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2019년 멕시코 경제전망 및 AMLO 정부 주요 경제정책
2019-02-21 박용주 멕시코 멕시코시티무역관

- ’19년 멕시코 경제성장률, 작년 대비 하락한 1.7%~2.1% 성장 예상 -

- 우리 기업, 에너지·사회간접자본 프로젝트에 관심 가질 필요 -

 


□ 2019 멕시코 경제 기회요인 

 

  ㅇ (미국경제) 멕시코 전체 수출의 약 80%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의 경제 호황이 당분간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 멕시코 경제에 긍정적 신호로 작용

    - 美 중간선거 이후 정치적 리스크가 증가한 것은 사실이나, 아직 경기 확장 국면이 이어지고 있으며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법인세율, 개인소득세 최고세율 인하정책으로 경제 호황 지속 예상

      * 이번 확장 국면은 ’19년 1월 기준 115개월 동안 지속되고 있으며 2차대전 당시 확장 국면(130개월) 이후 두 번째 장기 기록

    - 더불어, 최근 美 연준이 금리인상 속도조절을 사실상 공식화하며 자본 유출 가능성 및 금융 불안정성 또한 다소 해소

 

  ㅇ (통상여건) 미국, 캐나다와 USMCA 서명(’18.11.30), CPTPP 발효(’18.12.30), 멕시코-EU FTA 현대화(비준 추진 중)등 신규 자유무역협정으로 멕시코 통상여건 개선 전망 

    - 특히 USMCA 체결로 미국의 NAFTA 탈퇴 가능성이 해소되었을 뿐만 아니라, 트럼프 행정부가 줄곧 강경한 태도를 보여왔던 국경 장벽 건설 비용 요구 등도 완화

 

USMCA, CPTPP, 멕시코-EU FTA 체결

               

자료원 : USTR, Channel News Asia, El universal 홈페이지

 

  ㅇ (경제심리) 멕시코 통계청(INEGI)에 따르면 ’19년 1월 기준 멕시코 소비자 신뢰지수는 111.99를 기록, ’06년 이후 최대치 달성

    - 특히, 전년동월 대비 현재 생활 형편 및 경기 판단에 대한 소비자 심리가 크게 개선되었으며, 소비·지출에 대한 심리도 확연히 증가

    - 블룸버그 등 주요 언론은 높은 물가상승률, 이자율에도 멕시코 소비자 심리가 개선된 이유를 AMLO 대통령의 親 노동 정책에 대한 멕시코 국민들의 기대로 분석

 

□ 2019 멕시코 경제 위기요인

 

  ㅇ (정치리스크) 1917년 이후 약 100년 만에 진보정권이 출범하면서 각종 변혁을 추진 중, 산업계에서는 反 시장정책에 대한 우려 존재

     - AMLO 대통령은 당선 후 親 시장 성향의 인사를 다수 기용하며 기업 친화적 행보를 이어가는 듯하였으나, 이전 정부 대표 사업이었던 신공항(NAIM) 건설 계획을 백지화*하며 투자 안정성 하락

      * ’18.10월 말 건설이 30%가량 진행되었던 신공항(NAIM) 건설 프로젝트를 국민투표를 통해 취소, Santa Lucia에 공항 신설 추진, 이로 인해 외국인 투자자들의 신뢰를 잃으며 멕시코 환율 급상승 및 주가지수(IPC) 급락

 

NAIM 공항 건설 진행 상황 및 산타 루시아 공항 조감도

                                      

자료원 : Forbes, BBC

 

  ㅇ (긴축정책) 높은 물가상승률과 재정적자 심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의 긴축정책 지속 예상, 투자 활력 저하 가능성 존재

    - 특히 AMLO 대통령이 물가안정과 재정적자 개선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어 당분간 기존 정부에서 추진했던 공공 프로젝트를 일시 중단하고 기준 금리를 높게 유지*할 것으로 보임.

