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PVC 바닥재 수요 지속 증가
2019-08-27 이진성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 건설경기 둔화에도 PVC 바닥재 수입 지속 -

- 중국 제품과 차별화한 고급제품 수출 필요 -




□ PVC 바닥재(HS Code: 391810)


  ㅇ 산업시설에만 사용하던 PVC 바닥재의 가정용이 증가하며 현지에서 인기도 상승 중임.


  ㅇ 중국 제품 영향으로 가격에 민감한 시장이지만 최근 품질에 더 높은 비중을 두는 업체도 증가하고 있어 한국산 바닥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음.


□ 아르헨티나 바닥재 시장현황


  ㅇ 아르헨티나 소비자가 주로 사용하는 바닥재는 화강암, 대리석, 카펫, 세라믹, Melamine Floating Floor, PVC(비닐), Polished tile 등 다양하며 가정, 사무실, 호텔 등에 따라 여러 소재를 복합적으로 씀.

    - 가정용(Residential) 바닥재로는 Floating floor(일반 방바닥), Polished tile, ceramic(주방, 거실, 화장실 및 기타) 등이 주로 쓰이며 최근 신축 아파트에서는 Polished tile이 저렴한 가격으로 가장 각광 받고 있음.
      · 하지만 중국산 Polished tile이 반덤핑에 걸려 수입량이 급격히 감소
      · 최근 PVC 브랜드들이 아르헨티나에 대거 진출하며 가정용 사용이 증가 추세
   - 상업용(Commercial: 학교, 병원, 오피스)에서는 기존 화강암(현지생산), Polished tile, 혹은 카펫(사무실)등을 많이 사용하며 사립병원에서는 PVC 바닥재가 각광을 받고 있는 추세임.


  ㅇ 현재 아르헨티나의 경기 침체로 인해 건축 프로젝트가 지연되는 경우가 많아 바닥재 수요가 감소한 상태에도 PVC 바닥재는 경기침체의 영향을 덜 받는 품목 중 하나임.

    - 아르헨티나 통계청(INDEC)에 따르면 2019년 6월 건축지수는 11% 하락했으며, 바닥재 수요도 약 15% 하락한 것으로 집계됨.
    -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현지 건축자재 수입업체 M사의 경우 PVC 바닥재가 유일하게 수요가 있는 품목이라고 언급함.


□ 최근 3년간 수입규모 및 상위 10개국 수입동향


  ㅇ PVC 바닥재 수입은 2018년 기준 전년대비 15% 증가했으나 이는 중국제 유입이 50% 가까이 성장하며 이룬 성과로 판단됨.

    - 중국제 수입점유율은 56%로 시장의 반 이상이며, 그 뒤를 이어 한국이 11%, 벨기에가 약 5% 점유하고 있음.

    - 중국제가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는 까닭은 2018년도 5월 이후부터 불안정한 경제 상황으로 인해 비교적으로 값이 저렴한 것을 찾는 소비자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임.


2016~2018 PVC 바닥재(HS CODE 3918.10) 국가별 수입추이
(단위: US$, %)

순위

국가

2016년

2017년

2018년

점유율

증감률

1

중국

4,514,281

7,704,702

11,010,133

56.83

42.9

2

한국

2,190,664

2,420,608

2,216,852

11.44

- 8.42

3

벨기에

1,420,447

1,722,965

907,665

6.49

- 47.32

4

미국

521,750

832,709

763,799

3.94

- 8.28

5

스웨덴

873,905

668,081

745,862

3.85

11.64

6

독일

313,006

209,379

688,015

3.55

228.6

7

브라질

349,274

443,628

481,539

2.49

8.55

8

프랑스

2,488

28,102

408,136

2.11

1,352.33

9

영국

386,779

509,760

369,894

1.91

- 27.55

10

네덜란드

494,178

413,288

295,306

1.52

- 28.55


총계

12,360,437

16,706,777

19,372,153

100

15.95

 자료: GTA(Global Trade Atlas)


  ㅇ 2019년 6월까지의 통계를 보면 중국제 수입이 감소하고 한국·독일제 수입이 전년대비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보임.

    - 아르헨티나 바닥재 시장은 가격이 가장 중요한 시장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 현지 기업 중 프리미엄 제품을 수입하는 기업이 증가함에 따라 한국 및 독일 제품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판단됨.

    - 특히, 한국 제품은 아르헨티나에서 이미 품질과 가격 경쟁력면에서 잘 알려져 있어 한국 제품을 찾는 현지 기업이 증가하고 있음.


2019.1~2019.6 PVC 바닥재 (HS CODE 3918.10) 국가별 수입추이
(단위: US$, %)

순위

국가

금액

점유율

증감률

1

중국

3,664,468

46.93

- 33.02

2

한국

1,676,061

21.46

50.83

3

독일

494,788

6.34

50.22

4

스웨덴

331,211

4.24

- 35.54

5

벨기에

273,402

3.5

- 44.88

6

프랑스

271,599

3.48

23.37

7

미국

187,536

2.4

- 49.54

8

영국

171,676

2.2

- 28.18

9

네덜란드

135,368

1.73

- 2.07

10

브라질

132,908

1.7

- 49.8


총계

7,809,024

100

- 20.73

 자료: GTA(Global Trade Atlas)


□ PVC 바닥재 시장 경쟁동향


  ㅇ 현재까지 PVC 바닥재의 경우 프리미엄 라인으로 TARKETT(프랑스)이 명품 브랜드로 수요가 증가추세에 있으나 가격경쟁력이 뛰어난 중국 제품의 수입량이 여전히 높은 편임.

