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커피숍의 홍수 속에서 캄보디아 카페들이 살아남는 법
2019-07-01 서정아 캄보디아 프놈펜무역관

- 유명 브랜드 가세 속에 캄보디아 커피숍 시장 지속 성장 및 경쟁 심화 -
- 대형 체인과 차별화된 북카페, 펫카페 등 이색 개인 카페 창업도 꾸준히 증가




□ 커피 문화 확산과 함께 커피숍 방문은 이제 일상으로 자리잡아


  ㅇ 커피 소비 문화가 다양한 지역과 연령대로 크게 확산되면서 커피숍을 방문하는 것은 많은 캄보디아인들에게 자연스러운 일상이 됐음.
    - 캄보디아 사람들은 전통적으로 커피보다는 차를 즐겨 마셨으나 최초로 커피나무가 도입된 프랑스 통치 시기부터 커피를 마시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음.
    - 당시 '카페 문화'는 다소 생소한 개념이었으나 10여 년 전부터 현대적 커피숍의 수가 크게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부담 없이 즐겨 찾는 일상적인 장소로 발전
    - 특히 과거 현대적인 커피숍이 도시에 거주하는 중산층 이상 성인들이나 외국인들의 전유물이었던 것과는 달리 이제는 어린 학생들부터 중소도시 현지인들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공통의 문화로 확산
    - 커피 마시는 사진을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것이 하나의 유행처럼 번지는 등 유명 커피숍 방문 및 커피 소비를 존재감 과시나 지위의 상징으로 활용


  ㅇ 특히 캄보디아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커피숍은 습관 또는 유행이 됐음.
    - 무료 와이파이와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제공되는 쾌적한 환경에서 위생적이고 다양한 음료와 간단한 빵, 음식 등을 즐길 수 있어 젊은 세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음.
    - 방과 후 커피숍에 삼삼오오 모여 앉아 그룹 스터디나 과제를 수행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음.


커피숍 내 별도의 공간에서 그룹 스터디를 하고 있는 학생들

'

자료: Book Cafe 페이스북


□ 캄보디아 커피숍 시장 지속 성장과 함께 경쟁도 심화


  ㅇ 소득 증가, 중산층 부상, 다양한 커피숍 브랜드의 진출 등에 힘입어 캄보디아 커피전문점 시장은 최근 10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음.
    - 10년 전만 해도 현대적이고 세련된 커피전문점이 거의 없었으나 2010년을 전후로 다양한 국내외 커피숍 체인이 캄보디아 시장에 진출
    - 쇼핑몰 등 현대식 유통망 증가로 커피숍 입점 기회가 늘어난 것도 커피숍 증가의 한 원인이며, 개인 커피숍의 경우 소규모 자본으로 쉽게 창업이 가능해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의 관련 분야 진출도 증가하는 등 경쟁 치열


  ㅇ Brown(현지), Starbucks, Amazon(태국) 등의 국내외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중소 규모의 커피 체인점도 꾸준히 진출하고 있으나 일부 브랜드는 철수하거나 규모를 대폭 줄이는 등 경쟁의 여파가 업계에 그대로 나타나고 있음.
    - 영국계 체인 Costa Coffee는 전성기 때 7개의 지점을 가지고 있었으나 현재 매장 단 1개 지점을 보유할 정도로 규모 축소함. 음료의 맛이나 서비스 면에서 고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만한 특별한 점이 없었던 것이 원인으로 분석됨.


캄보디아 내 주요 커피숍 브랜드                  
 
자료: 각 업체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다양한 전략 개발


  ㅇ 치열한 캄보디아 커피숍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규모가 큰 주요 업체들도 다양한 생존 전략을 구사하고 있음.
    - 2009년 설립돼 승승장구하고 있는 Brown은 해외 브랜드가 아닌 현지 브랜드라는 점을 강조했으며 기프트카드, 포인트 적립, MD상품 제작 판매, 각 점포별 독특한 인테리어 등으로 고객들을 사로잡고 있음.
    - 2013년 캄보디아 시장에 진출해 2019년 6월 말 기준 전국에 120개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는 Amazon의 경우 태국의 글로벌 기업인 CP사에서 투자해 자사 주유소 기반의 확장 전략, 직영 및 프랜차이즈 동시 운영,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대용량 음료 제공 등으로 주머니가 가벼운 젊은 현지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음.
    - 2004년 설립한 Park Café는 업계 경쟁 심화로 한때 위기를 겪으며 주춤했으나 최근 적극적인 마케팅과 브랜딩으로 제2의 도약을 목표하고 있음. 대표 Heng Sengly는 확실한 타깃 고객층 설정 및 적절한 포지셔닝, 지속적인 메뉴 연구 개발 및 철저한 품질 관리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를 통해 현지 고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함. 이외에도 건강음료 개발, 매장 내 플라스틱 사용 축소, 현지 농민들과 협력, 현지 음식 보존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자신들의 철학을 전달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 중이라고 밝힘.


  ㅇ 이외에도 많은 업체들이 젊은 고객층을 겨냥한 저가 마케팅, 경품 추천이나 제휴 할인 등의 이벤트, 소셜미디어를 통한 홍보, 자체 MD상품 제작, 어플리케이션 출시, CSR 활동 등 다양한 전략을 펼치고 있음.

  
Cafe Amazon MD 상품(좌) 및 Brown 신규 오픈 기념 경품 행사(우)

 
자료: KOTRA 프놈펜 무역관 촬영, Brown Coffee 페이스북


□ 대형 체인과 차별화된 이색적인 카페 창업도 증가


  ㅇ 탄탄한 자금력과 브랜드 파워로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대형 체인에 맞서 독특한 개성을 살린 이색 카페 창업이 증가하는 추세임.