      * ’19년 2월 기준, 멕시코 기준 금리는 8.25%로 ’16년부터 지속 상승, 최근 10년 내 최대치

 

멕시코 기준금리 및 인플레이션 추이

                   

자료원 : El Economista

 

  ㅇ (석유생산) 멕시코 전체수출의 약 15%를 차지하는 석유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멕시코 경제에 중장기적 타격 예상

    - 현재 유가가 회복세인 점은 긍정적인 부분이나 원유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하락하여 현재 원유 생산국이 원유를 수입하는 단계에 이르렀으며, 정유 역시 국내 생산량이 감소하고 수입량 증가세

   

멕시코 석유 및 정유 생산량 추이

                       

자료원 : El Economista, Dineroenimagen

 

□ 주요 경제지표 전망

 

① GDP/경제성장률

 

  ㅇ IMF는 ’19년 멕시코 GDP를 전년 대비 2.2% 성장한 1.24조 달러로 전망, ’21년 경제규모 추정치는 약 1.37조 수준

    - 경제성장의 주요 원인으로 낮은 실업률, 실질 임금 상승으로 인한 가계지출 증가, 해외송금 유입 증가 등으로 분석

 

멕시코 명목 GDP 추이 및 전망

(단위: 10억 달러)

 

자료원 : IMF

 

  ㅇ ’19년 실질 경제성장률은 조사기관에 따라 1% 후반에서 2% 초반으로 전망*, 이는 전 세계 평균뿐만 아니라 중남미 평균보다도 낮은 수치  * 기관별 경제성장률 전망치 : World Bank(2.0%), IMF(2.1%), Citibanamex(1.7%) 

 

멕시코 경제성장률 추이 및 전망

 

자료원 : IMF

 

② 인플레이션

 

  ㅇ ’19년 물가 상승률은 조사기관에 따라 3% 후반에서 4% 초반으로 전망하며 멕시코 중앙은행이 설정한 물가안정 목표(3.0%±1%)에 재진입 가능성 증가

    - 멕시코 중앙은행에서 경제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19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3.85%,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 가격을 제외한 근원 물가상승률은 3.53%로 전망

    - 조사 전문기관인 IHS Markit은 ’19년 물가 상승률을 4.38%로 전망하며, 에너지·식품 분야 공급 감소가 물가 상승의 주요 원인일 것을 분석

 

멕시코 인플레이션 추이 및 전망

 

자료원 : IHS Markit

 

③ 환율

 

  ㅇ 환율의 경우 예측기관마다 전망치가 다르기는 하나 대체로 1 USD당 20 MXN(멕시코페소) 초반대로 전망

    - 이는 다수의 예측기관이 AMLO 정부 출범 후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던 환율이 멕시코 내 정치, 소버린(sovereign) 리스크 등에 따라 다시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한 것.

 

기관별 ’19년 멕시코 환율 전망

(단위 : MXN/USD)

기관

전망치

멕시코 중앙은행 (’19년 2월 발표치)

20.70

Citibanamex은행 (’19년 2월 발표치)

20.17

IHS Markit (’19년 1월 발표치)

19.98

Expansion (’18년 12월 발표치)

18.00

PNC (’18년 12월 발표치)

20.26

멕시코 정부 (’19년 예산 내 환율 가정치)

20.00

자료원 : 각 기관 홈페이지

 

④ 대외무역

 

  ㅇ 멕시코 대외무역협회(CCE)는 인해 ’19년 수출입량이 전년 대비 각각 2%씩 감소하여 전체 교역량은 약 8.9억 달러, 무역수지는 1,340 백만 달러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

    - 위 기관은 교역량 감소의 주요 원인을 미 달러 강세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의 영향으로 분석하였으며 향후 자유무역협정*의 협상, 체결, 발효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

 

멕시코 인플레이션 추이 및 전망

(단위 : 백만 달러)

 

자료원 : El Economista

 

□ AMLO 정부 주요 경제정책(경제공약) 및 주요언론 평가

 

