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中 틈새시장, 미니 빔프로젝터를 주목하라
2020-05-28 김성애 중국 베이징무역관

- 홈코노미 대세로 빔프로젝터 각광 -

- 미니멀 라이프 열풍으로 다성능·소형화 추세, 가성비 갖춘 제품으로 젊은 층 사로잡아야 -

 

 

상품명 및 HS CODE

 

  ㅇ 상품명 : 미니 빔 프로젝터

    - 중문명 풀이 : 빔프로젝터를 의미하는 “터우잉이(投影)”에 “미니(), “소형(微型), “휴대식(便携式)” 등 수식어를 붙임

    - HS CODE는 천연색 빔프로젝터를 의미하는 “8528.69.10”를 많이 사용함

 

상품명

HS CODE

미니 빔프로젝터

(중문명)迷投影机, 微型投影, 便携式投影

8528.69

 

시장규모 및 동향

 

  ㅇ '19년 중국 빔프로젝터 판매량 462만 대, 전년대비 6.3% 소폭 상승

 

중국 빔프로젝터 판매량 추이


자료원: 중국전자정보통계, IDC

 

  ㅇ 빔프로젝터는 상업용과 가정용으로 구분, 지난해의 가정용 제품 판매량 상승이 전반적인 판매량 상승 견인

    - 상업용 빔프로젝터는 전자칠판(IWB: Interactive White Board) 보급과 더불어 시장수요 지속 감소

    '19년 중국 상업용 빔프로젝터 판매량 전년대비 11.9% 감소한 183만 대이고, 이에 반해 가정용 빔프로젝터 판매량은 전년대비 23% 급증한 279만 대임

    -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홈코노미가 대세로 떠오르며 홈시네마, 재택근무에 모두 사용되는 가정용 빔프로젝터 각광

    - 미니멀 라이프 열풍으로 작지만 다기능을 갖춘 미니 빔프로젝터 부상

 

수입동향

 

  ㅇ 2019년도 수입액은 전년대비 16.5% 상승한 1.2억 달러

    - 최대 수입 대상국은 일본으로 수입시장의 약 30% 차지

 

중국 빔프로젝터 (HS 8528.69) 수입 상위 10개국


자료원: GTA

 

  ㅇ 지난해 對한국 수입규모는  8배 이상 급증하며 11위 차지(수입규모는 126만 달러)

    - 14년이후 수입량 증감을 반복하다가 201812만 달러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다시 백만 달러 돌파

  

중국 빔프로젝터 (HS 8528.69) 대한(對韓) 수입동향

자료원: GTA

 

경쟁동향 및 유통구조

 

  ㅇ 가정용 빔프로젝터(미니 빔프로젝터 포함)시장에서 로컬계가 빠르게 부상, 시장 점유율 키우는 중

    - XGIMI, JMGO, 샤오미, EpsonHisense 등 상위 5대 브랜드 시장점유율 합계가 43%

 

  ㅇ 주요 기업들은 고퀄리티(고화질)와 가성비를 내세워 시장에서 기반을 다지고 있음

    - XGIMI의 강세품목은 LED 빔프로젝터로, 가정용 LED 빔프로젝터 시장의 25% 이상 점유

    - 상위 5대 브랜드 중 유일한 글로벌 브랜드인 Epson은 전구형 빔프로젝터에서 강세를 보여, 가정용 전구형 빔프로젝터 시장의 40% 이상 점유함

 

  ㅇ 손바닥 크기의 초미니 빔프로젝터 시장에서 신흥강자들이 브랜드파워보다는 가성비를 내세워 치열한 경쟁 중

    - Epson과 같은 글로벌 기업이나 샤오미, JMGO와 같은 로컬 강자들이 고퀄리티로 승부

    - 반면 브랜드파워가 상대적으로 약한 로컬기업, 특히 스타트업 기업들은 편리성(휴대용, 초소형)이나 디자인으로 젊은 층 공략

 

미니 빔프로젝터

이미지

브랜드

원산지

광원

가격(위안)

