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아르헨티나 인스턴트 라면 시장 동향
2020-08-31 김주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 K-Culture와 K-Pop에 대한 관심도 증가로 인한 수요 증가 -

-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도와  k-culture 활용이 중요할 것으로 예상 -




□ 제품명 및 HS CODE


  ㅇ 제품명: 즉석라면 및 기타 면
  ㅇ HSCODE: 190230


□ 인스턴트 라면 및 기타 면 시장동향


  ㅇ 아르헨티나의 포장식품 시장은 하향세 유지
    - 2018년 1분기 이후 경제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소비자의 소비 습관이 변형이 되어 일반적으로 지출했던 포장식품의 수요가 조금 감소하였음.
    - 포장된 식품보다는 반조리, 혹은 조리가 되지 않은 식품 위주로 구매하는 소비층이 증가하였고, 레스토랑 지출 등이 현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남.
    - 그럼에도 불구하고 즉석라면, 기타 면(HS 코드 : 190230)의 수입액은 3년 연속 증가추세 유지중임. ('18년 30%, '19년 269% 증가)


  ㅇ 현지 관심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아르헨티나 내 수요 증가 가능성 높음
    - 영화 “기생충”이 현지 개봉에 성공하며 동 영화에서 나왔던 “짜파구리”의 레시피가 뉴스의 기사로 작성되는 등 현지의 아시아 음식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임.
    (관련 기사 링크: https://www.clarin.com/sociedad/chapaguri-plato-aparece-pelicula-parasitos_0_4a4LxhoG.html)
    - 스시나 일본식 라멘집 같은 레스토랑도 성업 중이지만, 인스턴트 라면은 준비하는 데 시간이나 노력이 거의 들지 않기 때문에 바쁜 라이프스타일의 중산층 도시거주 시민들을 위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음.
    - 특히 지속된 경기 악화로 레스토랑에서 먹는 것이 부담스러워진 현지인들이 대안으로 찾는 것으로 보임.
    - 또한, K팝, K드라마, K영화 등의 영향으로 학생이나 직장인과 같은 젊은층 사이에 라면을 찿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음.


 2014~19년 인스턴트 라면 및 파스타 총 판매량

(단위: 천 톤)

external_image

자료: 유로모니터(Euromonitor)
  
 

수입동향

 

  최근 3년간 수입량이 지속적으로 증가추세 유지

    - 이는 k-culture, 스시등이 현지에서 유행함에 따라 관련 제품 수입이 증가한 것으로 판단됨.

    - 수입액으로는 미국이 67%, 중국 12%, 브라질 8%로 높은 점유율을 가지고 있으며, 한국은 그 뒤를 이어 7%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음.


  ㅇ 총 수입액의 경우 2019년 대폭 증가하였으며, 이는 미국에서 수입되는 수입량이 급격히 증가했기 때문임.

    - 2019년 기준 브라질, 우루과이, 일본의 수입량이 소폭 감소함.

    - 미국제 한국라면(농심의 경우 미국에 공장을 보유하고 있음)이 수입되는 경우도 있어 실제 한국 라면의 현지 점유율은 조금 더 높을 것으로 사료함.


최근 3년 주요 수입동향 (HS 코드 : 190230) 

(단위: USD , %)

연번

국가

2017

2018

2019

금액

점유율

증감율

1

미국

69,682

22,743

1,890,414

67.18

8212.1

2

중국

85,729

181,220

339,653

12.07

87.43

3

브라질

36,949

277,887

237,525

8.44

-14.52

4

한국

239,438

165,040

208,020

7.39

26.04

5

태국

50,909

68,232

92,921

3.3

36.18

6

우루과이

42,920

33,851

32,377

1.15

-4.35

7

대만

23,342

4,191

6,436

0.23

53.57

8

일본

7,997

6,868

4,746

0.17

-30.9

전체

585,879

761,652

2,813,791

100

269.43

 자료: GTA (Global Trade Atlas)


경쟁동향


   아르헨티나 내 가장 많이 알려진 인스턴트 라면 브랜드는 Maruchan과 Nissin임.

    - 특히, 일반 다른 수입 라면보다 맵지않고 가격이 저렴하여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다양한 소셜 미디어를 통해 라면을 활용한 레시피, 컵라면의 편리성 등을 강조하는 마케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임.