    - 현재 진출한 브랜드로는 POLYFLOR, AMSTRONG, NEWTECH, CRONOSWISS, CRONOPOL 등 다양하며 한국 브랜드는 LG 하우시스, 한화(현대), 대진, 진양이 진출 중임.

    - 대부분의 아르헨티나 수입업체가 독점권을 가진 경우가 많음.
      · ETERNIT사는 TARKETT제품을 수입하고 KALPAKIAN사는 AMSTRONG제품 독점 유통하며, ACTIMAT사는 한국의 한화(현대) 제품을 독점 유통 중임.


  ㅇ 주요 현지 유통 브랜드 리스트


연번

브랜드

국가

1

한화 L&C(현대)

한국

2

LG 하우시스

한국

3

Golvet(OEM, 재영캐미컬)

한국

4

Hangzhou Hanghent

중국

5

Vertex

중국

6

Mantra

중국

7

Tiler

중국

8

Gea Floor(OEM)

중국

9

Polyfloor

영국

10

Gerflor

프랑스

11

Armstrong

미국

12

Forbo

스위스

13

Tarkett

프랑스

 자료: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체 조사


□ 유통구조 


  ㅇ 대부분의 건축 자재 수입업체가 바닥재를 직접 수입 및 유통(도소매) 하고 있음.

    - Easy(인테리어 및 건설장비를 취급하는 대형마켓) 등 큰 유통마켓의 경우 판매 직영점을 통해 B2C로 진행하며, 일반 기업은 리모델링 프로젝트 혹은 건축 프로젝트에 참가해 수입부터 시공까지 진행하는 구조로 돼있음.

    - PVC의 경우 아직 제곱미터(㎡)당 가격이 일반 바닥재(시멘트, 세라믹, Polished tile 등)에 비해 높은 편으로 중고급형 신축아파트에 많이 사용되는 것으로 보임.
      · 제곱미터(㎡)당 PVC 바닥재 가격은 Roll type이 ARS 600(14.28달러), Clip Type이 ARS(아르헨티나 페소, 이하 ARS) 2,000(47.6달러)으로 책정돼 있으며 가장 많이 사용되는 세라믹의 경우 ARS 300(7.14달러)부터 시공이 가능함.


□ 관세율 및 수입규제제도


  ㅇ 아르헨티나에서 수입 시 남미공동시장(MERCOSUR) 회원 4개국(아르헨티나, 브라질, 우루과이. 파라과이)을 제외한 국가들은 제3국가로 구분해 공통관세를 적용하고 있고 남미공동시장 역내국 간 거래는 일부 품목을 제외하면 무관세로 가능함.


  ㅇ 제3국 공통관세: 16%


제품명

PVC 바닥재

HS CODE

3918.10

관세

한국(제3국)

남미공동시장(MERCOSUR)

16%

0%

통계세

2.5%

150%


수입관세 및 관련세(한국 등 제3국 기준)

구분

요율

 CIF 가격 100 일때 관세(산식)

대외세

관세

16%

16(100 x 16%)

통계세

2.5%

2.5(100 x 2.5%)

대내세

부가세

21%

24.88[(16+2.5+100)x21%]

추가부가세

20%

23.7[(16+2.5+100)x20%]

소득세

6%

7.11[(16+2.5+100)x6%)]

매출세

2.5%

2.96[(16+2.5+100)x2.5%)]

합계(CIF + 세금)


177.15

주: 대외세 =CIF 가격 x 세금별 요율, 대내세 = (CIF 가격 + 대외세 총합) x 세금별 요율

 자료: Tarifar

 

  ㅇ 수입규제

    - 아르헨티나는 수입허가제(LNA, Licencia NO Automatica)를 통해 자국에서 생산되는 민감한 품목을 중심으로 규제를 적용하고 있음.
    - 해당 품목의 경우 수입허가제 품목이 아니며, 현지 제조업체가 거의 존재하지 않아 특별한 수입규제가 없음.


□ 시사점


  ㅇ 현재 건축자재를 수입 중인 M사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수요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고 함.

    - 현재 아르헨티나는 가격이 양분화(고급형/저가형)돼 있어 한국의 좋은 품질과 경쟁력 있는 가격은 수입업체들에 매력적이라고 함.
    - 중국제와 비교될 만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아르헨티나 시장 공략 가능할 듯함.


  ㅇ 아르헨티나 시장의 경우 수입자는 공급업체를 잘 바꾸지 않으려는 성향이 있음을 인지하고 좋은 관계 형성을 위해 오랜기간 꾸준한 노력이 필요함.
 


자료: GTA, Tarifar,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벨기에 물류산업 벨기에 2019-08-23
2 세르비아 식품산업 세르비아 2019-08-23
3 사우디-예멘 전쟁에 장기화 따른 사우디 경제 영향 사우디아라비아 2019-08-07
4 K-뷰티, 中 화장품 시장에서 새로운 변화 찾을 때 중국 2019-08-23
5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미국 대학과 기업의 교육 혁신 미국 2019-08-20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