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아르헨, 불황의 터널에서 빠져나갈 수 있을까
2016-09-08 윤예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아르헨티나, 불황의 터널에서 빠져나갈 수 있을까

- 2분기 경제지표 발표, 정부 제시 경기회복시기 맞추기는 불가능 -

- 2017년부터 다시 성장 예상되나, 난관이 많아 불투명 -

 

 


□ 아르헨티나, 2분기 경제지표 예상보다 좋지 않아


 ○ 2분기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좋지 않아오면서, 그동안 경제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하던 국민들 사이에서도 신정부에 대한 지지도에 미세한 균열이 발생하는 분위기   


 ○ 아르헨티나 통계청(INDEC)에서 발표한 2016년 6월 월간 경제활동지수(EMAE, Monthly indicator for economic activity, Estimador Mensual de Actividad Economica) 통계에 따르면, 전년대비 4.3%, 5월 대비 0.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남.

  - 연간 대비 4.3% 감소는 5.5%가 감소했던 2014년 8월 이후 최대치로, 경제전문 신문사 Reuter가 의뢰한 전문가들이 1.1% 감소를 예상한 것에 비해 실물경기가 예상보다 빠르게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보임. 

  - 참고로 아르헨티나 통계청은 2015년 12월 마끄리 대통령 취임 이후 통계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잠정적으로 발표를 중단하다 6월에 처음으로 통계수치 발표


 ○ INDEC 발표에 따르면, 1월부터 3월까지는 0.3%, 1.0%, 0.4% 증가를, 4월과 5월에는 각각 2.1% 감소를 나타내 상반기에 1.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남.

  - 7월 중순, 중앙은행총재 Federico Sturzenegger는 GDP가 2분기에 연간 0.9%, 1분기에 0.3% 감소해 공식적으로 전정부 재임기간인 2015년 9월부터 경기수축(recession)에 돌입했음을 인정

  - 산업 분야별로는 건설산업이 19.6% 감소해 가장 큰 폭으로 줄었으며, 산업생산도 6.4% 감소로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남. 한편, 정부는 건설산업 부양을 위해 최근 GDP의 6%에 달하는 인프라 프로젝트를 발표


□ Marcos Pana 수석장관은 2016 연간 기준 GDP 1% 감소가 예상된다고 발표했으나, 그 발표를 신뢰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현실 


 ○ 마끄리 대통령은 8월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2016년 4분기 부터는 경기가 안정화되기 시작해 2017년에는 GDP 3.5% 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힘.

  - 특히 2017년 성장은 투자를 중심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


 ○ 하지만, 아르헨티나 국민들의 신정부에 대한 기대가 가시적인 경제 성장으로 연결되지 않으면서 허니문이 끝나고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

  - 8월 25일 컨설팅사인 Management & Fit 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마끄리 대통령 지지도는 43%로 여전히 높게 나타나고 있으나, 3월의 51%에 비해 상당히 하락했으며 그 하락 추세가 지속되고 있음.


 ○ 인플레와 실업, 투자유치 등 넘어야 할 수많은 난관이 점점 높아지고 있어 2017년에 회복될 수 있을지 불투명

  - 8월 23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실업률은 9.3%로 전년 6.6% 대비 큰 폭으로 상승

  - 물론 2015년 통계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실업문제가 전혀 해결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전반적인 사회불안 문제로까지 확대


 ○ 마끄리 정부가 경제정상화를 위한 핵심공약으로 내걸었던 외국인 투자유치도 지지부진한 상황

  - 2016년 현재까지 총 330억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프로젝트가 발표돼, 아르헨티나에 대한 높은 관심 증명

  - 그러나, 컨설팅펌인 Ecolatina사에 의하면 이 중 2016년 상반기에 실질적으로 투자가 이루어진 금액은 13억 달러에 불과해 GDP의 0.3%에 그치고 있음. 그나마 이 수치도 2015년에 비해서는 2배나 상승


 ○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인플레이션은 5월 월간 인플레이션이 4.2%로, 2016년 연간상승률이 47%에 이를 전망

  - 이후 6월 3.1%, 7월 2.0%로 상승폭이 줄어들고 있고 4분기에는 1.6~1.7% 수준에서 안정될 것으로 예상

  - 그러나, 여전히 중앙은행에서 설정한 2017년 17% 목표는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

  - 8월 29일, Alfonso Prat-Gay 경제부 장관이 인플레이션은 더 이상 이슈가 아니라고 발표한 데 대해 Federico Sturzenegger 중앙은행 총재가 반박하고 나온데서 보듯, 정부 내에서도 인플레이션 정책에 대한 명확한 정리가 되지 않고 있다고 보임. 


□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르헨티나 경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전망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분위기


 ○ 2016년 경제정상화를 위한 일련의 정책으로 인해 구조조정, 인플레, 실업 등의 고통이 필연적으로 뒤따랐으나, 2017년부터는 이러한 정책이 본격적으로 효과를 발휘하면서 다시 성장세로 들어설 전망

 

각 기관별 아르헨티나 경제성장률 전망

 

World Bank

IMF

Economist

BBVA

2015년

2.05

1.20

2.4

2.4

2016년

-0.50

-1.01

-1.2

-1.0

2017년

3.13

 -

2.8

3.2

 

 

자료원: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아르헨, 불황의 터널에서 빠져나갈 수 있을까)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배기가스 감축하는 콜롬비아 콜롬비아 2016-09-03
2 중국 新동북진흥 전략 실시방안 발표 중국 2016-09-06
3 터키 중앙은행, 인플레 우려 속 6개월 연속 금리인하 터키 2016-08-27
4 PMI 지수로 보는 중국 제조업과 비제조업의 엇갈린 전망 중국 2016-08-27
5 EU 1등 성장국가 루마니아 루마니아 2016-08-24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