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日·中 전기차(EV) 충전기 통일규격 공동개발합의
2018-08-24 손지영 일본 오사카무역관

- 양국의 전기자동차 충전 규격 20년 내 통일 목표 -

- 규격 통일로 세계 시장점유율 90% 초과 예상 -




성장하는 전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


  ㅇ 각국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주요 자동차업계의 주력 업종이 전기자동차(EV, Electrical Vehicle)옮겨지고 있음.

    - 볼보 자동차는 2019이후 발매하는 모든 차량을 전기자동차로 대체예정이며, 프랑스 영국 정부는 2040이후 휘발유차와 디젤차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함.

    - 후지 경제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전 세계 전기자동차 시장은 전년 대비 38% 확대됐고 이러한 성장 모멘텀은 향후 지속될 전망

    - UBS는 보고서를 통해 전기차가 대중화되면서 최근 몇 년 사이 전기자동차 시장이 급속 성장하는 추세이며 향후 연평균 성장률이 46%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봄.


전 세계 지역별 전기자동차 판매추이

(단위: 백만 대)

 

자료원: UBS Estimates

 

  ㅇ 전기자동차 충전기에 대한 규격 통일화가 이루어지지 않아 세계적인 전기자동차 보급 확산에 장애로 작용

    - 세계적인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해서는 충전기 규격 통일이 과제였으나 각 시장에서는 주도권 경쟁이 생겨남.

    - 나라마다 규격이 다르면 같은 차량이라도 판매 지역마다 서로 다른 방식으로 자동차를 생산해야 하므로 이에 따른 생산비용 증가를 막기 위해 충전기 규격 통일의 필요성이 대두


□ EV 충전 규격 종류 및 차세대 규격 공동개발 합의


  ㅇ EV 충전기 국제규격은 크게 5가지 종류가 있으며 종류에 따라 자동차와 연결하는 커넥터, 통신방법 등에 차이가 있음.


전 세계 EV 충전기 설비 현황

 

자료원: 요미우리신문 자료. KOTRA 오사카 무역관 편집


    - 일본의 급속충전 규격 ‘차데모’: 2010 도쿄전력, 도요타, 닛산 등의 일본 주요 자동차 브랜드 중심으로 EV 충전 규격데모(チャデモ, CHAdeMO, 충전을 표시하는 charge이동을 뜻하는 move합친 조어)를 처음 제정함. 차데모는 세계 7%점유하며 18000대에 해당함.

    - 유럽의 충전 규격 콤보(COMBO)’: 2011 10독일 BMV, 미국 Ford 주요 자동차 브랜드 7개사가 일본의 '차데모' 방식과는 다른 '콤보' 방식 구축계획을 발표하면서 일본규격과는 다른 행보를 선언함. 전 세계 3%를 점유하며 7000대에 해당함

    - 콤보 이후의 미국과 프랑스: 미국은 별도 규격 테슬라(Tesla)’제정한 바 있고, 프랑스 르노 또한 별도의 'AC3상' 방식을 내세움.

    - 중국의 ’GB/T’: 중국 국가표준을 뜻하는 GB/T(國標 Guobiao + 推荐 tuijian 추천) 중 EV 충전기 표준은 2015년 제정한 GB/T 20234임. 후발주자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세계 22만 대를 설치해 압도적 세계점유율(87%)을 보이고 있음.


국·지역의 충전기 규격

지역/국가

규격

통신방법

최대 출력

일본

CHAdeMO 

CAN 

150kW 

중국

GB/T 

50kW 

미국

Tesla 

12,050kW 

유럽

COMBO 

PLC 

50kW 

자료원: 니케이비즈니스

 

  ㅇ 일·중 양국은 일본의 '차데모'중국의 'GB/T'통일하기 위한 공동개발에 착수하기로 .

    - 2018.8.22. 기자회견을 진행한 차데모 협의회 요시다 마코토(吉田誠) 사무국장에 따르면, 지난 2월 경 중국 측으로부터 먼저 제안해 일본과 중국이 공동으로 신규격을 만들기로 합의함.