  ㅇ 특히 젊은 세대들의 스타트업 열풍이나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 증가를 반영해 다양한 북카페, 스터디카페, 펫카페 등이 잇달아 생겨나고 있음.
    - 창업에 관련된 책들이 즐비한 PRESIDENT Inspiring Library Cafe 20대 후반의 운영자 Eu Tech는 여러 번 사업에 실패한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비슷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독서나 교류를 통해 배움을 얻기를 바라는 마음에 카페를 창업함. 카페 내 비치된 책 무료로 읽을 수 있고 프로젝트나 학술적 토론, 소규모 전시, 트레이닝 등을 할 수 있음.
    - 해외 장학금 안내나 각종 채용 정보를 제공하고 수백 권의 도서를 비치, 무료로 대여해 주는 Grit Cafe 창업자는 북카페를 창업함. 개별 룸도 있어 프로젝트나 과제를 할 수도 있고 20명 수용 가능한 회의실도 갖춤.
    - 여가생활이나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 증가로 파충류카페, 고양이카페, 동물카페 등 다양한 카페도 생겨나 매니아층의 사랑을 받고 있음.


  ㅇ 이색 카페들은 단순히 식음료만을 파는 곳이 아니라 그 속에서 또 다른 가치를 찾으려는 고객들의 요구와 소비 패턴의 변화를 반영하여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만들고자 하는 창업자들의 노력이 엿보임.
    - 독자적인 특색 없이는 물량공세를 벌이는 대규모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끝까지 살아남을 수 없기 때문에 트렌드 분석과 연구를 통해 캄보디아에서는 상대적으로 새로운 개념의 카페를 도입 중

 
프놈펜 내 다양한 이색 카페



PRESIDENT Inspiring Library Cafe

  Grit Cafe



Chhma Cafe(고양이 카페)

Reptile Cafe(파충류 카페)

 자료: 각 업체 공식 페이스북 및 크메르타임즈


□ 전망 및 시사점


  ㅇ 대규모 상업단지 개발이 지속되고 있으며 다수의 쇼핑몰, 주상복합건물 등이 완공을 앞두고 있어 향후 커피전문점이나 동종 업체 지속 증가 및 경쟁 가속화 전망
    - 가장 최근 임시개장한 Olympia Mall이나 개발 중인 Chip Mong Community Mall 등에도 신규 커피숍 매장 입점 증가 예상

    - 수도 프놈펜의 경우 높은 지대 및 소득증가로 캄보디아 전체 소비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으며 커피숍을 비롯한 다양한 카페문화를 새롭게 만들면서 젊은 소비층이 도시문화를 새롭게 만들고 있음.


  ㅇ 커피숍을 비롯한 다양한 카페 문화 중심의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지만 시장 경쟁 또한 심화되면서 뚜렷한 목표와 고객들을 지속 유치할 수 있는 독자적인 특성을 갖추지 못할 경우 시장에서 살아남기가 점점 더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
    - 현재 캄보디아 시장에 진출해 있는 커피 브랜드의 경우에도 겉보기엔 비슷해 보이나 각각의 타깃과 주력 상품, 차별화 전략을 가지고 고객들을 공략하고 있음.
    - 음료 및 음식 메뉴, 실내 인테리어, 무료 와이파이 등 부대서비스, 각종 멤버십 혜택 등에 고객을 끌어들일 수 있는 다양한 요소 접목 필요
    - 특히 어떤 고객층을 주요 타깃으로 삼을 것인지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가지고 이에 맞는 전략 개발이 필요함.
    - 또한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문화와 서비스를 접하는 것에 대해 열광하는 캄보디아인들의 특성을 고려,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독특한 경험을 제공한다면 지속 성장 가능


  ㅇ 젊은 인구가 많은 캄보디아 시장 특성상 스터디카페, 북카페, 스타트업 관련 카페 등이 지속적인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이며 커피숍의 인기와 함께 다양한 커피용품에 대한 수요도 지속 증가 전망
    - 모바일, 인터넷, Facebook이 중심이 된 SNS 등이 일상으로 자리잡고 있는 프놈펜의 생활과 문화는 향후 더욱 다양해지고 이에 따라 새로운 개념의 문화를 만드는 카페 시장이 더욱 발전할 것으로 예상됨.


  ㅇ 캄보디아의 개방적 문화와 함께 글로벌한 트렌드와 함께 현지화를 읽어야 성공 가능

    - 캄보디아는 태국 다음으로 동남아에서 가장 개방된 문화 시장이며 글로벌 트렌드에도 민감하게 반응

    - 하지만 현지 시장에 적합한 서비스 및 문화를 창조하지 않은 단순한 모방은 시장에서 빨리 도퇴될 수 있음에 따라 현지 트렌드 변화에 보다 잘 적응할 수 있으며 독창적이고 지속가능한 카페 진출은 적극적인 시장진출이 장려됨.

    - 최근 프놈펜 번화가에 진출한 한국의 '명랑 핫도그'는 단순 핫도그를 판매하는 곳이 아니며 캄보디아에 없는 새로운 카페문화를 창조하는 곳으로 여겨지고 있음. "단순한 master franchise 형식으로는 성공하기 쉽지 않아 본사와 계약할 때 캄보디아의 카페문화와 적절한 조화를 이루는 방식으로 진출하고 Instagram을 통한 젊은 고객층을 확보하면서 초기 정착에 성공할 수 있었다."라고 캄보디아에 진출한 젊은 창업가는 말하고 있으며, '작은 비용으로 도전해 볼 만한 시장으로 앞으로 새로운 시장에서 도전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히고 있음.



자료: 프놈펜 포스트, 크메르타임즈, 각 업체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업체 인터뷰, KOTRA 프놈펜 무역관 자료 및 의견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