    - Maruchan의 경우 약 80%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으나 브라질에 공장을 둔 메이커 Nissin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음. ('17년 1.3% → '18년 8.1% → '19년 11.3%)
 

아르헨티나 인스턴트 라면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2017~2019)

(단위: %)

브랜드명 

점유율

2017

2018

2019

Maruchan 

84.6

80.3

78.4

Nissin

1.3

8.1

11.3

Nong Shim

2.4

1.7

0.8

Master Kong 

2.2

1.2

0.8

Fumanduo

0.7

0.3

0.2

그 외

8.8

8.3

8.5

자료: 유로모니터 (Euromonitor)


주요 제품 리스트

연번

제품사진

브랜드

가격

1

external_image

Nissin

ARS 113 (USD 1.47)

2

external_image

Nissin

ARS 80 (USD 1.03)

3

external_image

Maruchan

ARS 80 (USD 1.03)

4

external_image

Nong Shim

ARS 260 (USD 3.38)

 주: USD 1 = ARS 77

자료: MercadoLibre(아르헨티나 온라인 판매 플랫폼)


유통구조

 

  수입업체가 외부 유통채널을 통해 도매하는 경우
    - 아르헨티나 대부분의 수입업체가 동 방식으로 진행함

    - Maruchan, Nissin, Nong Shim등 대부분의 브랜드 제품이 이 방식으로 진행하여 소비자들은 일반 점포에서 구매 가능함.

    - 수입업체가 직접 유통채널을 관리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한국 라면의 경우 B2B B2C 모두 진행하는 기업도 존재함.

 

아르헨티나 소비자들의 인스턴트 라면 및 파스타 구매 채널

(단위: %)

구분

2017

2018

2019

1. 점포판매

99

98.9

98.8

   1-1. 식료품 소매점

99

98.9

98.8

      1-1-1. 현대식소매점

56.7

56.8

56.1

      1-1-2. 전통식 소매점

42.3

42.1

42.7

   1-2. 비식료품 소매점

0

0

0

2. 비점포판매 (인터넷)

1.0

1.1

1.2

자료: 유로모니터(Euromonitor)


아르헨티나 식료품 소매점 라면판매대

external_image

자료: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촬영

 

관세율 및 수입규제 제도

 

3국 공통관세 : 16%

 

제품명

인스턴트 라면 및 기타 면류

HS CODE

1902.30

관세

한국 (3)

남미공동시장 (Mercosur)

16%

0%

통계세

3%

0%

 자료: Tarifar

 

수입관세 및 관련세금 예시

 

구분

세율

비고

예시( CIF = 100)

대외세 (A)

관세

16.00%

CIF 가격 * 관세율

16 (100*18%)

통계세

3.00%

CIF 가격 * 통계세율

3 (100*3%)

대내세 (B)

부가세

21.00%

(CIF + A) * 부가세율

24.99 (119*21%)

추가부가세

20.00%

(CIF + A) * 추가부가세율

23.8 (119*20%)

소득세

6.00%

(CIF + A) * 소득세율

7.14 (119*6%)

이득세

2.50%

(CIF + A) * 이득세율

2.975(119*2.5%)

(CIF+A+B)

77.905

자료: Tarifar

    : 추가부가세 (20%): 아르헨티나 바이어가 유통업체가 아닌 당사에 사용·설치하기 위해 수입 했을 때 추가부가세 공제 가능

 

   ㅇ 식료품을 수입 및 현지유통하기 위해서는 아르헨티나 식약청 (ANMAT)에 사전제품등록이 필수

     - 수입 과정이 복잡하지는 않으나 식약청에 수입업체로 등록하지 않으면 수입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함.
     - 이러한 이유로 최초 바이어 발굴시 식약청에 등록된 업체로 한정하는 것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사료됨.


external_image

아르헨티나 식약청

(ANMAT: Administracion Nacional de Medicamentos, Alimentos y Tecnologia Medica)

주소

Av. de Mayo 869 - Ciudad Autónoma de Buenos Aires (CP C1084AAD)

전화/팩스

(54-11)4340-0800 ex: 1503

홈페이지

https://www.argentina.gob.ar/anmat


□ 시사점 


  ㅇ 아르헨티나 현지인들의 아시아 문화, 특히 k-culture에 대한 관심도 상승에 집중 

    - 현지인들의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며 관련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임. 

    - K-Movie, K-POP 등을 활용한 현지 진출이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것으로 판단함. 


  ㅇ 현지 경기상황 회복 시 더더욱 관련 품목 수출 증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 

    - 아르헨티나는 경기악화로 인해 수입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현저히 감소한 상태임.

    -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면 수입은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품목 중 하나로 경기 회복시 더 호황할 것으로 예상함. 


 

자료: 유로모니터(Euromonitor), 일간지 (Clarin, Infobae), Tarifar, GT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아르헨티나 인스턴트 라면 시장 동향)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인도 스킨케어 및 필러 시장 동향 인도 2020-08-14
2 미국 스니커즈 시장 동향 미국 2020-08-29
3 변화하는 멕시코 요식업계, 떠오르는 공유주방(다크 키친) 멕시코 2020-08-27
4 대만 인스턴트 라면 시장 동향 대만 2020-07-13
5 건강과 맛을 모두 사로잡은 멕시코 채식문화 멕시코 2020-08-29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