  ㅇ (경제성장) 민간·공공 협력을 통해 임기 내 경제성장률 목표치 4% 도달

    ▶ [평가] 멕시코의 경우 글로벌 경제, 특히 미국경제, 영향을 많이 받는 구조를 지니고 있어 새로운 성장 패러다임 전환 없이는 경제성장률 목표치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임. 최근 멕시코 재무부(SHCP)도 ’19년 경제성장률을 1.5%~2.5%로 하향 조정, 단기 내 목표치 달성은 어려움을 시사

 

  ㅇ (최저임금) 전 세계 최하위 수준인 멕시코 최저임금을 매년 15.6%씩 인상, 실질임금 상승

    ▶ [평가] ’19년 최저임금이 전년 대비 14.3% 상승한 101페소(일당)로 조정된 것으로 보아, 매년 15.6%는 어렵더라도 그에 준하는 비율로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상. 이에 따라 중장기적으로는 멕시코의 임금경쟁력 하락 가능성 증가

 

  ㅇ (세금동결) 정부지출 감축으로 경제·복지 예산을 충당했으며, 이에 소득세/법인세 및 부가세는 동결

    ▶ [평가] ’19년의 경우 고위 공무원 급여 및 각종 혜택 삭감, 경호 인력 감축, 전용기 매각 등으로 증가한 경제·복지 예산을 충당하였으나, 매년 올해와 같은 수준으로 정부지출을 감축할 수 없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소득세/법인세(現 최대 35%) 및 부가세(現 16%)를 인상하거나 경제·복지 예산동결 고려할 것으로 보임.

 

  ㅇ (중앙은행 독립성) 통화정책에 있어 중앙은행의 독립성을 존중하나 페소화의 지나친 평가절하와 높은 물가상승률에 대해서는 책임 부여

    ▶ [평가] 실질적으로는 중앙은행에 글로벌 경기 흐름을 고려하여 선제적 대응을 촉구하는 것으로, 멕시코 중앙은행은 당분간 높은 수준의 금리(現 8.25%)를 유지할 가능성 증가

 

  ㅇ (에너지 자주성) 발전소 현대화, 정유공장 신축으로 에너지 가격 인하, 재생에너지 개발

    ▶ [평가] 현재 멕시코의 석유 생산량, 천연가스 생산량 등 에너지 생산량이 줄고 있어 발전소 현대화, 신축에 실패할 경우 에너지 자주성 확보 및 가격 인하는 어려울 것으로 보임. 한편, 재생에너지 개발 관련해서는 신정부의 의지가 높고, 멕시코에 투자하려고 하는 기업이 많아 재생에너지 투자유치 증가 예상

 

  ㅇ (투자/프로젝트) 에너지 분야는 국가 주도, 그 외 인프라의 경우 외국인 투자유치 강조

    ▶ [평가] 마야 열차 프로젝트(약 80억 달러 규모), 정유 공장 신설(약 85억 달러 규모), 산타 루시아 공항 및 기존 국제공항, 똘루까 공항 현대화(약 35억 달러 규모) 등 각종 인프라 관련 투자유치 예상. 에너지 분야 역시 국가 주도로 추진한다고 했으나, 멕시코가 아직 관련 분야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지 않아 적극적인 외국인 투자유치 기대

 

주요 프로젝트 ’19년 배정예산

프로젝트명

세부내용

배정 예산

마야 열차(Tren Maya)

멕시코 5개 주(州)를 통과하는

1,500km 규모 순환 열차 건설 프로젝트

60억 페소

(3.15억 달러)

Oaxaca, Veracruz

인프라 프로젝트

Oaxaca 시가지 行 포장도로 구축, 태평양과

멕시코만-대서양 연결 도로, 철도, 항만 개발

29억 페소

(1.52억 달러)

국가 재건 프로그램

’17~’18년 지진피해 지역 복구 프로젝트로

주택, 학교, 보건소 등 건설

80억 페소

(4.21억 달러)

 

 

□ ’19년 정부예산 개요

 

  ㅇ ’19년 예산안의 총수입 규모는 세금인상이 없었음에도 불구, 전년 대비 6.3% 증가한 5.81조 페소(약 3,050억 달러)로 편성하였으며 총지출 규모 또한 총수입 규모와 유사한 수준

 

  ㅇ 이 중 경제 분야에 배정된 예산은 총 1.36조 페소(약 719억 달러)로 전년 대비 6.1% 증가하였으며, 에너지·연료 분야 관련 지출이 약 81.3% 비중을 차지

     - 올해 편성예산이 많이 증가한 분야는 ‘경제·무역·노동’(285.1%), ‘관광업’(118.1%) 분야로 최저임금 상승과 마야 열차(Tren Maya) 프로젝트 추진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임.

