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슬로바키아의 주류 소비
2017-08-23 정봉원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무역관

- 전통적으로 도수가 높은 증류주(Spirits) 소비가 많음 -
- 최근 슬로바키아의 주류 소비 트렌드: 프리미엄, 웰빙 주류 -

 



□ 슬로바키아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술 Top 3


external_image
자료원: WHO(Global Health Observatory data repository, 2016), 15세 이상 조사


  ㅇ 그래프를 보면 증류주, 맥주, 와인 순으로 소비가 많음. 슬로바키아 사람들은 점심 또는 저녁에 식사와 함께 가볍게 마실 때는 맥주나 와인을 마시며, 우리나라에서 말하는 '술자리'에서는 주로 도수가 높은 '증류주'를 주로 즐김.


  ㅇ 증류주(spirits)

    - 서부 유럽지역과는 다르게 슬로바키아인이 주로 즐기는 증류주는 과실주를 증류한 술(Fruit Brandy)이며 살구, 배, 매실, 자두, 사과, 소나무 등 그 종류가 매우 다양함. 그 다음으로 보드카, 럼 등이 인기가 있음. 수입산 보드카, 럼, 위스키, 브랜디 등은 고급 주류로 인식됨.


대표적인 증류주 브랜드

브랜드

특징

가격대

external_imageSLIVOVICA

 - 가장 전통적인 슬로바키아 과실증류주

 - 알코올 함량 30~52도로 차갑게 식혀서 마심

 - 매실(slivka), (hruška), 블루베리(čučoriedka), 라즈베리(malina), 살구(marhuľa) 등 다양한 종류

0.7l: 15€

external_image 

TATRATEA

 - 타트라 산맥 주민들이 허브차와 알코올을 섞어 마시던 것에 착안, 허브, , 과일 추출물 등 함유

 - 알코올 함량 17~72도로 차갑게 식혀 마시거나 얼음이나 다른 음료와 섞어 마심

 - 52Original 버전이 가장 인기 있는 편

0.7l: 10~20€

(알코올 도수에 비례)

external_image 

DEMANOVKA

 - 1960년대부터 이어온 허브 리큐르로 14종의 허브, , 타트라 청정수로 구성

 - 크렌베리 버전(30), 달콤한 버전(33), 씁쓸한 버전(38) 세 종류가 있음.

 - 칵테일을 만들거나 단독으로 마심

0.7l: 9€

external_image 

BOROVICKA

- 주니퍼베리 향을 담은 슬로바키아 과실 증류주로 40(37.5도 이상이 기준)의 알코올을 함유하고 있음.

-  드라이 진과 비슷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

0.7l: 7~10€

external_image

 KARPATSKE BRANDY

 - 가장 유명한 슬로바키아 브랜디로 짙은 호박색, 강한 향과 초콜렛을 연상시키는 맛이 특징

 - 4가지 종류 : 카라멜 향의 오리지널(36), 최고의 와인으로 만든 스페셜(40), 바닐라 향의 Exclusive(40), Classic KB(40)

0.7l: 오리지널·KB 9€,

스페셜 30€

자료원: http://www.welcometobratislava.eu/slovak-traditional-spirits


  ㅇ 맥주

    - 슬로바키아 맥주 브랜드 Zlatý Bažant(Sav Miller or Heineken Slovensko)가 가장 대중적임. 황금 꿩 마크가 특징으로 효모 12%, 10% 맥주 및 레몬향 저알코올·무알코올 Radler라인이 있음. 지난 5월엔 밀맥주를 새로 선보임(500ml 약 0.7~1.7€).

    - Pivovary Topvar의 슬로바키아 맥주 Saris 12%, Smädný Mních, Topvar 또한 대중적이며(500ml 약 0.7~1€) 체코 맥주인 Kozel, Budweiser, Pilsner Urquell(500ml 약 1~1.5€)도 인기가 높음.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external_imageexternal_image


  ㅇ 와인
    - 슬로바키아는 와인 생산에 오랜 역사를 자랑하지만 현재 대부분의 와인은 국내에서 소비되는 편으로, 화이트 와인과 로제와인이 주로 생산 및 소비됨. 슬로바키아 남서부 지역이 와인 생산에 적합한 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남동부의 헝가리 국경 인접지역에선 헝가리 와인으로 유명한 '토카이(Tokai)' 와인 또한 생산됨. 실제로 '토카이 지역'은 90%가 헝가리 국토이나 10% 정도가 슬로바키아 영토로 스위트 와인 또는 디저트 와인으로 유명해 슬로바키아의 토카이 와인 생산자들이 이 효과를 누리고 있음.