설명: EMB00001cb831e6

JMGO

(로컬)

중국

LED 램프

1,799

설명: EMB00001cb831e7

AODIN

(로컬)

중국

혼합형

1,299

설명: EMB00001cb831e8

XGIMI

(로컬)

중국

LED 램프

2,798

설명: EMB00001cb831e9

레노보

(로컬)

중국

LED 램프

1,249

설명: EMB00001cb831ea

LMIX

(로컬)

중국

LED 램프

1,469

설명: EMB00001cb831eb

XFIRE

(로컬)

중국

LED 램프

999

자료원: 징둥닷컴, 티몰 등

 

  ㅇ 미니 빔프로젝터는 온/오프라인 모두 유통 가능

    - 주요 소비자층인 젊은 층에 어필하기 위해  온라인 유통채널 확대 필요

 

유통구조

설명: EMB00001cb831ec

자료원: KOTRA 베이징무역관

 

관세율

 

  ㅇ 2020년 현재 한국산 미니 빔프로젝터(HS 8528.69.10) 대중 수출 시 APTA 세율(9.8%) 적용이 가장 유리함

    - 한국산은 현재 15%MFN(최혜국세율)과 한중 FTA 세율* 등 세율도 적용할 수 있음

     * 한중 FTA 세율은 2019년부터 19.5% 유지

 

미니 빔프로젝터 (HS 8528.69.10) 관세율 비교

2020 MFN

APTA

2020 한중 FTA

2021 한중 FTA

2022 한중 FTA

15%

9.8%

19.5%

자료원: 중국 수출입세칙

 

수입규제 및 인증

 

  ㅇ 에너지효율라벨(China Energy Label, 能效标识) 취득 및 부착이 필수

    - 중국표준화위원회 산하 에너지효율공정기술센터에 심사를 받고 에너지 효율 라벨을 상품 및 포장에 부착해야 함

    - 프로젝터는 중국 에너지 효율 표시 대상품목에 해당되므로 등급 표시 및 데이터 보고 필수

    * 미이행 시, 벌금 및 판매금지 등 민·형사 책임을 지게 됨

 

 

 전망 및 시사점

 

  ㅇ 1인 가구 급증에 코로나 19를 계기로 홈코노미가 트렌드로 부상하며 향후 미니 빔프로젝터 수요 지속 확대 전망

    - 가전전문조사기관 중이캉(中怡康)에 따르면, 주거 환경의 변화, 1선 도시의 미니멀 라이프 유행으로 '다기능·소형화'가 가전제품의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고 진단

    - 또, 중국인들이 포스트 코로나 19를 ‘방역 뉴노멀’로 받아들이면서 미니 빔프로젝터 등 홈코노미 아이템의 인기가 지속될 것 전망

 

  ㅇ징둥(중국 대표 온라인 플랫폼)에 따르면, 외자기업의 경우 탄탄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디자인까지 신경쓴다면 중국 프리미엄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을것이라고 언급(KOTRA 베이징무역관 인터뷰)

    - 동 관계자는 로컬 제품들은 다기능, 스마트화 등 기술면에서 글로벌 기업들에 뒤지지 않을 뿐더러 가격 경쟁력이 있어 중저가 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다고 진단

    - 로컬기업들이 기술격차를 점차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초고화질, 초대형 화면에 편의성을 갖춘 제품으로 프리미엄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

 

  ㅇ 20~30대 젊은 소비자를 겨냥한 마케팅 전략 필요

    - 1~2선 도시의 주거환경이 1인 가구 위주로 급격히 재편, 주거 면적도 점차 축소

    - 다기능, 고화질, 소형화 등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는 제품을 내세워 온라인 채널을 확대해야 함

    - 유통과 홍보 면에서도 SNS, 라이브 스트리밍 등 다양한 채널 활용 필요

 

 

 

자료원: IDC, 징둥닷컴 등 KOTRA 베이징무역관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中 틈새시장, 미니 빔프로젝터를 주목하라)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