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정부, 디폴트 탈출 위한 '채무이행 관할권 변경' 추진
2014-09-02 윤예찬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아르헨티나 정부, ‘채무이행 관할권 변경 법안’ 추진

- 채무상환을 재개해 선택적 디폴트를 벗어나고자 하는 의도 –

- 제3국으로의 관할권 변경 등의 대안 필요 -

 

 

 

□ 법안 추진 개요

 

 ○ 8월 19일 아르헨티나 Cristina Fernandez 대통령은 대국민 TV 담화를 통해 조정된 채무이행 관할권 변경에 대한 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고 발표

  - 뉴욕 대법원 1심 판사 Tomas Griesa의 판결로 인해 뉴욕에서 채무이행이 불가능해진 상황이므로, 아르헨티나에서 채무이행을 해 선택적 디폴트를 벗어나고자 하는 의도

  - 기존 신탁기관이었던 뉴욕멜론은행(Bank of New York Mellon) 에서 아르헨티나 중앙은행(Banco Nacion)로의 채무이행 관할권 변경을 핵심으로 하는 이 법안이 승인될 경우 아르헨티나 내국법상 대외채무 지불이 허용되고, 아르헨티나에 대한 미 대법원의 규제 회피 가능

  - 또한, 헤지펀드에 의해 거절된 채무상환을 재개하고, 아르헨티나 특별계좌에 상환할 금액 예치가 가능해지는 장점이 있는 반면, 구체적인 실행에 있어 채권자의 자발적인 참여에 의존한다는 점에서 신용도가 낮은 아르헨티나로서는 치명적인 문제점을 안고 있음.

 

□ 법안의 주요 내용 및 의미

 

 ○ 경제부가 뉴욕멜론은행의 신탁관리자 권한을 박탈하고 아르헨티나 중앙은행 국민신탁으로의 채무이행 관할권 지정을 허용함.

  - 이는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뉴욕에 보유한 계좌에 예치된 5억3900만 달러를 압류하고, 자금회전을 막은 뉴욕멜론은행의 결정에 대응하는 것임.

  - 반면, 동시에 채무이행경로를 보장하는 새로운 신탁관리자 지명권리를 채권자에게 부여하는 것을 의미함.

 

 ○ 채무상환을 위한 자금은 중앙은행의 신탁계정에 예치되고, 지불만기는 2005년과 2010년의 합의된 채무분할 상환일정에 따라 진행

  - 하지만 이미 채무조정 합의된 채권단이 요청할 경우, 아르헨티나 정부는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기존의 채권과 동일한 조건으로 채무를 상환할 예정임.

  - 2001년 채무조정에 참여하지 않은 7.6% 채권단인 헤지펀드에 대해 세 번째 채무상환 협상을 허락하고, 이전 상환에 참여했던 채권자에게도 똑같이 제공

  - 헤지펀드에는 기존 채권에 상응하는 금액만큼 미래에 발행될 새로운 국채로 국가신탁특별계정에 예치

 

□ 발생 가능한 결과

 

 ○ 디폴트의 가속화(Debt Acceleration)

  - 아르헨티나 정부가 벌처펀드와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기존 채무조정을 받아들였던 대다수의 채권자가 2033년에 만기 하는 350억 원의 채권의 일시상환을 요구할 수 있음. (Acceleration Clause)

  - 협상이 계속 진행되지 않고 벌처펀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으로, 벌처펀드 채권자가 자신의 요구를 아르헨티나 외국법상 발행된 모든 채권에 확대 적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벌처펀드가 150억을 챙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됨.

 

 ○ 크로스 디폴트(Cross Default)

  - RUFO 조항 만기일 이전에 조정된 채권의 25% 이상의 지분에 대해 디폴트가 선언되는 경우, 나머지 채권에 대해서도 모두 디폴트로 간주되는 조항으로, 역시 기존 채권자가 일시지급을 요청할 수 있음.

  - 이러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는 채권단 50%와 합의해야 하며, 합의에 의한 지급에 앞서 원금 100% 예치가 선행돼야 함.

 

 ○ 뉴욕재판소

  - 아르헨티나 정부의 이러한 결정에 대해 Juez Griesa 판사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알 수 없음.

  - 다만, 중재자가 임명됐을 때 합의점에 도달하려 하지 않고, 판결에 불복종하는 아르헨티나 정부에 대해 ‘법정 모욕죄’를 선언할 가능성이 있음.

 

 ○ 앞으로의 경제 시나리오

  - 2014년 RUFO 조항이 만료된 후 헤지펀드와의 더 나은 협상을 진행할지, 2005년과 2010년 채무 조정된 채권단과 같은 조건으로 헤지펀드에 지급할 것인지 아르헨티나 정부의 의도는 정확하게 알 수 없음.

  - 후자는 이미 헤지펀드가 거부한 경우로 아르헨티나는 이를 하기 위해서는 채권단 50%와 합의해야 하며, 합의를 통한 지급에 앞서 원금 예치가 선행돼야 함.

  - 여러 경제변수를 고려해 본다면, 아르헨티나 국내 경제상황은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

 

물가상승률

- 아르헨티나 통계청(INDEC)에 따르면, 2014년 7월 아르헨티나 물가상승률은 1.4%, 누적물가상승률은 17%에 이름.

- 한편, 부에노스아이레스 시 정부는 동일 기간 월별 물가상승률은 2.5%, 누적물가상승률은 25%라고 발표함.

- 이러한 경향이 지속될 시 2014년 물가상승률은 35~40%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됨.

이자율

- 1차 산업 기업대출금리는 45~50%이며,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이보다 더 높은 수준임.

환율

- 높은 물가상승과 더불어 2014년 시행된 평가절하로 인해, 아르헨티나 정부의 환율 방어 효과가 상실됨.

수출입

- 지역산업의 경쟁력 상실과 수출재 수요 감소로 인해 수출 10% 감소

- 달러 수요를 낮추기 위해 정부가 수입권한 제한

실업률

- 물가상승과 함께 정부의 무역규제정책으로 인해 정리해고 증가에 따른 실업률 상승

 

  - 시나리오상 외부시장에서 자금조달이 불가능하므로, 화폐 발행, 조세 인상 또는 아르헨티나 국내기업이 매입할 채권 발행 등 내부적 활동을 통해 자금조달 가능함. 이는 곧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작용

 

□ 시사점

 

 ○ 정·재계에서는 대부분이 이 법안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어 아르헨티나가 아닌 제3국으로의 관할권을 변경하는 것이 더 가능성 있음.

 

 ○ 9월 9일 UN 총회에서 중국을 포함한 G77 국가가 조정된 국가채무 해결방안을 위한 법적 가이드라인을 논의할 예정으로, 앞으로 아르헨티나의 디폴트 해결 방향에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음.

 

 ○ 정치계에서는 내년 대선에 영향을 미칠까 이러한 경제상황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으나, 9월 30일에 채무 불이행 시 전면적 디폴트에 빠질 수 있으므로, 전면적 디폴트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중임.

 

 ○ 아르헨티나의 보호무역주의 기조는 지속되고 있지만, 이에 대해 다른 국가가 WTO에 제소해 아르헨티나의 수입정책에 변화 가능성이 있으므로 지속적인 상황 주시가 필요함.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아르헨티나 정부, 디폴트 탈출 위한 '채무이행 관할권 변경' 추진)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