  대표적 와이너리

와이너리명(지역명)

상품

가격대

external_image

Mrva-Stanko(Trnava)

external_image

10~20€

external_image

Víno Matyšák(from Pezinok)

external_image

 약 3~15€

external_image

 J.J.Ostrožovič(Velká Trńa, 토카이)

external_image

4~20€

external_image

K arpatská Perla (Šenkvice)

external_image

4~20€

external_image

Masaryk (Skalica)

external_image

8~18€

external_image 

 Víno Nitra (Nitra)

external_image

10~14€


□ 슬로바키아 사람들은 술을 얼마나 마시나?


external_image

자료원: WHO(Global Health Observatory data repository, 2016), 15세 이상 조사


  ㅇ 한국과 슬로바키아 모두 향후 10년간 주류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나, 슬로바키아에서 훨씬 더 많은 알코올이 섭취되고 있음을 알 수 있음.


  ㅇ 식당이나 주점에서 주로 주류 소비가 일어나는 한국과 달리 슬로바키아는 주로 가내에서 주말에 주류 소비가 발생함.


external_image

자료원: Retail Magazine


  ㅇ 그래프상 알코올 평균 섭취량이 100으로 같다고 가정했을 때 동부로 갈수록 증류주 소비 비중이 커지는 것을 볼 수 있음.


  ㅇ 특히 슬로바키아 동부 지역의 고령 인구들은 가정 내 증류로 과실주를 많이 생산하는데, 이는 비합법적이며 당국에 등록돼 있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더 많이 소비할 것으로 추정됨.


  ㅇ 슬로바키아 동부지역에선 알코올 중독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며 현지 매체에 종종 보도됨. 이로 인한 가정폭력, 교통사고 및 조기 사망률 증가 등의 피해를 줄이고자 슬로바키아 정부는 소비세 부과, 광고 규제 등의 정책을 펼치고 있음.


□ 최근 트렌드


  ㅇ 프리미엄 주류


브랜드

특징

가격대

external_image

Double Cross Vodka

- 7 증류된 최고 품질의 보드카로 원래 뉴욕 고급 바에 수출하기 위해 생산됐지만 후에 슬로바키아 시장에도 판매를 시작함

- 러시아 영향으로 보드카를 많이 마시는 슬로바키아 내에서도 고가, 고품질 보드카로 입지를 굳힘

0.7l

: 57€

external_image

Slovak Whisky Nestville

- 슬로바키아에서 증류된 최초, 유일의 위스키로 새로운 종류의 음료를 시도해 보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경향을 보여줌.

- ‘위스키는 고급 주류라는 인식 속에 싱글 배럴, 체리, B&W, 6년산 위스키 등을 생산하고 있음.

0.7l
: 13€

(오리지널, 체리)


  ㅇ 웰빙 주류

브랜드

특징

가격대

external_image 

Zlatý Bažant Radler 0.0%

 - Zlatý Bažant Radler의 무알코올 맥주가 건강한 이미지, 다양한 과일향으로 인기를 얻고 있음.

0.5l

1€

 external_image

Strongbow, Kings wood, Somersby

 - 저알코올 음료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2014년에 '사이다' 제품들이 출시된 폭발적인 성장을 보여줌. (2016 63%)

0.33~0.4l

1€

자료원: http://www.smoliak.sk/najlepsi-cider-na-slovensku-testovacka


□ 시사점


  ㅇ 슬로바키아는 유럽 내에서도 지속적인 경제 성장으로 주류 국내 소비 및 해외 수입은 향후 5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따라서 새로운 틈새시장(대체, 건강, 고급 주류)에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


  ㅇ 슬로바키아 소비자들은 보수적인 경향이 있어 새로운 제품에 큰 관심을 보이지 않음. 따라서 한류 열풍도 상대적으로 저조한 한국산 주류 제품에 큰 관심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안동소주 등 프리미엄 증류주는 일부 고소득층을 중심으로 진출 가능성이 있음.


  ㅇ 일본 및 동남아시아 시장과는 달리 희석식 소주, 막걸리 등은 음주 문화가 다른 슬로바키아 시장에 적합하지 않음. 특히 한국의 웰빙 주류인 막걸리는 유통이 큰 장애물이 됨.


  ㅇ 슬로바키아의 대형 슈퍼마켓(Tesco, Billa, Lidl)에서의 주류 구입이 흔히 이뤄지나 기존에 많이 알려진 브랜드 주류의 할인 위주로 판매하므로 한국 제품의 진출에는 적합하지 않음.


  ㅇ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온라인 숍을 운영하는 업체 또는 전문 주류 판매점(선물용) 등의 유통채널을 활용할 필요 있음.



자료원: KOTRA 브라티슬라바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