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유럽발 재정위기를 새로운 기회의 발판으로 삼는 덴마크
2012-11-09 권기남 덴마크 코펜하겐무역관

 

유럽발 재정위기를 새로운 기회의 발판으로 삼는 덴마크

- 유럽발 재정위기의 장기화 조짐으로 일부 덴마크 기업들 비상 –

- 기업 무게 줄이기부터 아웃소싱 비율 증대까지 다양한 대책 세워 나가 –

 

 

 

□ 최근 덴마크 경제 동향 및 기업 상황

 

 ○ 덴마크는 다른 EU 회원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정위기로 입는 타격이 적음.

  - 덴마크의 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은 1.8%로 EU 경제·통화연맹(EMU)이 제시한 기준인 3% 이내를 충분히 맞추었으며 실업률 또한 2010년도 이후부터 6%대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음.

  - 다만, 재정위기에 대한 불안으로 집값이 하락하고 있으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높은 세율, 물가상승으로 인한 실질임금 하락으로 개인 소비가 다소 불안정함.

 

 ○ 덴마크 수출 시장 대체적으로 양호하나 위험 요소 여전히 존재

  - 덴마크는 작년 한 해 전통적인 주요 수출 시장인 유로존 국가들과 영국, 스웨덴에서 수출 감소를 보였지만 BRICs 국가 및 신흥시장으로의 진출을 통해 전체 수출액은 6.8% 증가함.

  - 하지만 유럽 시장으로의 수출이 2011년도 4분기 기준 1.1% 하락했으며 당분간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덴마크 기업들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임.

 

 ○ 또한 덴마크 내 높은 세율과 임금 수준으로 인해 기업들이 덴마크에서 버티는 것도 갈수록 힘들어졌으며 이에 따라 덴마크 기업들이 경제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내세움.

 

덴마크 주요 경제 지표

(단위: 억 달러, 달러, %)

구분

2011

2012

2013

GDP

332.0

313.5

319.4

1인당 GDP

40,628

41,099

41,982

실질 GDP 성장률

1.1

0.1

0.9

개인 소비 증가율

-0.5

0.6

1.1

정부 지출 증가율

-1.0

-0.1

0.5

GDP 대비 정부 부채 비율

46.5

41.8

43.4

수출 증가율

6.8

2.1

3.5

수입 증가율

5.2

1.5

2.5

물가 상승률

2.8

2.6

2.1

실업률

6.1

6.4

6.0

자료원: 덴마크 중앙은행, 통계청

 

 구조조정과 아웃소싱을 통한 비용 감축 - Vestas

 

 ○ 최근 풍력발전 시장의 침체로 발전기 주문량이 크게 하락하면서 기업 경영난이 심화됐으며, 베스타스는 고정비용 감축을 위해 인력 구조와 생산 구조의 전면적인 개편을 시행함.

 

 

 ○ 세계 풍력발전기 생산업체 1위인 베스타스는 2009년부터 매년 대규모 구조조정을 시행해왔으며 올해 1월에는 2335명, 8월에는 추가로 1400명에 대한 해고 조치가 이루어짐.

  - 그 결과 2013년까지 베스타스 총 인력 규모는 1만8000명으로 줄어들게 되며 현재까지 구조조정으로 얻은 비용 감축 규모가 매년 1억5000만 유로에 달함.

 

 ○ 그뿐만 아니라 베스타스는 올해 6월 덴마크 바르데(Varde)에 있는 풍력발전기 타워공장을 중국 풍력발전기 타워 생산업체이자 베스타스의 협력 업체인 타이탄(Titan Wind Energy/Suzhou)에 매각했음.

  - 베스타스는 풍력발전기의 날개부터 엔진까지 베스타스 사가 모두 생산하는 것이 생산비용을 늘리는 가장 큰 이유로 지적됐으며, 게다가 각 생산기지가 분산돼 운영되고 있다는 점이 베스타스에 비용 부담을 늘려 이를 타개하고자 공장 매각을 결정함.

 

 ○ 또한 베스타스는 생산구조 개편의 일환으로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과 향후 전략적 협력 관계를 위한 논의를 진행 중임.

  - 베스타스는 이처럼 아웃소싱 비율을 높이고 공급선을 다양화해 리스크를 줄이고자 함.

