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프랑스, 2019년 1월 1일부터 달라지는 것들
2019-01-14 이경미 프랑스 파리무역관

- 2019년 시행되는 각종 규제 및 가이드라인 -

- '노란조끼' 시위의 영향 및 조세제도, 기업규제 등의 변화 내용 정리 -

 

 


□ 프랑스, 2019년부터 달라지는 것들

 

  ○ 프랑스에서 2019 1 1일부터 적용되는 조세제도 및 공공요금, 다양한 분야의 규제 및 정책 사항에 대해 조사, 정리함.

    - 2018년 11월 시작된  "노란조끼" 시위로 프랑스 사회는 큰 혼란을 겪음. 이에 민심을 진정시키기 위해 2018 12월 마크롱 대통령이 발표한 개혁 방안이 2019년부터 적용됨.

   - 우리 기업들의 대프랑스 수출 및 투자와 관련이 있는 사항들을 위주로 정리했으므로, 해당되는 부분의 경우 관련 법령 및 기관을 통해 세부사항을 추가적으로 파악해 보는 것도 필요함

 

계속되는 프랑스의 노란조끼 시위

 

자료원: 일간지 르파리지앵(Le Parisien)

 

□ 노란조끼 시위의 영향으로 구매력 증가를 위해 제시된 방안들

 

  최저소득자들을 위한 보조수당 100유로 인상 조치

    - 2018년 1,498.22유로(세전)였던 월 최저임금이 물가인상률 1.5 %에 따라 1,521.22유로(세전)로 인상됨.

    - 마크롱 대통령은 여기에 저소득층 가정에 주어지는 급여보조수당(Prime d'activité) 100유로로 대폭 인상하겠다고 발표함. 실제로는 약 90유로가 인상된 금액이 2019 2월부터 지급될 예정임.

 

  ○ 시간 외 수당 면세

    - 2019년 1월부터 시간 외 수당 소득에 대한 세금 및 사회 분담금이 면제됨.

 

  ○ 탄소세 인상안 무효화

    - 노란조끼 시위의 시발점이기도 한 탄소세 인상 계획이 취소됨.  

 

  ○ 은퇴자 일부의 사회보장기금(CSG) 인상계획 철회

    - 월 소득 2000유로 이하의 은퇴자들에 한해 사회보장기금을 인상하지 않기로 함.

 

  ○ 2019년 한 해 동안 은행의 개인계좌비용을 인상하지 않기로 결정함.

 

□ 세제 및 기업 규제 개편

 

  ○ 원천징수 시작

   - 2016년 국회에서 통과된 프랑스 소득세의 원천징수제도가 2018년부터 시행예정이었으나 1년 연기, 2019 1 1일부터 시행됨.

   - 급여, 연금, 수당, 부동산 수익 등 모든 수입에 적용되며 2017년에 신고된 수입을 바탕으로 우선 원천징수됨.

   - 또한, 2019년부터는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한 환경의 가정을 제외하고는 모든 수입 신고가 100% 온라인으로 진행됨

 

  ○ 2019년 한 해 동안 회사를 창업하거나 인수하면 그 소득 조건에 따라 사회분담금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음.

 

  ○ 디지털세 도입

    - 2019년 1월부터 GAFA(Google,Apple,Facebook,Amazon)로 불리는IT 거대 기업들을 대상으로 기업의 연 매출액뿐 아니라 광고 수익, 플랫폼 매매 수익(아마존의 경우), 개인정보 매매 수익에 세금을 부과함.

 

  ○ 숙박 공유 사이트 에어비엔비(Airbnb)이용 시 선불카드 사용 금지   

    - 에어비엔비가 사이트 내 이용자들에게 장려해왔지만, 세회피를 돕는다는 의혹을 받아온 선불카드 페이오니어(Mastercard Payoneer) 사용이 프랑스에서 금지됨.