    - 반대로 기타 산업 및 경제 현안(△85.1%), 농·어업·축산업·임업(△31.5%), 과학기술혁신(△11.9%) 등은 작년 대비 예산삭감

 

멕시코 ’19년 경제 분야 편성예산

(단위 : 백만 페소)

분야

2018

2019

증감률

농·어업·축산업·임업

77,578.50

53,179.00

△31.5

경제·무역·노동

13,438.50

51,753.20

285.1

과학기술혁신

56,477.30

49,733.20

△11.9

에너지·연료

983,750.70

1,110,805.80

12.9

통신업

4,814.90

5,954.10

23.7

광업·제조업·건설업

190.5

174.7

△8.3

기타 산업 및 경제 현안

62,905.60

9,389.70

△85.1

교통·운송업

84,711.20

76,928.00

△9.2

관광업

4,003.80

8,733.40

118.1

전체

1,287,871.00

1,366,651.10

6.12

자료원 : 멕시코 재무부

 

□ 전망 및 시사점

 

  ㅇ (교역시장) 정치 리스크와 같은 위기요인이 존재하기는 하나 통상여건이 개선되고 소비자 경제심리가 개선되고 있기 때문에 수입시장이 크게 경직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

    - 특히 현재 비준 절차 중인 USMCA와 멕시코-EU FTA가 발효되면 멕시코가 전 세계 생산기지로서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이 되며, USMCA의 경우 강화된 원산지 규정으로 인해 멕시코에 직접 진출하는 기업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임.

    - 또한 최근 CPTPP가 발효되었기 때문에, 특히 베트남, 말레이시아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의 경우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국가로의 사업확장 고려 필요

 

  ㅇ (최저임금) 대통령 공약내용에 따라 최저임금이 매년 15%씩 증가한다면 중장기적으로는 임금 수준이 상승할 것으로 보이나, 진출기업에 크게 피해가 갈 수준은 아닐 것으로 보임.

    - 현재 멕시코 제조업 평균 임금은 시간당 약 2.3 달러로, AMLO 대통령이 공약한 최저임금인 일당 171페소(약 9달러, 물가인상률 미반영)보다 이미 높은 수준

    - 멕시코시티 무역관에서 진출기업 A 사와 인터뷰한 결과, ’19년에도 최저임금이 14.3%로 올랐으나 실질적으로 지급되는 인건비에는 큰 변동이 없다고 답변함.

 

  ㅇ (프로젝트) ’19년 편성예산에서도 볼 수 있듯이, AMLO 정부는 임기 내 에너지, 사회간접자본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으로 보이며, 핵심기술이 필요한 부분은 적극적인 외국인투자유치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

    - 따라서 관련 분야의 국내기업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며, 현재 한국은 멕시코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지 않아 입찰 참여에 제한이 있으므로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할 수 있도록 현지 기업과의 사전 파트너십 구축이 필요

 

 

자료원 : IMF, World Bank, IHS Markit, 멕시코 재무부(SHCP), 미국 무역대표부(USTR), Forbes, BBC, El economista, Dineroenimagen 등 언론자료, KOTRA 자체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나이지리아 대선에 따른 경제정책 전망 나이지리아 2019-02-19
2 불가리아, 2단계 EU 기금 집행실적 현황 불가리아 2019-02-20
3 2019년 그리스 경제 2%대 성장 지속 전망 그리스 2019-02-15
4 독일 연방정부가 밀어주는 핵심 산업 및 기술 독일 2019-02-14
5 2019 ISPO 베이징 참관기 중국 2019-01-25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