 

□ 생산시설의 해외 이전 – Fritz Hansen

 

Fritz Hansen의 대표 제품 Egg Chair

 

 ○ 덴마크의 대표적 디자인 가구 회사인 Fritz Hansen은 덴마크 내 생산시설을 폴란드로 이전한다고 밝혔음.

  - 덴마크 디자인 가구의 아이콘 격이라 할 수 있는 Egg Chair 및 기타 Fritz Hansen의 제품들이 덴마크 이외의 지역에서 생산된다는 것은 매우 주목할 만함.

  - 현지 언론에 발표된 Fritz Hansen의 CEO Jacob Holm의 인터뷰 자료에 따르면 Fritz Hansen은 회사 사정이 어려운 만큼 비용 절감이 절실함을 느끼고 있으며 제품에 표기된 생산지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반면, 지속적으로 제품 품질을 유지하고 사후 서비스에 신경을 더 쓰기로 함.

 

 ○ 덴마크는 높은 에너지 사용료와 세율, 임금 수준으로 다른 국가와 투자 비용의 차이가 점차 벌어짐.

  - 덴마크 기업들은 높은 투자 비용과 변변치 못한 투자환경 때문에 쉽게 덴마크 내에서 기존 생산시설을 보완하거나 신규 시설을 지을 수 없게 됐고, 그 결과 기업들은 아예 생산시설을 해외로 이전시키는 방안을 택한 것

  - 폴란드는 전통적으로 목재산업이 발달했으며 임금 수준이 덴마크에 비해 현저히 낮아 Fritz Hansen의 신규 생산시설 입지로 적합하다 판단됨.

 

□ 아시아 겨냥 아웃소싱과 기업 인수 – Georg Jensen

 

 

 ○ 덴마크 식기류 및 고급 주얼리 브랜드인 Georg Jensen은 전 세계 94개국에 제품을 판매하는데 2011년 한 해 매출액이 1억6000만 달러인 기업임.

 

 ○ Georg Jensen은 올해 5월 대부분의 주얼리 생산공장을 태국으로 옮겼음.

  - 본래 50명에 달했던 덴마크 내 보석세공사가 19명으로 그 규모가 축소됐으며, 대신 태국 생산시설에 238명의 금세공사가 제품 생산을 담당하고 있음.

 

 ○ 또한 올해 11월 Georg Jensen은 중동 페르시아만의 국가인 바레인(Bahrain) 소재의 투자 기업 Invest corp.에 1억4000만 달러의 가격으로 매입됐음.

  - Georg Jensen은 Invest corp.와의 협력을 통해 현재 경제위기의 장기화로 인해 수출 증가폭이 더딘 유럽 시장에서 벗어나 아시아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며 특히 중국으로의 진출에 큰 비중을 둠.

 

□ 전망 및 시사점

 

 ○ 덴마크는 유럽 재정위기로부터의 영향을 적게 받지만 주요 수출 시장인 유럽으로부터의 수요가 안전하게 보장되지 않으므로 아시아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음.

  - Georg Jensen 등 덴마크 기업의 아시아 시장 진출폭이 확대될 것이므로 이에 대한 대처가 필요함.

 

 ○ 한편, 덴마크 기업들은 높은 인건비 등으로 인해 투자 비용 면에서 가격경쟁력이 떨어지는 자국에서 벗어나 해외 아웃소싱 기회를 엿보고 있음.

  - 이에 따라 각 업종에 맞는 시장조사를 통해 덴마크 기업과의 협력 기회를 얻을 것을 추천함.

 

 

자료원: 덴마크 통계청, 덴마크 중앙은행, Vestas, Fritz Hansen, Georg Jensen, KOTRA 코펜하겐 무역관 자체 정보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유럽발 재정위기를 새로운 기회의 발판으로 삼는 덴마크)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덴마크, 개인소득세 부담 세계에서 가장 커 덴마크 2008-11-19
2 4차산업 시대의 뷰티시장, 스마트 패키징이 주도 미국 2017-05-13
3 동아프리카, 석유-천연가스 신개척지로 각광 케냐 2012-11-09
4 세계 1위 덴마크 중소기업 탐방 덴마크 2008-03-23
5 中 전문가에게 듣는 중국 부동산 과열과 그 영향 중국 2016-11-10
관련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