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日 모바일 결제 시장 제패를 위한 ‘쩐의 전쟁’ 시작
2019-05-16 김지혜 일본 나고야무역관

- 2023년까지 4배 성장해 4.3조 엔 규모 도달 전망 … 소프트뱅크·라쿠텐·메르카리 등 경쟁 치열 –
- 한국 대비 3배 이상 높은 현금 유통 비중을 낮추는 것이 캐시리스 사회로 향하는 선결과제 -




□ 일본 모바일 결제 시장에 혜성처럼 등장한 PayPay


  ㅇ 소액결제(1,000엔~3,000엔) 시 71.6%의 소비자가 현금으로 결제할 정도로 ‘현금 천국’인 일본에서 2018년 말 새로운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PayPay가 등장하며 관심을 끔.


  ㅇ PayPay는 2018년 12월 4일부터 2019년 3월까지 ‘100억 엔을 줘버리자 캠페인(100億円あげちゃうキャンペーン)’을 실시한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하였음.
    - 이 캠페인은 소비자들이 PayPay를 통해 결제한 금액 중 최대 20%를 향후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로 환원해줌으로써 소비자들에게 총 100억 엔(약 1,079억 원)을 캐시백 하겠다는 내용이었음.
    - 해당 캠페인은 ‘PayPay 대란’이라고 불릴 정도로 엄청난 화제를 모았으며, 불과 10일만인 2018년 12월 13일 환급액이 100억 엔에 달하여 캠페인 자금이 모두 소진되면서 조기종료하였음.


모바일 결제 서비스 PayPay의 ‘100억 엔을 줘버리자 캠페인’

자료: PayPay 홈페이지


  ㅇ 일본의 리서치 회사인 VALUES의 조사에 의하면 2019년 2월 기준 PayPay 애플리케이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약 774만 명에 달하고 599만 명이 실제로 사용하고 있음.
    - 본래 PayPay는 모바일 결제 시장의 후발주자였으나, 해당 캠페인 발표 직후인 2018년 11월부터 이용자 수가 급속하게 증가하기 시작하여 현재는 경쟁 서비스인 라쿠텐페이(330만 명), Origami(141만 명)를 제치고 이용자 수 1위를 기록함.


  ㅇ 이는 현금 이외의 결제수단을 생소하게 여기던 일본 소비자에게 ‘통 큰’ 캐시백 마케팅을 통해 모바일 결제를 강렬하게 각인시켜서 시장의 파이 자체를 키우는 결과를 낳음.
    - 이는 PayPay가 공격적인 캠페인을 진행한 기간 중 라쿠텐페이나 Origami의 이용자 수도 덩달아 증가했다는 점에서 알 수 있음.


주요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의 월별 이용자 수 추이

 
자료: PR TIMES(https://prtimes.jp/main/html/rd/p/000000071.000007396.html)


□ 소프트뱅크, PayPay에 460억 엔 투자 통해 ‘총알’ 장전


  ㅇ PayPay는 소프트뱅크와 야후재팬이 2018년 6월에 합작하여 설립한 회사로서, 소프트뱅크는 최근 야후재팬을 연결 자회사로 흡수한다는 것과 PayPay에 460억 엔을 추가 투자한다는 소식을 연달아 발표하였음.
    - 향후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서는 소프트뱅크와 야후재팬 양측이 ‘전략 그 자체’라며 말을 아꼈으나, 모바일 결제를 필두로 하여 핀테크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예측임.
    - 야후재팬은 2002년부터 유료 서비스 결제를 관리하기 위하여 ‘야후 월렛(Yahoo! Wallet)’을 운영하고 있었으며, 이는 2016년 4월 기준 3,300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모으며 일본 최대 규모의 온라인 결제 시스템으로 등극한 바 있음.
    - 야후재팬의 e 코머스 사업을 총괄하는 오자와 타카오 상무는 “야후의 특징은 광고에 강하다는 것이다”라며, “결제 데이터를 활용해서 누가 어디서 구매하고 있는지를 분석해낼 수 있다면, 광고의 가치가 비약적으로 상승한다. 예를 들어, PayPay(에 게재한 광고)를 통해 특정 점포에 손님이 늘어날 경우에 수수료를 받는 방식의 비즈니스 모델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함.


QR코드 스캔을 통한 PayPay 결제 모습

자료: Business Insider


  ㅇ 한편 PayPay는 2018년 말 진행했던 환원 캠페인의 2탄, 3탄을 연속으로 진행하면서 편의점, 음식점 등과의 제휴 확대를 통해 소비자의 일상생활 속으로 더욱 깊숙이 침투하고자 하고 있음.
    - 소프트뱅크는 “스마트폰 결제에 있어서 이용자 수 1위, 가맹점포 수 1위가 목표”라고 발표했으며, 현재 빅카메라, 에디온(전자·가전), 산와교통, 에노시마택시(교통), Hotel MYSTAYS, 빅에코, 미니스톱(서비스) 등 전국 프랜차이즈 중심으로 가맹 확대 중


PayPay 캠페인 개시일에 신주쿠 소재 가전제품 전문점에 늘어선 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