ 인센티브 제도, 정부 지원 적극 활용해야
 

 Ο 우리나라 투자기업들은 중국계 기업보다 상대적으로 임금지급 수준이 높아 그동안 민공황을 크게 우려하지 않았지만 최근 상황이 달라지고 있어 기업 차원의 전략적 대응이 필요함.

 

 Ο 첫째, 임금 인상은 신중히 해야 함.

  - 생산직 근로자들이 원 직장으로 복귀하지 않으려는 원인은 임금에 불만인 경우가 가장 많으며 인근 동종 업체가 상대적인 고임금을 제시하며 직원을 빼가는 경우도 있음.

  - 그러나 임금 인상은 자칫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음.

  - 중국은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률이 평균 10%를 넘어섰고 올해는 지난해 수준을 웃돌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음.

  - 기업 차원에서 설령 지급 능력이 있다고 해도 임금 인상만으로 인력을 붙잡으려 할 경우 향후 근로자들의 기대수준을 더욱 높이게 되고 기업으로서는 임금 상승 압박을 더 크게 받을 우려가 있음.
 

 Ο 둘째, 인센티브 제도를 이용해야 함.

  - 임금 인상의 대안으로 인센티브 제도가 있음.

  - 베이징 소재 대기업(식품) H사는 인센티브 제도를 활용해 민공황은 물론 다른 노무관리 문제도 효과적으로 해결하고 있음.

  - 이 회사는 직원이 고향 친구를 데려올 경우 인센티브를 주고 있으며 직원들이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인력 채용과 관리에 관한 문제가 전혀 없다고 함.

  - 기본임금 인상은 복리비의 동반 상승을 유발하는데 반해 인센티브 제도는 이 같은 부담이 없어 인력유출을 우려하는 기업들에 좋은 벤치마킹 사례가 될 수 있음.
 

 Ο 셋째, 정부기관의 지원을 적극 활용해야 함 .

  - 산업자원부가 지난 1월 22일부터 25일까지 KOTRA, 대한상의 등 유관기관들과 민관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광저우, 둥관, 칭다오, 옌타이, 톈진 소재 50여개 기업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기업들의 최대 경영애로 사항으로 인력난이 꼽혔음.

  - 정부와 유관기관은 앞으로 투자기업들의 인력난 완화를 위해 현지 직업학교와 투자기업 간 연계사업 등 다양한 인력지원방안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기업들은 이 같은 제도적 지원 장치를 충분히 활용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 상하이, 베이징, 다롄, 칭다오, 광저우무역관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춘절 앞두고...“휴가 간 근로자 안 돌아오면 어떻게”)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