  

에어비엔비 선불카드 시스템의 조세 회피의혹을 보도한 프랑스 뉴스의 한 장면

 

자료원: 공영방송사 프랑스 앵테르(France Inter)

 

  ○ 남녀 임금차별 규제

    - 기업은 남녀 간 임금에 차이를 둘 수 없으며, 급여 인상과 승진에도 남녀를 차별할 수 없음.

  

□ 각종 요금 및 판매, 구매 규제

 

  ○ 가스비 인하

    - 규제 요금에 해당되는 가정에 한해 2019 2 0.73%, 4 1.91%, 5 0.6%  여름까지 계속적으로 인하 예정임.

 

  ○ 유통업체의 식료품 프로모션 관련, 소비자 가격의 34% 이상 할인해서 판매할 수 없음.

    - 또한, 2019 3 1일부터는 식료품 프로모션의 규모가 매출의 25%, 혹은  공급자와 계약서상에 명시한 규모로 제한됨.    

 

  ○ 우표 요금이 유형에 따라 0.8~10센트( 130)까지 인상돼 초록색 우표는 0.88유로, 빨강색 우표는 1.05유로가 됨.

 

  ○ 일반 개인의 화학 살충제 구매 및 사용, 보관이 모두 금지됨.

 

□ 전문가 의견


  ○ 프랑스 여론연구소(Ifop) 소장 제롬 푸르케(Jérôme Fourquet)는 현재 프랑스 사회의 가장 큰 불안 요인인 노란조끼 시위에 대해 "프랑스인들의 지지도가 줄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과반수 이상의 공감을 얻고 있다. 시위 참가자들 또한 결의가 높으며, 시위를 장기적으로 끌고 갈 결심을 하고 있다"고 밝혔음.

    - 또한, "마크롱 대통령은 단기간에 민심을 되돌릴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으며, 노란조끼 시위대를 설득하기에 지지율이 너무 낮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정치적 위기를 설명함.     


□ 시사점

 

  ○ 계속되는 노란조끼 시위로 프랑스의 경제정책에 변화가 생길 수 있음.

    - 서민들의 구매력 향상과 정부의 조세 정책 수정 등을 요구하는 시위의 규모가 다시 커지는 양상이며,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짐.     

    - 프랑스 정부는 노란조끼 시위와 관련없이 계획대로 개혁을 진행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현지 언론은 마크롱 정부가 실업급여 및 연금제도 등의 거대 개혁을 이전과 같이 단행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함.

    - 경제전문지 레제코(Les échos) 2019년에 예정된 친기업정책들을 정부가 다시 검토해야 할 수 있다고 전망했음

 

  ○ 2019년 혼돈이 예상되는 유럽 및 프랑스의 정치·사회적 이슈에 지속적인 관심 필요

    - 2019년 3 29일로 예정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과정이 순탄치 않아 추이를 지켜보며 대비할 필요가 있음.

    - 한편 5월에 있을 유럽연합 의회 선거에서 극우파의 득세가 예상되면서 많은 정치적 이슈가 생길 것으로 예상됨.

    - 특히, 프랑스 내 국내정치가 위기를 겪고 있는 만큼, 구매력이 증가하더라도 시장이 침체될 수 있으므로 지속적으로 지켜볼 필요가 있음.

 

 

자료원: 주요 일간지 르파리지앵(Le Parisien), 르몽드(Le monde) 경제 일간지 레제코(Les Echos), 공영방송사 프랑스 앵테르(France Inter) KOTRA 파리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프랑스, 2019년 1월 1일부터 달라지는 것들)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2019년 폴란드 경제전망 폴란드 2019-01-11
2 도미니카공화국 2019 경제전망 도미니카공화국 2019-01-09
3 대통령 연설로 본 카자흐스탄 경제 키워드 카자흐스탄 2019-01-07
4 캐나다 새해 경제전망 키워드 캐나다 2019-01-05
5 콜롬비아와 거래 시 주목해야 할 점 4가지 콜롬비아 2019-01-05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