    - 일본과 중국 간 기존 규격의 친화성이 높은 점이 공동개발 논의의 근본 원인. 중국 측이 콤보아닌 데모선택한 것은 자동차와 충전기 데이터 교환하는 통신방식(CAN)이 동일했던 것이 역할

    - 2018.8.28. 베이징에서 일본 차데모 보급을 담당하는 '차데모협의회'중국 GB/T추진하는 '중국전력기업연합회'신규격 통일을 약속하는 각서를 체결할 예정임.

    - 규격 통일의 주도권은 시장점유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중국 측에 있지만 일본은 전기자동차 강국으로서 기술을 확대할 좋은 기회임.


일·중 EV 충전 규격 통일 이후의 시장 전망


  ㅇ 일·중규격 통일 이후 자연스럽게 세계 점유율은 90%넘게 될 것이며 점차 다른 규격과의 차이를 줄여나갈 것으로 예상됨.

    - 차데모협의회 발표에 따르면, 2020년에 새로운 규격 제정 양국은 그에 맞는 충전기를 설치해 나갈 계획이며, 유럽이나 인도 등에도 협조를 요청할 예정임.

    - KOTRA 오사카 무역관이 요청한 유선 인터뷰에서 일본 모 자동차회사 설계 부문 Y씨는 일본과 중국의 EV 충전 규격 공동개발은 우선 중국 진출 확대를 꾀하는 일본 기업에 희소식이다. 나라가 자국의 기술에 국한되지 않고 서로의 단점을 보완할 것이기 때문에 보다 나은 기술 규격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동반될 기술 성장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라며 조심스럽게 의견을 제시함.


차데모 규격의 EV 충전기 사진

 

자료원: YAZAKI 주식회사 홈페이지


  ㅇ 신규격이 실용화되면 대용량 전지 충전이 수월해지고 충전시간도 단축되는 등의 여러 장점이 예상됨.

    - (중국 측 이점) 본래 EV 급속충전기는 고출력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내열케이블이나 커넥터 부분 등에 높은 안전성이 요구됨. 중국은 일본의 안전기술 노하우를 받아들여 세계 최대 EV 시장인 중국 인프라 정비에 활용 가능

    - (일본 측 이점) 중국과 협력하면 차세대 충전기를 중국에 판매는 물론 중국산 EV 커넥터 등을 활용할 있게 되므로 생산비용 절감이 가능

    - (기술 개발 가속) 일본의 급속충전기 출력은 현재 150kW 안팎이고 중국 측은 50kW 전후이지만, 양측은 500kW 이상으로 실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음. 현재 일본충전기 충전시간은 30정도이나 이를 10이내로 단축할 예정.

    - 차데모협의회 요시다 사무국장은 기자회견에서 "규격 통일양국 정부의 지지를 받고 있고 일본 충전기의 중국 수출 비관세장벽에 들어가지 않게 하는 등에 합의하고 있다"라고 밝힘.


시사점


  ㅇ 2010일본의 충전 규격 제정 유럽, 미국, 중국 등에서 잇달아 조금씩 다른 규격을 제정하면서 지속된 주도권 싸움이 머지않아 종결될 가능성이 보임.

    - 앞서 인터뷰 한 Y씨가 양국의 규격 통일은 한 발 나아가 유럽이나 인도까지 영향력을 끼칠 것이고, 언젠가 전 세계 규격 표준화를 이루어 모두가 최상의 품질을 사용할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언급한 바와 같이 궁극적으로는 EV 규격 표준화가 예상됨.


  ㅇ 규격표준화 과정에서 한국 정부 기업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이를 유리한 방향으로 끌어갈 있는 응용기술 개발 등의 전략을 모색해야

    - 한국의 경우 현재 사용되고 있는 급속충전방식은 콤보, 차데모, AC3상 방식 등 세 가지로 나뉨.

    - 규격표준화 시대를 맞아 정부는 한국 전기자동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하고, 기업은 여러 방식으로 응용했던 기술을 접목해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필요함.   



자료원: 후지경제연구소, UBS Estimates,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관련기업 인터뷰, 관련기업 홈페이지  KOTRA 오사카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의 향수시장을 주목하라 중국 2018-08-22
2 칠레 와인 시장동향 칠레 2018-08-22
3 러시아 물류산업 현황 및 우리 기업 진출 동향 러시아 2018-08-23
4 벨라루스 인체용 백신 시장동향 벨라루스 2018-08-23
5 日 기업, 개별소비자 취향 맞춤형 마케팅 본격화 일본 2018-08-23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